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9 금 18:14
기사 (전체 3,8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TV, 어디쯤 가고 있을까
친절하게도 상담원은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특별히 상담할 일이 있는 것도 아닌데 상담을 해주겠답니다. 그리고 ‘고객님의 좀 더 편리하고 즐거운 생활을 위해’ 무료로 체험행사를 하고 있으니 ‘한번쯤 체험해 보시는 것도 좋다’는 의견을...
PD저널  2007-08-08
[Column] [시론]‘강남엄마 따라잡기’가 슬픈 이유
권미혁(한국여성민우회 공동대표) 요즘 ‘강남엄마 따라잡기’라는 드라마가 화제다.드라마에 사는 강남 엄마들은 자식 교육을 위해 유전자 검사와 회당 5만원하는 뇌파치료도 서슴지 않으며 훌륭한 학원선생님을 모시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좋은 학...
권미혁 한국여성민우회 공동대표  2007-08-08
[Column] PSB 특성은 고품질·개혁성·도전정신
④ PSB의 특징Ofcom의 Annual Report 2007에 나타난 PSB의 특성은 고품질(High Quality), 원작성(Original), 개혁성(Innovation), 도전정신(Challenging), 관련성(Engaging)으로 요약된다...
김동준 PD연합회 정책부장  2007-07-26
[Column] 영국 방송쟁이들 얼마나 벌까?
선진 방송 정책이 어떻고, 어떤 프로그램이 어떻게 뜨고 있고 하는 고상한 분석 일랑 집어 치우자. 뭐 그런 것도 알면 좋겠지만 오늘 하루 그런 머리 아픈 학습일랑 접어 두고 재미난 수다나 떨어 보자는 이야기다. 여러분들과 비슷한 바닥(?)에서 구르고 ...
런던=장정훈 통신원  2007-07-26
[Column] 미 대선 MCC·UCC 활용 본격화
한국이나 미국이나 온통 대통령 선거 이야기다. 선거가 관심거리라는 것은 변화에 대한 기대와 열망을 의미할 수도 있다. 그런데 변화의 중심에는 언제나 새로운 미디어 방식이 존재해 왔다. 라디오가 그러 했고, TV 역시 새로운 대통령상을 만들어 냈다. 한...
뉴욕=이국배 통신원  2007-07-26
[Column] 화려한 휴가의 기억
고현미 EBS ‘시네마 천국’ PD 영화 의 시사회가 열리는 극장. 공짜로 표를 얻어 개봉되기 전에 영화를 보게 된 관객들은 들뜬 마음으로 영화를 즐길 완벽한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 영화가 서비스해주는 웃음거리에 자지러지듯이 웃고 영화가 눈물 흘리...
고현미 EBS ‘시네마 천국’ PD  2007-07-26
[Column] 미래지각력
공태희 강원민방 PD 80~90년대 초고도 성장기의 꿈에서 깨어나자마자 등장한 IMF. 그 이후 10년 그러니까 지난 10년과 앞으로 10년 간의 한국경제의 키워드는 역시 단 하나 ‘위기’일 것이다. 한국경제는 물론 한국인 자체가 워낙 온갖 종류의 위...
공태희 강원민방 PD  2007-07-18
[Column] [내 인생의 빛] 1인칭 다큐가 절실한 이유
다큐를 만들 때, 마치 카메라가 없는 상황에서 벌어진 일인 것처럼 찍어보는 것이 필생의 목표라 여러 가지 ‘잡 기술’을 써보는데 요즘 쓰는 기술은 다. 방법은 간단하다. 촬영하는 나 자신이 이야기해서 별로 득 될 것 없는 부끄러움을 먼저 하나 까놓는 ...
강일석 OBS 정책기획실 PD  2007-07-18
[Column] 사회에 대한 이해, 문화정체성 강화에 기여
③ PSB의 목적PSB의 목적은 4가지로 설정되어 있다. 첫째, 세계에 대한 시청자들의 이해를 증진시키는 것이다. 뉴스, 정보, 시사, 아이디어 분석을 통해 세계에 대한 시청자들의 이해를 돕는 것을 의미한다. 둘째, 지식과 학습의 촉진이다. 이는 접...
PD저널  2007-07-18
[Column] 일본, ‘부활’ 인기, 새 한류 지형 형성
최근 한류드라마 관련 매스컴 기자들 사이에 거론되는 이색 단어가 유행하고 있다. “한국드라마 ‘복수’ 시리즈”. 신우철 감독과 김은숙 작가 콤비의 ‘연인 시리즈’ 이나 윤석호 감독의 ‘사계절 시리즈’ 는 이미 한류드라마를 대표하는 단어로 통용되고 있는...
도쿄=황선혜 통신원  2007-07-18
[Column] 중국, 드라마 시청률 전쟁
여느 나라나 마찬가지이겠지만, 중국의 방송도 최근 시청률 경쟁으로 하루 해가 뜨고 진다. 특히 2,000여 개 되는, 가히 세계 최다 수준의 TV 채널들 사이에서 치열한 생존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중국의 방송 시장은 크게 3가지 부류로 나뉜다. 첫 ...
북경=이재민 통신원  2007-07-18
[Column] 무임승차 - 1987년 7월
1987년 6월, 함성이 터져 나왔다. 넥타이부대들이 나섰다. 시위대의 머리 위로 광화문과 종로의 건물들에서는 하얀 새들이 날아 내렸다. 시위 대열에 합류하지 못한 다른 넥타이부대들이 두루마리 화장지를 풀어 날린 것이었다. 기원이었고 축복이었다.침묵,...
PD저널  2007-07-17
[Column] [내 인생의 빛] 황인용의 ‘영팝스’
‘Give it all you got’ 언제나처럼 척 맨지오니의 트럼펫 연주가 시작된다. 그리고 정확히 10초 후, 나지막하게 깔리기 시작하는 황인용 아저씨의 정겨운 오프닝멘트!! 바로 이어지는 첫 곡은 내가 좋아하는 그룹 ToTo의 〈Africa〉다...
심성민 SBS 예능국 PD  2007-07-12
[Column] 유모차가 지하도를 만나던 날
김현정 CBS ‘이슈와 사람’ PD ‘이제 한 번만 더 오르면 된다. 힘을 내자! 계단은 50계단. 젖 먹던 힘까지 여엉차!’내가 사는 아파트 앞에는 대형 백화점이 있다. 집 앞이라고는 하지만 왕복 8차선 도로가 가로막고 있기 때문에 지하도를 통해야만...
김현정 CBS 이슈와 사람 PD  2007-07-12
[Column] 인도 타밀 영화 톱스타 ‘라즈니’ 열풍
6월 15일 이후 며칠 동안 모든 매스컴에서는 라즈니칸뜨(Rajnikanth)가 주연한 영화 〈보스 시바지 (Shivaji;The Boss)〉의 상영에 대한 뉴스로 온통 난리가 났었다. 오랜만에 제작된 라즈니칸뜨(줄여서 라즈니로 부름)의 영화 첫 회 ...
뱅갈로=박병준 통신원  2007-07-12
[Column] 미 TV 퀴즈쇼의 새 전략 “멍청함으로 승부하라”
최근 한국에서 퀴즈 프로그램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미국 텔레비전에서 퀴즈 프로그램은 언제나 편성표의 한자리를 차지하는 단골 메뉴이다. 라디오 프로그램의 포맷을 그대로 따라서 시작한 초반의 텔레비전 퀴즈 프로그램은 50년대 후반의 ...
샌프란시스코=이헌율 통신원  2007-07-12
[Column] [내 인생의 빛]“영혼의 빚을 졌다”
“이 프로그램을 듣고 감격하여 라디오 PD가 되기로 결심한 건 아니다. 난 라디오 PD가 된다고 이런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 건 아니라는 사실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다. 지금도 이 방송의 애청자다? 그렇지 않다. 이제 말소린 하나도 없고 아는 노래는...
한재희 MBC 라디오편성기획팀 PD  2007-07-05
[Column] [시론]3기 방송위의 출범 1년이 남긴 것
이남표 (민주언론시민연합 정책위원, 언론학 박사)작년 7월 구성된 3기 방송위원회가 어느덧 출범 1년을 맞았다. 그러나 축하를 보내기에 앞서 지난 1년 동안 방송위원들이 보여준 노골적인 정치적 편향, 무능, 비리 의혹의 일그러진 모습이 떠오른다. 막대...
이남표 민주언론시민연합 정책위원  2007-07-04
[Column] 소비자 프로그램 성공의 조건
김재영 MBC ‘불만제로’ PD MBC 〈불만제로〉의 성공에 이어 KBS에서 새로 시작한 〈이영돈PD의 소비자고발〉(이하 소비자고발)도 금요일 오후 10시 황금시간대에 타 채널의 예능과 드라마를 제압하면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야말로 소비자...
PD저널  2007-07-04
[Column] 방송위-고쳐서 쓸 수 있는가?
요즈음 방송위원회에 대한 평가 토론회가 자주 열리고 있다. 제3기 방송위가 출범한 지 1년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지 1년이라는 시간의 마디에 뭔가 표식을 해놓자는 것은 아니다. 올 하반기에 있을 대통령 선거, 방송과 통신의 융합, 한미자유...
PD저널  2007-07-03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