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4 화 16:53
기사 (전체 3,3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 독립PD에게 밥그릇에 대한 훈계는 이제 ‘그만’
제작사 코엔의 대표이며 독립제작사협회 안인배 신임 회장이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유능한 PD 들이 중국 회사로 가는 건 한국 산업발전에 기여하는 게 아니라 PD 개인의 이익만 추구하는 건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라는 발언으로 공분을 샀다....
김영미 국제분쟁전문 PD  2016-03-16
[칼럼] 공정한 언론, 누가 만들까?
지난 7일 선거방송심의위원회는 채널A의 시사토크 프로그램 에 대한 심의에서 ‘경고’를 주기로 결정했다. 지난 1월 26일 방송된 내용 중 김대중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씨의 더불어민주당 입당에 대해 지나친 비방,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근거로 한 방송이 ...
김력균 OBS PD(언론노조 정책실장)  2016-03-11
[칼럼] 이런 세상에 태어나
태극기를 보고 싶어진 것이 얼마 만이었더라. 영화 에서 동주와 몽규가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는 장면이다. 유람선 갑판 위에 선 두 사람의 어깨 뒤로 일장기가 얄궂게도 펄럭인다. 바로 같은 상영관에서, 영화가 시작하기 직전에, 그래, 꼭 직전에 튼다. 광...
권성민 전 MBC PD  2016-03-04
[칼럼] 그녀들과의 여행
나는 참 복이 많다. 이렇게 쓰고 보니, ‘나는 참 복이 많다’로 시작되는 몇 편의 글이 떠오른다. 그래도 첫 문장을 이렇게 시작하는 것을 물리지 않겠다. 복 중에 친구 복 많은 것을 자랑하고 싶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우정을 이루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
김사은 전북원음방송 PD  2016-03-01
[칼럼] 강원도 산골 탄광촌 청춘들의 뮤지컬 도전기
나를 찾는 강연여행 가 시즌2(이하 청춘 시즌2)로 다시 돌아왔다. 작년 이 맘때쯤 시즌1에 멘티로 출연해서 방황하고 고뇌하며 자신들의 삶을 변화시킨 20대 청춘들이 1년 후...이제는 당당히 멘토가 되어 10대 아이들과 함께 강원도로 강연여행을 떠...
하현제 MBC 강원영동 PD  2016-02-24
[칼럼] MBC 파업 해결 약속 깬 朴대통령, 계산은 틀렸다
취임 3년 동안 박근혜 대통령이 단 한 번도 이행의 의지를 보이지 않은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공약과 함께 약속 파기의 대표 사례로 꼽히는 건 바로 MBC노조 파업 해결과 관련한 내용이다.현재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상돈 위원...
김세옥 기자  2016-02-24
[칼럼] 공익예능은 사라지지 않는다
여기 꿈 많은 한 젊은 PD가 있다. 그는 PD가 꿈이었고 또 예능 프로그램에 빠져있었다. 그의 유년기는 신동엽의 ‘러브하우스’, 이경규의 ‘양심냉장고’ 같은 공익예능 프로그램에 매혹되어 있었다. 그리고 그는 이제 공익예능의 꿈을 제주방송에서 펼치고 ...
김욱한 포항MBC PD  2016-02-23
[칼럼] 풍류風流 한마당
느닷없는 여행길에 따라나섰다. 남원에서 활동하고 있는 윤영근 소설가와 유영근 서예가의 초청으로 이뤄진 남원행이다. 친정이 남원인데도 친정 행장은 아니니 사뭇 수학여행처럼 설렌다. 전주 다가공원 활터에서 만나 작은 버스에 몸을 싣고 인사를 드리고 보니,...
김사은 전북원음방송 PD  2016-02-23
[칼럼] 그 많은 등록금은 다 어디로 갔을까
서른에 대학에서 강의를 맡게 될 줄이야. 게다가 주변의 어떤 이들은 그곳이 ‘여대’라는 사실을 몹시 부러워했다. 확실히 남녀가 섞여서 강의를 듣던 내 대학시절의 강의실보다 훨씬 활기찬 분위기다. 이런저런 질문에도 대답이 곧잘 나오고 시답잖은 우스개에도...
권성민 전 MBC PD  2016-02-22
[칼럼] SF, 인류의 뿌리를 탐구하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서 침팬지를 연구해야 한다고 말하면 인류학자들은 화를 낼 것이다. 그러나 진화생물학자들은 우리에게 가장 가까운 사촌격인 침팬지를 연구하지 않으면 우리를 알기 위한 단초 하나를 잃어버리게 되는 셈이라고 말한다. 침팬지는 인류의 ‘살아...
이채훈 한국PD교육원 전문위원(전 MBC PD)  2016-02-18
[칼럼] [시론] 뉴스통신시장의 표절은 중단돼야 한다
국내 뉴스통신시장의 표절이나 무단도용의 고질적 문제가 좀처럼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의 독점체제를 견제할 새로운 민영뉴스통신사 뉴시스, 뉴스1 등의 출현은 뉴스정보통신 서비스 수준을 한차원 올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기대보다...
김창룡 인제대 교수 (신문방송학과)  2016-02-18
[칼럼] 국제방송의 태동은 BBC의 ‘제국 서비스’
아리랑TV 사장의 법인카드 유용 논란을 계기로 많은 사람들이 ‘국제방송’에 대해 뜻밖의 관심을 보이게 되었다. 전 세계가 단일 시장으로 묶인 글로벌 시대에 국제방송이 갖는 미디어의 영향력과 위상은 실로 대단하다. 그렇지만 우리의 경우 아쉬운 부분도 많...
배기형 KBS 월드사업부 PD  2016-02-17
[칼럼] 제주도의 다른 이름, 보물섬
보물섬을 찾아 떠나는 모험을 소재로 한 다양한 스토리텔링의 기원은 아마도 대항해 시대 이후 탄생한 서양의 문학에서 찾는 것이 맞을 것이다. 꿈과 모험을 찾아나서는 호연지기를 기르는 문학 장르인 것처럼 후대에 전해지고 있지만, 기실 그 보물섬에 대한 환...
김욱한 포항MBC PD  2016-02-12
[칼럼] 지구를 떠나서 살 수 있을까?
2014년 는 한국에서 1000만 명 넘는 관객을 모으며 크게 화제가 됐다. 매스컴은 “현대 우주론의 성과를 잘 반영한 역작”이라는 찬사를 보냈다. 그러나, 웜홀을 통해서 5차원의 우주여행을 한다는 설정은 개연성이 떨어졌다. 오히려 최근의 피곤한 나날...
이채훈 한국PD교육원 전문위원(전 MBC PD)  2016-02-11
[칼럼] “모르겠다”는 말 속에 담긴 방문진의 무책임
“나는 사실 (녹취록) 내용을 잘 모르고 있다. 언론에서 다 보도됐다고 하는데 접하지 못했다. 내용 자체가 공식 석상에서 하는 건지 아니면 사석에서 나눈 이야기인지 자체도 잘 모른다. 그리고 이게 공식 석상에서 이야기 같으면 괜찮겠지만 사석에서 식사하...
최영주 기자  2016-02-04
[칼럼] [PD의 눈] 작은 씨앗
씨앗 하나를 심었습니다. 믿음, 희망, 가능성만으로도 그 씨앗은 작지만 충분했습니다.화분은 작았고 토양은 거칠었습니다. 하지만 하루도 거르지 않고 물을 주고 햇볕을 쏘여주었습니다. 한참을 기다려도 싹이 나올 기미가 안 보이더군요. 기도하고, 사랑하고,...
김태경 평화방송 PD  2016-02-04
[칼럼] 넷플릭스 시대, 시청자가 언제까지 볼모로 남을까
고작 보름의 불안한 휴전이었다. VOD 대가 산정 등의 문제를 놓고 갈등하고 있는 지상파와 케이블 방송사들이 2월의 시작과 동시에 저마다 각각 신규 VOD 공급 중단과 MBC 채널 광고 중단을 무기로 휘두르며 또 다시 치킨게임을 벌이고 있다.이런 치킨...
김세옥 기자  2016-02-03
[칼럼] 빅히스토리로 본 영상인문학의 가능성
'인류가 사라진 세상'에서 인류를 보다 어느 날 지구에서 인간이 사라진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다큐멘터리 (Aftermath ; Population Zero, 2008)은 인류가 사라진 이...
이채훈 한국PD교육원 전문위원(전 MBC PD)  2016-02-01
[칼럼] ‘응팔’과 ‘내부자들’에 대한 조선·중앙의 ‘창조적’ 해석
‘과도한 창조성’은 독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수 있다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언론의 해석과 평가는 자유다. 하지만 아무리 자유라 하더라도 정도라는 게 있다. 최근 조선·중앙일보에 게재된 칼럼을 보면 ‘해석과 평가의 자유’ 차원을 넘어 비약으로 치닫고 있...
민동기 미디어평론가  2016-01-25
[칼럼] 20년이라는 세월과 웃음이 빚어낸 방송
"정겨운 고향이 무대! 평범한 이웃들이 주인공! 고향 마을을 찾아 흥겨운 노래 한마당을 펼치고 이웃들의 꾸밈없는 이야기를 통해 고향 마을에는 활력을, 시청자들에게는 웃음과 감동을 전한다." 제주MBC 의 기획의도이다. 기획의도에서 표방한 목표가 더하고...
김욱한 포항MBC PD  2016-01-21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주식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