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4.26 수 14:14
기사 (전체 3,3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미국의 리우 올림픽 중계와 시청 방식
미국의 올림픽 전담 방송사는 NBC다. NBC는 미디어 그룹 컴캐스트(Comcast)가 51%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고 GE(General Electric)의 지분이 49%를 차지한다. 대표 명칭은 NBCUniversal로, 현재 13개의 케이블 채널도...
강석 UTSA 부교수  2016-08-22
[Column] 아현역 3번 출구 포장마차골목 블루스
제목을 우선 이렇게 떡 붙입니다. 그리고는 아까 그곳에서 마음먹은 대로 글을 써재끼려 합니다. 김 기자, 저 오늘 좀 횡설수설할 겁니다. 네, 말복이 지났어도 미칠 듯이 더운 이 여름날 떡하니 대낮 막걸리도 한 통 걸쳤습니다. 냉커피 한 잔하고 냉수로...
전규찬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2016-08-19
[Column] 일상 속의 ‘쉼’, 그 시간이 바로 영감의 순간
쉬고 싶었다. 누군가 나에게 ‘쉬어도 된다’고 해줬으면 했다.당연히 머리로는 안다. 내가 며칠 일을 안 해도 세상은 잘 돌아가고, 회사도 문제없이 돌아간다는 걸. 그래도 왜 이렇게 마음을 평화롭게 다스리고 여유롭기가 어려운 건지. 내 직업을 누구보다 ...
이미솔 EBS PD  2016-08-19
[Column] 차별의 삶을 견딘 재일한국인 할머니들, 평화를 말하다
“우리들은 전쟁이 얼마나 비참하고, 엄청난 불행을 초래하는가를 체험을 통해서 잘 알고 있습니다. 지금 일본이 전쟁하는 나라가 되어가는 것을 알고 이것은 절대로 반대해야 한다고 생각해서 아픈 다리, 굽은 허리를 잊고 일어섰습니다. 젊은이를 전쟁에 보내서...
안해룡 독립PD  2016-08-18
[Column] ‘서울역’, 좀비보다 무서운 현재 진행형의 현실
수 년 전 사진가인 선배가 종로3가 지하철역 앞에서 찍은 사진을 봤다. 길 가장자리에 앉은 한 할머니가 분주하게 오가는 사람들을 향해 오른손을 들고 있었다. 통행을 방해하지 않으려 길가에 앉아 구걸을 하면서, 자신을 무심히 지나치는 사람들을 불러 세우...
김세옥 기자  2016-08-17
[Column] 이 미친 여름을 버티는 기자들에게
지독히 더운 날씨다. 서른여덟 평생에 이렇게 더운 여름이 있었나 싶다. 원래 더위를 잘 타지 않는 편인데도 올 여름은 견디기가 쉽지 않다. 사실 방송하는 사람들이 더위나 추위에 강한 편이다. 방송 일정에 쫓기고 제작비 압박에 시달리다보면 아주 추운 날...
김범수 KBS PD  2016-08-17
[Column] 프랑스 언론의 테러 보도를 둘러싼 논란
지난해 1월 파리에서 발생한 시사만평 주간지 테러를 시작으로 2015년에만 네 차례의 테러가 있었다. 그리고 지난 7월 프랑스 남부의 대표적인 휴양도시 니스, 그리고 노르망디 지방 쎙에티엔느 드르브레 성당에서 또 다시 테러가 발생한 프랑...
프랑스=이지용 PD  2016-08-16
[Column] ‘한한령(限韩令)’이라는 이름의 포비아
북경에 온 지 한 달하고도 보름 남짓. 중국어 공부라도 할 요량으로 습관적으로 중국 포탈인 바이두를 본다. 실시간 인기검색어도 있고, 주욱 훑어 내려가면서 지금 중국에 이런 일이 있구나를 대략이라도 짐작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간혹 한국 관련 뉴스가 눈...
류종훈 KBS PD  2016-08-13
[Column] 라디오, 타자(他者)의 목소리
인천에는 공단이 많다. 그 공단 근처에 살던 10년 전의 일이다. 요즘처럼 무덥던 어느 여름의 일요일. 동네 대형마트에 갔는데, 그곳에서 이주노동자들을 만났다. 그들은 무리를 지어 화려한 상품 진열대 사이를 이리저리 배회하고 있었다.그 광경은 너무나 ...
안병진 경인방송 PD  2016-08-12
[Column] 소박한 사랑방, 공동체라디오
너무 초라했다. 집으로 치자면 판잣집 수준. 인도네시아의 한 공동체라디오를 찾았을 때, 그 아담한 단층 건물 구석에 자리한 한 평짜리 스튜디오를 보고, 세상에서 가장 겸손한 스튜디오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먼지를 뒤집어 쓴 작고 낡은 콘솔. ...
김승월 전 MBC PD(SIGNIS Asia 이사)  2016-08-11
[Column] 김영란법과 언론인들, 그 관행
김영란법에 대한 언론인들의 찬반은 뚜렷이 나타난다. 대표적인 언론인 단체인 언론노조와 한국기자협회는 각각 찬성과 반대로 입장이 엇갈렸다. 그러나 찬성이든 반대든 이제 다음달 이 법의 시행령이 확정되면 언론인, 교사, 교수(사립학교포함) 등 모두 법 적...
김창룡 인제대 교수  2016-08-08
[Column] 쓰레기에서 피는 희망
몇 달 사이 책이 부쩍 늘어나서 일부 책을 정리하기로 했다. 보고 싶은 책을 선택해서 주문하거나 산 것은 그만큼 애정이 있고, 내 글이 실린 문예지나 저자가 직접 사인해서 보내주신 책도 있어 선별하기가 쉬운 일은 아니었다. 사연 없는 책이 없다. 이번...
김사은 전북원음방송 PD  2016-08-08
[Column] 위기와 기회, MCN이 만드는 새로운 수익모델
MCN(Multi Channel Network)은 애초 개인 창작자들이 취미로 시작한 UGC(User Generated Contents) 동영상의 비즈니스적인 가치 창출을 현실화한 사업이다. MCN의 기본적인 수익 기반은 크리에이터들이 기획·제작한 콘...
배기형 KBS 월드사업부 PD  2016-08-08
[Column] “빚 있어야 파이팅” 논란이 언론 때문? 안양옥은 틀렸다
“빚이 있어야 학생들이 파이팅 한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이 지난 7월 29일 언론에 ‘사과와 해명의 편지’를 발송했다. 안양옥 이사장은 지난 7월 4일 교육 담당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대학생의 등록금과 생활비 지원과 관...
구보라 기자  2016-08-03
[Column] 뇌내 망상이 현실이 되기까지
하늘이 꾸물꾸물하다. 곧 비가 쏟아질 것 같다. 일주일 넘게 잘못된 비 예보를 반복했던 기상청이 드디어 한시름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은 타이밍이다. 내 배도 작게 꾸륵꾸륵 소리를 낸다. 마지막 회를 완성하던 즈음부터 갑자기 배탈이 났다. ‘아직 이...
이대경 EBS PD  2016-07-28
[Column] 사랑하는 손
얼마 전 당산역 주변에 용하다는 철학관을 찾았다. 한때 국내 굴지의 대기업에서 사장까지 했다는 주인은 절반은 내 손금 상담, 절반은 자신이 살아온 인생에 대한 자랑을 섞어가며 ‘손’에 대해 명리학적인 풀이를 해 주었다. ‘아, 이게 아쉽네&hellip...
김민정 KBS PD  2016-07-27
[Column] ‘홈런’보다 ‘볼넷’을 바라게 된 우리 모두에게
"모두가 되고 싶었던 어른이 되는 것은 아니다"누구나 어렸을 적 홈런타자를 꿈꾸지만 결국 하루하루 볼넷을 바라는 삶을 살게 된다. 그런 우리에게 최고의 위로는 ‘힘내’라는 말보다 같은 처지에 있는 또 다른 누군가의 존재 아닌가. “홈런보다는 볼넷을 노...
이혜승 기자  2016-07-26
[Column] ‘인터넷 개인 방송’은 ‘방송’이 아니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를 중심으로 정부의 인터넷 개인 방송 사업자들에 대한 규제 강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 인터넷 개인방송 사이트가 방심위로부터 시정요구를 받은 건수는 2015년 81건, 2016년 상반기 4...
손지원 변호사(법률사무소 이음)  2016-07-25
[Column] “정연욱 기자를 기억해야 합니다”
“시련은 기자를 키우는 힘”청와대 민정수석이 언론사를 상대로 소송을 벌인다는 것은 마치 검찰총장이 언론사를 상대로 소송을 벌이는 것과 같습니다. 검찰의 수사를 지휘하는 최고 윗선에 위치한 청와대 민정수석이 현직에서 물러나지 않으면서 소송을 한다는 것은...
김창룡 인제대 교수  2016-07-25
[Column] 김종학 그대는 ‘선구자’, 한국 드라마를 보우해주오
아니 벌써!3년이 되었구나 김 감독!3년전 오늘 아침 6시 40분이었나 그곳 폐쇄회로를 통해 녹화된 흑백 영상 속의 그대 어깨엔 수건이 걸려 있었고, 누군가와 통화를 하려고 나온 그 좁은 복도에서 열심히 설명하고 들으며 왔다 갔다하는 모습이 보이더니 ...
김승수 전 한국PD연합회장  2016-07-23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