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18 화 21:26
기사 (전체 2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News] OBS, 남은 대기발령자 8명까지 ‘원직 복귀’
[PD저널=김혜인 기자] OBS 경인TV가 오는 15일 교육발령 상태였던 8명을 전원 현업으로 복귀시킨다.OBS 관계자는 14일 “지난달 교육발령 대상자 5명을 복직시킨 데 이어 남은 교육발령 대상자 모두를 내일 현업에 복귀시킬 것”이라며 “출산 휴가...
김혜인 기자  2017-12-14
[News] 30년만에 다시 쓴 '보도지침'
[PD저널=김혜인 기자] 1980년대 군사독재정권 시절 ‘보도지침’에 ‘이명박근혜’ 정부 때의 방송장악 실체를 추가한 개정 증보판이 발간됐다."지금이 80년대냐?" 30년 전보다 치밀해진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언론통제 실상이 드러날 때마다 나오는 탄...
김혜인 기자  2017-12-15
[News] SBS, 뉴미디어 스타트업 '디지털뉴스랩' 출범
[PD저널=김혜인 기자] 14일 SBS는 방송사 최초로 뉴스 부문 뉴미디어 자회사 ‘SBS 디지털뉴스랩 (대표 이주상)’을 출범시킨다. ‘SBS디지털뉴스랩’은 14일 법인 설립을 한 뒤 내년 1월 정식 업무에 들어갈 예정이다.‘SBS디지털뉴스랩’은 S...
김혜인 기자  2017-12-13
[News] CBS 재단 이사장 퇴진 투쟁 수위 올린다
[PD저널=김혜인 기자] 지난 4월부터 재단 이사장 반대 투쟁을 벌여온 언론노조 CBS지부가 김근상 재단 이사장의 퇴진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전국언론노조 CBS지부(이하 CBS지부)는 지난 11일 성명을 내고 "‘반년 넘게 반대해온 인물이 ...
김혜인 기자  2017-12-12
[Interview] '고백부부', 예능+드라마 황금 조합을 찾다
[PD저널=김혜인 기자] 지난달 호평 속에 종영한 KBS 는 예능과 드라마가 적절한 조화를 이룬 '예능드라마'라는 평가를 받는다.KBS , , MBC , tvN 등 예능PD가 연출하는 드라마가 연이어 선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하병훈 P...
김혜인 기자  2017-12-12
[News] ‘B+급 정서’ 세대를 관통하다
[PD저널=김혜인 기자] 직장 선배에게 “레코레코 이이 술 게임 몰라요?"라고 당당히 말하는 N포 세대는 ‘저희 반모하실래요?’라고 묻는 초등학생 앞에 좌절한다. 중학생들에게 배운 급식체 ‘오졌다리 오졌다’를 썼다가 30대 선배들의 모습이 떠올라 머쓱...
김혜인 기자  2017-12-11
[News] "어린이 프로그램, 성 역할 고정관념 조장"
[PD저널=김혜인 기자] 예능, 드라마뿐만 아니라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에서도 성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하는 내용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캐릭터의 고정성과 외모지상주의, 여성 신체를 선정적으로 보는 시선이 어린이들이 보는 프로그램에 반...
김혜인 기자  2017-12-07
[News] "KNN 직원과 같은 일 하는데도 월급은 반도 안 돼"
[PD저널=김혜인 기자] 부산경남지역 민영방송인 KNN이 자회사 직원 불법파견 의혹으로 도마에 올랐다. 전국언론노조는 "민영방송 KNN의 자회사인 KNN미디어플러스 소속 직원 18명이 5년에서 14년까지 KNN 직원들과 동일한 업무을 하면서 임금은 K...
김혜인 기자  2017-12-06
[News] 고 이한빛 PD 를 기리는 ‘한빛’ 스토리펀딩 시작
[PD저널=김혜인 기자] 故 이한빛 PD 추모 사업과 방송인권센터 설립을 위한 스토리 펀딩이 진행된다.지난 5일 '촬영장 어둠을 밝힐 한빛방송인권센터'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다음 스토리 펀딩’은 후원금 700만원을 목표로 이한빛 PD생일...
김혜인 기자  2017-12-06
[News] SBS ‘논두렁 시계 보도’ 진상조사위 "국정원 개입 못 밝혀"
[PD저널=김혜인 기자] 국정원 개입 의혹이 제기된 SBS '논두렁 시계' 보도와 관련해 SBS가 자체 진상조사를 벌인 결과 '국정원과의 연관성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SBS '논두렁 시계' 보도경위 진상...
김혜인 기자  2017-12-04
[News] SBS 보도본부 대폭 '세대교체'
[PD저널=김혜인 기자] 방송사 처음으로 임명동의제를 통해 사장을 비롯한 임원진 임명을 완료한 SBS가 후속 인사를 단행했다.SBS는 이번 인사에 대해 “미디어 환경의 급속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세대교체’와 ‘적재적소의 인사배치’에 중점을 뒀다”고...
김혜인 기자  2017-12-01
[News]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인' MBC에서 다시 만나야죠"
[PD저널=김혜인 기자] “세상 풍경 중에 가장 아름다운 풍경.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가는 풍경이라는 ‘시인과 촌장’의 노랫말이 생각납니다. 만나면 좋은 친구 MBC가 시청자 여러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자리로 다시 돌아가고자 합니다” ( 박경추...
김혜인 기자  2017-12-02
[News] SBS 첫 임명동의제 시행, 박정훈 사장 연임 확정
[PD저널=김혜인 기자] SBS가 방송 사상 처음으로 사장 후보자와 임원진에 대한 구성원 임명동의를 받은 결과 박정훈 SBS 사장이 재신임을 받아 연임을 확정했다.SBS는 지난 28일부터 30일까지 박정훈 SBS 사장과 전수진 편성실장, 남상문 시사교...
김혜인 기자  2017-11-30
[Interview] “콘텐츠 혁신 SBS 보도에 접목할 수 있는 기회"
[PD저널=김혜인 기자] SBS가 처음으로 시행한 임명동의 투표 결과 박정훈 사장을 포함한 후보 모두 구성원들의 동의를 받았다. 박정훈 사장과 각 부문 책임자 대다수가 '재신임'을 받은 셈이지만 심석태 보도본부장 후보는 사측이 새롭게 내...
김혜인 기자  2017-11-30
[News] tvN의 첫 단막극 '드라마스테이지' 2일 첫방
[PD저널=김혜인 기자] tvN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단막극 가 12월 2일 시청자들을 찾아간다.그동안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제작을 기피해온 단막극을 내놓는 방송사가 하나둘 늘어나면서 신인 작가들의 기회의 장도 열리고 있다.꾸준하게 단막극을 제작하고 ...
김혜인 기자  2017-11-30
[News] 팟캐스트 시대에 라디오가 살아남는 법
[PD저널=김혜인 기자] '딴 짓'에 능한 '라디오꾼' PD 3명이 모였다. 29일 한국PD연합회 주관으로 열린 의 주인공은 정경훈 tbs PD, 이재익 SBS PD, 정혜윤 CBS PD 세명이었다. 이들은 다양한 뉴미...
김혜인 기자  2017-11-30
[Interview] OBS 신임 사장 “경영 적자 악순환에서 벗어나야”
[PD저널=김혜인 기자] 내달 1일 임기를 시작하는 박성희 OBS 경인 TV(이하 OBS)사장 내정자는 "경영수지 적자로 인한 악순환을 선순환으로 바꾸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각오를 밝혔다. 박성희 사장 내정자는 현재 OBS의 가장 큰 문제가 “경영수...
김혜인 기자  2017-11-27
[News] "재공개 결정 고무적이지만...CBS '선긋기' 아쉬워"
[PD저널=김혜인 기자] (이하 세바시)과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함께 기획한 성 소수자 관련 강의가 비공개 결정으로 여론의 비판을 받은 뒤 다시 공개됐다. 앞서 는 지난 25일 모회사인 CBS에 대한 일부 교회 교인들의 항의를 이유로 해당 동영상을 ...
김혜인 기자  2017-11-27
[News] OBS 신임 사장에 박성희 전 MBC 경영본부장
[PD저널=김혜인 기자] OBS 경인 TV(이하 OBS)의 신임 사장에 박성희 전 MBC 경영본부장이 임명됐다. OBS는 최동호 전 대표이사 사퇴 이후 2개월간 직무대행 상태로 유지되던 대표이사(사장)에 박성희 전 MBC 경영본부장을 선임했다고 24일...
김혜인 기자  2017-11-24
[News] 박정훈 SBS 사장 반대 60% 넘으면 연임 불가능
[PD저널=김혜인 기자] 한국 방송사 처음으로 ‘사장 임명동의제’를 도입한 SBS가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SBS 사장 후보를 포함한 시사교양‧보도 최고책임자를 대상으로 임명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언론노조 SBS본부(본부장 윤창현, 이하...
김혜인 기자  2017-11-21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