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5 토 14:10
기사 (전체 3,8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미국] 작가파업이 남긴 것...신작 프로그램 제작연기-취소 잇따라
미국 작가파업이 남긴 것지난 주로 미국 방송, 영화계를 혼돈으로 몰아넣었던 작가노조의 파업이 끝났다. 노조원 전체 투표 결과 90%가 넘는 찬성률을 기록하면서 작가들은 다시 제작현장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작가들은 가장 쟁점이 됐던 제작물의 인터넷 방영...
샌프란시스코=이헌율 통신원  2008-02-20
[Column] [PD의 눈] 나만의 것
같이 일했던 작가 중에 ‘생선’이라는 인물이 있다. 물론 예명이다. 이름에서 짐작되듯, 이 친구는 조직친화적인 유형이 아니다. 닭벼슬 머리에 귀걸이를 한 외모도 그렇지만 사람 대하는 방식이나 일 해가는 과정이 영 여의도 방식이 아니다. 살아 온 과정도...
한재희 PD  2008-02-20
[Column] ③ 이제 블로그를 만들어 볼까
블로그의 주제와 카테고리를 심사숙고해 정했다면 이제 블로그를 만들 차례다. 거듭 강조하지만 블로그를 만드는 일은 아주 간단하다. 만드는 것보다 관리하는 것이 훨씬 힘들고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시작이 반이다. 블로그를 만든다는 것은 인터넷에 나만의 유...
김상범 블로터닷넷 대표블로터  2008-02-19
[Column] MBC 엄기영호 순항할까
최근 10여 년간 꾸준히 MBC 사장 후보로 거론돼왔던 MBC의 간판 엄기영 전 ’뉴스데스크’ 앵커가 마침내 사장 후보로 내정됐습니다.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는 15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엄 전 앵커, 구영회 삼척MBC 사장, 신종인 부사장을...
이희용 연합뉴스 엔터테인먼트부장  2008-02-19
[Column] 이영돈 PD가 말하는 소비자고발의 자기변론
‘이영돈PD의 소비자고발(이하 소비자고발)’이 시작된 지 9개월이 지났다. 처음부터 10%가 넘는 시청율을 기록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그러나 회가 거듭되면서 사랑과 비례해 미움(?)도 커져가고 있다. 단순히 고발당한 업종의 종사자들로 ...
이영돈 KBS 소비자고발 CP  2008-02-17
[Column] “PD수난시대, 소송협박 남의 일 아니다”
PD가 세상을 바꾼다. PD 수난시대 얼마 전 안성진PD는 프로그램과 관련해 법원에서 3억원의 강제집행결정을 받았다. 이기기는 했지만 강희중PD역시 100억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당했다. 나 역시 추적60분에서 ‘과자의 공포’프로그램 제작 후 관련 업...
이후락 KBS 시사정보팀 PD  2008-02-17
[Column] 100억대 소송, 결국 진실은 통했다
.바야흐로 자본의 시대다. 자본을 견제하는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막대한 금액의 손해배상과 형사소송 등 연출자가 감내하기 힘든 견제가 프로그램에 쏟아진다. 시청자들의 권익과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것은 점점 힘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
강희중 KBS 시사정보팀 PD  2008-02-17
[Column] 케이블 규제풀고, 지상파 손발묶고…역차별이 부르는 지상파 위기
지난 호에 이어 그 후속 글을 싣는다. 공교롭게 최근 방송위원 김우룡 교수는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상파위협론은 허구라고 말하기도 한 시점이다. 양자의 시각이 극명하게 엇갈리는 가운데 이 시론은 전환기에 처한 방송계에서 독자들에게 중요한 시사점을 주...
정길화 MBC 대외협력팀장  2008-02-14
[Column] [PD의 눈] 악령이 출몰하는 TV
김기슭 SBS 편성기획팀 PDIQ 430? 우스웁다! 축지법? 가소롭다. 헤아리지 못 할 바 무어냐, 미처 닿지 못할 곳 어드메냐. 손 안에서 씨앗을 싹 틔우고, 눈 떠 천 리 밖을 내다보며, 손바닥에서 기(氣)를 뿜어 암덩이를 내치고, 가벼이 가부좌...
김기슭 SBS 편성기획팀 PD  2008-02-14
[Column] 삼성과 언론이 만든 서해안 주민들의 우울한 설날
송민희 민주언론시민연합 활동가민족의 명절 설이 지났다. 설 연휴 막바지에 발생한 ‘숭례문 화재’가 온 국민을 충격으로 몰아넣으며 우울한 명절을 만들었지만, 사실 명절을 명절답게 보내지 못하는 사람들은 우리 사회 구석구석에 적지 않다. 가장 대표적인 사...
송민희 민주언론시민연합 활동가  2008-02-14
[Column] 한나라당은 집권당으로서의 준비가 되어 있는가?
최선욱 한국방송협회 정책특별위원회 기획팀장 이명박 당선자의 대통령취임이 2월 25일이니 불과 2주정도만을 남겨두고 있다. 그러나 국회에서는 정부개편안을 두고 여·야간 신경전이 도를 넘어 17대 국회가 처리해야 할 민생현안들은 뒤로 한 채 정부개편안이 ...
최선욱 한국방송협회 정책특별위원회 기획팀장  2008-02-14
[Column] 사르코지 공영방송 광고 폐지 선언 후폭풍
최근 몇 년간 프랑스 방송사 대표들은 광고 시간 증가를 정부에 요구해 왔다. 물론 광고수익을 증대시키기 위해서다. 하지만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 요구에 정반대의 대답을 내놓았다. 국영방송에서 광고를 전면폐지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프랑스=표광민 통신원  2008-02-14
[Column] 중국은 지금 ‘고정프로 드라마’ 열풍
‘고정프로 드라마’라는 용어는 참으로 어색하다. 고정프로 드라마는 중국어로 ‘란무쥐’라는 명칭이 사용되고 있고, 영어로는 ‘Program Plays’, ‘TV Column Plays’로 각기 궁색한 표현법을 사용하고 있다. 중국어로 ‘란무’는 정해진
중국=이재민 통신원  2008-02-14
[Column] 일상의 소비에 태클 시도하는 영국 채널 4 ‘푸드 파이트’!
영국의 스타 요리사들은 자신만의 캐릭터 혹은 브랜드가 강하기로 유명하다. 예를 들면 제이미 올리버는 한 두 가지 재료만으로도 간단하지만 먹음직스러운 음식을 만드는 대중적인 요리사다. 휴 펀리-위팅스털은 자신의 생활근거지인 리버 코타지(River Cot...
영국=배선경 통신원  2008-02-14
[Column] ② 블로그 개설, 미리 준비가 필요하다.
블로그를 만드는 것은 아주 간단하다.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사이트들이 많기 때문에 어느 한 곳을 선택해 회원가입만 하면 블로그가 만들어진다. 그럼 그곳에 가서 글쓰기를 하면 된다. 너무 간단하다. 이렇듯 블로그를 만들기는 쉽지만 정작 어려운 것은...
김상범 블로터닷넷 대표블로터  2008-02-11
[Column] [PD의 눈] 난상토론의 추억
“1스튜디오 3분 남았습니다...” 주조정실로부터의 콜이 인터컴을 타고 흘러들어왔다. 두 시간 가까이 진행된 생방송 토론은 이제 마지막 고개를 넘고 있었다. 패널들의 마무리발언 2분, 사회자의 엔딩멘트와 엔딩크레딧 30초씩 1분, 그렇게 엔딩모드로 접...
김한중 PD  2008-01-30
[Column] [큐칼럼] 다시 힘찬 날개 짓을 기대한다.
“이제 우리들은 날개를 갖게 되었다. 우리들의 날개 우리들이 얻은 스스로의 힘으로 솟구쳐 올라 …”- 誌 창간 기념 詩 중에서PD가 프로그램을 통해 말한다는 것이 PD들의 상식이었다. 하지만 PD들은 방송으로 할 수 없었던 얘기들과 못 다한 얘기들을...
PD저널  2008-01-30
[Column] [영국] 영국 촬영, 이것만은 알고 떠나자
지구가 하나의 ‘촌’이 되어 버린 시대에 살고 있는 오늘, 방송제작 일선에 있는 프로듀서나 카메라맨들에게 해외 출장은 이제 국내출장 만큼이나 흔한 일이 되어 버렸다. 필자가 살고 있는 영국만 해도 일 년이면 어림잡아 40~50개의 방송사 혹은 프로덕션...
영국=장정훈 통신원  2008-01-29
[Column] [미국] '박빙' 대선 레이스, '성수기' 맞은 美 방송
최근 미국 방송계는 전례없는 ‘성수기’를 맞았다. 예년에 비해 일찌감치 시작된 백악관 입성경쟁이 굳이 시나리오가 필요없는 충분한 흥행 요소들을 풍부히 제공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방송계의 이른바 ‘빅 3’의 주요 시사프로그램은 모두 일요일에 포진되...
LA=이국배 통신원  2008-01-29
[Column] [프랑스]'사비어천가' 부르는 TF1의 숨겨진 진실
현재 프랑스의 최대 민영방송사인 TF1은 프랑스 최초의 TV 방송사로 1935년 1월13일 개국했다. ‘라디오 PTT 비전’이라는 이름으로 파리시 외 100km 반경을 송신하면서 프랑스에 최초로 TV 시대를 연 이후 1963년 현재의 국영방송(F2, ...
파리=이지용 통신원  2008-01-29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