• UPDATE : 2017.6.28 수 15:11
기사 (전체 2,1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nterview] “기부 프로그램, 이제는 ‘빈곤 포르노’에서 벗어날 때”
기부 프로그램이라 하면 누구나 흔히 떠올리는 광경이 있다. 아프리카, 혹은 우리나라에서 질병 혹은 빈곤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아이들이 등장하고, 이들의 이야기를 하며 진행자와 패널이 눈물을 흘린다. 이를 보는 시청자들도 안타까운 사연에 공감하며 눈...
하수영 기자  2017-06-27
[Interview] SBS 조욱희PD는 왜 ‘스마트폰을 든 테러리스트’에 주목했나 [인터뷰]
“청소년이 미디어를 주체적이고 비판적으로 수용할 수 있게 ‘미디어 교육’이 중요하다.” SBS 시사교양본부 조욱희 선임PD는 이슬람 극단 무장 조직인 이슬람국가(IS) 추종 세력이 전세계 곳곳에서 벌이는 반인륜적 테러에 주목했다. 그는 최근 라는 책을...
표재민 기자  2017-06-23
[Interview] 해외까지, ‘배리어프리오페라’ PD가 밝힌 ‘상복터진 이유’
부산경남방송 KNN 특집 프로그램 (6부작)(문지용·정희정)가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방송 시상식인 ‘2017 뉴욕 라디오 페스티벌’에서 2개 부문 수상을 했다. 22일 KNN에 따르면 는 지난 1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이 시상식에서 베스트...
표재민 기자  2017-06-22
[Interview] 조정식 아나운서, ‘개념 없는 DJ’로 기억되고 싶은 이유
“'자기 즐거운 맛에 라디오를 진행했는데 그래서 더 청취자들이 즐거워했던 것 같다'는 DJ로 남고 싶다. 지금 라디오를 듣는 사람들도 내가 아나운서라는 생각은 아마 거의 안 할 거다. 나 스스로도 그런 생각이 들지 않는다. 라디오를 할 ...
이혜승 기자  2017-06-20
[Interview] ‘다큐 장인’ 장해랑 교수가 말한다, 디지털 시대 PD가 걸어가야 할 길
“더 이상 다큐멘터리를 보지 않는다고? 그건 아니다. 지금 이 시대, 다큐가 더 필요하다.” KBS 다큐 PD로 30여년간 몸담았다가 현재는 대학원에서 언론학도를 가르치는 장해랑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교수는 디지털 시대, PD가 뻗어나가야 할 길이...
표재민 기자  2017-06-16
[Interview] “낮은 목소리로 오늘 하루도 우직하게 정리”
“는 오늘도 우직하게 하루를 정리해드립니다.” 평일 오후 6시18분부터 8시까지 방송되는 tbs 교통방송 시사 라디오 프로그램
표재민 기자  2017-06-16
[Interview] ‘엄마를 찾지마’, 우린 왜 엄마의 가출을 응원할까
“난 아이가 많고 가방도 많고 짐도 많다. 홀가분하게 보이게...자기 몸만 챙기고 커피도 들고 책도 끼고 이어폰도 꽂고 이런 여자분들...겉모습만 다른 게 아니라 속사정도 다르게 보인다.”(오남매 독박 육아 엄마 서명선 씨) 가수 박지헌의 아내이자 오...
표재민 기자  2017-06-01
[Interview] 뉴미디어, 겁 없는 SBS가 이끌어간다
2016년 8월, SBS는 ‘보도시스템 개혁과 뉴미디어뉴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규모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기존의 보도국을 보도국, 뉴스제작국, 뉴미디어국으로 분할하고 각각 전문성과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SBS의 결단이었다.제19대 대통령 선거를 ...
하수영 기자  2017-05-31
[Interview] “진시황에 대한 새로운 접근...‘불멸의 진시황’”
"진시황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롤모델로 삼을 만큼, 현재 중국에서도 큰 영향력을 끼치는 인물이다. 그럼에도 한나라 때 진시황에 대해 만들어진 진시황에 대한 왜곡된 사실이 2000년 넘게 이어지고 있었다. 이제껏 다큐에서도 ‘진시황이 폭군’...
구보라 기자  2017-05-30
[Interview] “불공정 입시 속 버림받은 학생들...어른들이 죄짓고 있다”
“꿈을 향한 3년 이상의 노력은 한순간에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선생님, 사회와 학교가 이런 곳입니까. 특정한 사람만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곳입니까. 학교는 우리의 노력을 좌절시키는 곳입니까.” (광주의 한 학교 학생이 쓴 글, EBS 의 한 장면)광주...
표재민 기자  2017-05-29
[Interview] ‘휴먼다큐 장인’ 윤미현 PD가 말한다, 크리에이터의 질문법 [인터뷰]
흔히 누군가 창의적인 사람이라고 여겨질 때, 우린 반짝이는 발상으로 무장한 예술가를 떠올린다. 그런데 30년간 다큐 PD로서 MBC 〈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 희아〉, 〈승가원의 천사들〉, 〈휴먼다큐 사랑-돌시인과 어머니〉 등을 연출하고 등을 기획하...
표재민 기자  2017-05-23
[Interview] 경제뉴스가 어렵다고? ‘손경제’ 이진우와 함께라면 [인터뷰]
“여행을 가서 호텔을 이용하면 가끔 예약한 방보다 높은 등급의 방을 줄 때가 있다. 고맙긴 한데 왜 그런 거냐?”(진행자 이진우) 빙빙 돌려가면서 어렵게 묻지 않는다. 핵심을 찌르는 명쾌한 질문인데, 화법은 고압적이지 않고 친근하다. 흔히 말하는 ‘꿀...
표재민 기자  2017-05-23
[Interview] 10년을 이어온 저력...집밥 같은 '다큐3일'
KBS (CP: 임세형·최재복/연출: 황대준·이완희·윤한용·황범하·정병권, 이하 )이 올해로 방송 10주년을 맞았다.2007년 5월 3일, '3일'이라는 정해진 시간에 특정한 공간을 관찰하고 기록한다는 새로운 형식의 이 시작했다. 특정한...
구보라 기자  2017-05-22
[Interview] K팝스타의 6년…큰 숙제였지만 큰 선물이었다
‘‘The Last’라는 단어가 크게 다가왔다. 가수 인생에 마지막 도전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도전했다.’ -SBS 한 참가자의 글“무대에 오르는 사람들, TV 오디션의 문을 두드리는 사람들, 모두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문을 두드린다...
하수영 기자  2017-05-03
[Interview] ‘까칠남녀’ PD “출연자 인신공격 걱정, 큰 맥락서 봐주길”
우리 사회가 구분 지은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을 가감 없이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교육방송 EBS가 지난 달 27일부터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35분에 방송하는 다. 이 프로그램은 남녀가 바라보는 시각 차이를 건드린다. 간판 진행자 박미선을 ...
표재민 기자  2017-04-27
[Interview] 오늘 하루만 사는 PD? 풍자쇼 ‘캐리돌뉴스’ 주목받는 이유
“병우 씨 장모님은 잘 계시지? 왜 나만 (레이저 눈빛) 쏴? (소리를 지르며) 민주주의 레이저가 아닙니다. 왜 나만 쏘려고 하고.” 온국민을 분노하게 한 국정농단의 주역 최순실을 똑닮은 인형이 있다. 옆에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인형이 꼿꼿한 ...
표재민 기자  2017-04-26
[Interview] “‘땐뽀걸즈’ PD가 밝힌 18세 청춘의 싱그러움이 안긴 힐링 [인터뷰]
KBS 다큐멘터리 는 거제 여상 18살 댄스 스포츠반 학생들의 성장기를 다루며 한 편의 성장과 음악 영화를 공짜로 본 듯한 느낌을 선사했다. 이 작품은 댄스 스포츠에 몸을 맡기며 싱그러운 청춘의 아름다운 순간을 보내는 학생들의 성장통이 있었다. 구조조...
표재민 기자  2017-04-18
[Interview] “누군가는 해야 했다”...독립PD 이승구가 담은 세월호 3년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지 3년이 됐다. 정부가 정부답지 않은 일들을 벌이거나 우왕좌왕하는 사이, 우리는 거대한 세월호가 빠르게 침몰하는 참혹한 광경을 지켜봤다. 3년 만에 육상으로 올라온 세...
표재민 기자  2017-04-13
[Interview] 모두가 빛나는 별, ‘장학퀴즈-학교에 가다’
시청자와 45년을 함께해 온 가 ‘학교에 가다’ 시즌3으로 찾아왔다.그 시작을 EBS 방송 20주년을 기념한 특별한 동문회 이 열었다. 지난 1일 방송한 1부에서는 장년이 된 역대 출연자와 진행자 그리고 10대 고교생들이 모여 퀴즈 대결을 펼쳤다. 1...
구보라 기자  2017-04-08
[Interview] ‘휴먼다큐 사랑’ PD는 왜 장범준에게 꽂혔을까 [인터뷰]
가수 장범준의 음악 세계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 유해진, 기획 문화방송, 제공 배급 ㈜영화사 진진)은 장범준이라는 멋있는 가수에게 흠뻑 빠지게 되는 시간이다. 지난 6일 개봉한 이 영화는 히트곡이 많아 마음 편안하게 음악 한다고 오해하기 쉬운 ...
표재민 기자  2017-04-07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