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5 토 14:10
기사 (전체 3,8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PD의 눈] 땡큐, 존슨
최근영 〈KBS 스페셜〉 PD take if off!(그것 벗어!) 존슨이 내게 던진 첫 마디는 그것이었다. 이곳에 머무는 2주일 내내, 존슨의 나라는 불친절했다. 불친절하다기보다는 의심이 많았다. 그리고 의심이 많다는 것은 겁먹고 있다는 뜻이다. 나...
최근영 KBS PD  2007-10-24
[Column] [큐칼럼] 꺼지지 않는 불꽃
‘불의(不義) 앞에서 양심을 택할 것인가 아니면 눈 딱 감고 세월을 기다릴 것인가?’ 한국의 언론인이라면 누구나 이런 선택의 순간을 경험했을 것이다. 한국의 현대사는 이 땅의 언론인들에게 이러한 선택을 무수히 강요했다. 1974년 10월 24일 오전 ...
PD저널  2007-10-23
[Column] [일본] 코미디언도 고학력 시대
요 몇 해 사이 일본 연예계에서 고학력자들의 활약이 대단하다.일본 최고의 대학인 도쿄 대학을 비롯해서 케이오기주쿠 대학, 와세다 대학, 아오야마학원 대학 등 일본 명문대 출신들이 대다수 연예계에 진출하고 있으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 이시다 준...
도쿄=백승혁 통신원  2007-10-19
[Column] 에릭 슈미트, 영국 미디어업계 영향력 1위
가디언, 미디어업계 인물 100인 선정 2001년부터 매년 영국의 가디언지 인터넷판에서는 영국의 미디어 산업에 있어서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가진 인물 100인을 선정하여 소개하는 ‘미디어가디언(MediaGuardian) 100’을 수행해왔다. 올해로 ...
PD연합회 김동준 정책부장  2007-10-19
[Column] [프랑스] TV 중독 연령 낮아지고 있다
유아채널 ‘베이비 퍼스트’를 둘러싼 논란지난 8일부터 프랑스 칸에서 열린 국제 영상물 견본시 밉콤(MIP-COM) 행사에서 소개된 한 채널이 유독 프랑스 방송계의 주목을 받았다. 생후 6개월에서 3세까지의 영유아들을 대상으로 하는 최초의 방송 채널인 ...
파리=김지현 통신원  2007-10-19
[Column] 방송 포맷 거래, 세계 미디어 시장의 ‘트렌드’
권오대 KBS 글로벌전략팀 선임 프랑스 칸에서 해마다 봄, 가을에 열리는 MIPTV, MIPCOM은 전 세계 많은 방송산업 관계자들이 주목하는 세계 최대의 방송콘텐츠 시장이다. PD저널 기자가 원고청탁을 하면서 ‘시장이 예년 같지 않았다면서요’ 하고 ...
PD저널  2007-10-17
[Column] [PD의 눈] 헬로! 루키!
고현미 EBS ‘스페이스-공감’ PD 저녁 8시에 찾아간 강남의 한 대학교 아트센터 건물. 주택가 사이로 한 골목을 돌아가니 건물밖에 엉덩이를 걸치고 앉아있는 상큼한 대학생 무리가 보인다. 이곳에 이런 대학교 건물도 있었구나 생각하며 촬영팀과 건물 안...
고현미 PD  2007-10-17
[Column] [내인생의 빛] 책 ‘중간 그리고 그것을 넘어서’
17일은 여해(如海) 강원용 목사가 세상을 떠난 지 꼭 1년 되는 날이다. 먼발치에서나 뵈었지 얘기 한번 나눠본 적이 없지만 내 삶에 큰 빛을 던져준 분이다. 결핵을 앓던 고등학교 1학년 겨울 (1982), 서울 변두리의 어느 헌책방에서 우연히 강원용...
이덕우 PD  2007-10-17
[Column] [큐칼럼]공영방송은 누구의 것인가?
지난 토요일(13일) 문화연대가 주최한 ‘미디어 문화 정책 테이블’이라는 이름의 토론회가 있었다. 주제는 ‘공영방송의 생존 전략 - 방송 공공성 강화를 위한 실현 방법 모색’. 취지는 “기존 학계에서 진행하는 형식적 발제와 토론을 넘어 다양한 의견이 ...
PD저널  2007-10-17
[Column] [PD의 눈] OBS는 즐거워!
공태희 OBS 예능제작팀 PD 직장을 옮긴지 두 달 지났다. 다음 달 개국을 앞둔 OBS 경인TV가 새로운 보금자리. 당연한 얘기지만 이사도 했다. 수평거리 150km를 이동해, 다시 고향으로 돌아왔다. 익숙해진 곳에서 더 익숙한 곳으로 옮겼을 뿐이지...
공태희 OBS PD  2007-10-10
[Column] [시론] 미디어 2.0은 사회적 뇌신경 세포, 그리고 지식의 지도
김민웅 (성공회대 국제 NGO대학원 교수) 최근 유전공학을 비롯해서 뇌신경학 등 자연과학의 발전은 인문사회과학과 비교할 때 매우 빠르고 놀라운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2000년도에 기억에 대한 뇌신경연구로 노벨상을 받은 에릭 캔들(Eric Kandel...
김민웅 성공회대 교수)  2007-10-10
[Column] 정사장이 그렇게도 두려운가?
지난 월요일(10월 8일) 국회 문화관광위원회는 방송인들의 염원을 간단히 무시해 버렸다. TV 수신료 인상안을 상정조차 하지 않기로 것이다. 이 안은 KBS 이사회를 통과하고 방송위원회를 거치는 등 적법 절차를 거쳐 올라 온 것이었다. TV 수신료 인...
PD저널  2007-10-10
[Column] [내 인생의 빛]도스토예프스키의 <백치>
“내가 아는 게 딱 하나 있는데, 그건 내가 아무 것도 모른다는 점이지….” PD 경력 20년을 훌쩍 넘긴 지금, 하루에도 몇 번씩 떠오르는 소크라테스의 격언이다. 내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그 무엇’을 밝힌다는 것은 나의 정체성을 밝히는 것만큼 어...
이채훈 MBC 외주제작센터 PD  2007-10-10
[Column] 인도 미디어 두 거물의 각축
한 사람은 호주 멜버른 출신의 고상한 인물이며, 다른 한 사람은 인도 북부 도시 하리아나 출신의 보통 인도 사람이다. 한 사람은 옥스퍼드 출신의 엘리트임을 자랑하지만, 다른 한 사람은 12학년에서 낙제한 사람이다. 지금 한 사람은 88억불의 미국 부자...
뱅갈로 = 박병준 통신원  2007-10-10
[Column] 알 자지라 방송, 미국 시장 진출 총력
“미국 시청자들이 한번이라도 알 자지라 방송를 보게 된다면, 매우 공정한 뉴스채널이라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다. 다른 어떤 방송에서도 접할 수 없는 세계에 대한 매우 폭넓은 시각을 제공받게 될 것이다.” 영어권을 비롯, 아랍어를 모르는 세계 시청자를 ...
뉴욕 = 이국배 통신원  2007-10-09
[Column] [정길화의 조준선 정렬] 방송 80년, 지상파 방송을 위한 변호
돌아보는 방송 80년, 지난 10년의 궤적 올해는 방송 80년을 맞는 해다. 1927년 당시 경성방송국에서 최초의 방송(라디오)을 했던 것에서 기산(起算)한 것이다. 물론 일제 강점기의 방송이라 정체성에 관한 시비가 없지 않지만 미디어사의 측면에서 1...
정길화 MBC 대외협력팀장  2007-10-04
[Column] [정길화의 조준선 정렬] 친일파 재산 국가귀속결정 환영
최근 일제강점기에 이완용, 송병준 등 친일파들이 축재한 재산에 대해 국가귀속결정이 내려졌다.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가 내린 결정이다. 이번에 해당되는 재산은 이들 후손이 보유한 토지 총 25만 4906㎡(추정시가 63억원)이다. 예의 친일반민족행...
정길화 MBC 대외협력팀장  2007-10-04
[Column] “사르코지에게 물어봐”
취임 후 3달 동안 224회 출연 ‥ 과도한 언론 플레이 구설수 최근 들어 프랑스 국민들에게 유행하는 새로운 표현 중에 하나는 “사르코지에게 물어봐”라는 것이다. 아침출근 길에 지하철에서 무가지 신문을 받아 들면 만나는 첫 인물은 사르코지, 퇴근 후 ...
파리 = 이지용 통신원  2007-10-04
[Column] 남북정상회담과 PD 방북
오늘 2명의 PD가 ‘2007 남북정상회담’ 취재·촬영을 위해 방북길에 올랐다. PD가 남북정상회담 방북단에 합류, 방북 취재를 하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2명의 PD 2명이 방북단에 합류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었다. 또한 주지하다시피 ...
PD저널  2007-10-02
[Column] [내 인생의 빛] 영화 ‘중경삼림’
1995년 종로. 소개팅 중.그녀 : 신방과생이라고 하셨죠? 영화 좋아하시겠네요?나 : 예, 제가 왕가위 팬입니다. 현대 매체에서는 영상이 중심인데 왕가위는 그 영상문법이 대단하잖아요? (어쩌구 저쩌구 잘난척…) 왕가위 신작이 나왔는데 보실래요? 주위...
기훈석 KBS PD  2007-09-19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