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5 토 14:10
기사 (전체 3,8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시론] 날뛰는 ‘신정아’ 중독현상
김영옥 (이화여대 한국여성연구원 연구교수)오늘도 사람들은 눈을 뜨자마자 컴퓨터 앞으로 달려갔을까? 화면이 뜨자마자 아직 졸음이 채 가시지 않은 눈을 비비며 이제는 너무나 친숙해서 자기 이름보다 더 자기 이름 같은 ‘신정아’를 찾았을까? 위에서 올라오는...
김영옥 이화여대 한국여성연구원 연구교수  2007-09-19
[Column] [PD의 눈]내겐 너무나 무서운 사진
한재희 MBC 라디오편성기획팀 PD 나름대로 신문이라는 것을 눈여겨보기 시작한 건 아마 열 살 무렵이었던 것 같다. 최고로 재미있는 건 물론 프로야구 기사였고 ‘블론디’니 ‘왈순아지매’류의 만화도 그저 생각 없이 봤던 것 같다. 조금 더 커 엉큼한 나...
한재희 MBC PD  2007-09-19
[Column] 침묵의 정체는 무엇인가?
내일(9/20)이면 대선 D-90일이다. 앞으로 5년 아니 21세기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할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일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그런데 조용하다. 침묵이 계속되고 있다. 대선 후보들에 대한 의혹이 한두 가지가 아니고 각종 공약에 대한 심도 있...
PD저널  2007-09-19
[Column] 3국 방송PD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제7회 한중일방송프로듀서포럼 주제발표자 인터뷰] 이번 한중일방송프로듀서포럼에서 13일 오후 2시에 한중일 3국을 대표한 PD들이 ‘PD들의 책임과 방송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송일준 MBC시사교양국부국장은 한국의 고발프로그램 대해,...
원성윤 기자  2007-09-19
[Column] 미국민들이 군대를 신뢰하는 이유?
지난 주 뉴욕타임즈지에서는 미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현 행정부와 의회, 그리고 군 사령관들 중에서 누구를 가장 신뢰하나 하는 여론조사를 한 적이 있다. 그 결과 군 사령관들이 70%에 가까운 압도적인 신뢰를 받은 반면, 의회는 21%, 부시행정부는 5%...
샌프란시스코=이헌율 통신원  2007-09-18
[Column] [내 인생의 빛] ‘미래소년 코난’
동갑내기 일본여성과의 대화 상황(뻔한 한국드라마 얘기 이후 소재를 못찾고 방황 중) - 저...미래소년 코난 알아요?- 미래소년이 뭐예요?- 코난. 미야자키 하야오.- 아--- 코난! 어렸을 때 아빠랑 매일 봤어요. 너무 재밌어요.아, 월인천강(月印千...
권기덕 OBS PD  2007-09-13
[Column] [PD의 눈] 아프간 斷想
김현정 CBS 〈이슈와 사람〉 PD #1. 2002년 겨울. 인도 남부 마을에 차려진 의료캠프. “큰 일 이야. 발을 빨리 절단하지 않으면 다리 전체를 잃게 될지도 모르겠어.아이의 발은 썩어 들어가고 있었다. 엄지발가락 바로 윗부분인데 얼마나 많이 썩...
김현정 CBS PD  2007-09-13
[Column] 역지사지(易地思之)
민주주의는 생산적인 토론이 가능한가에 달려 있다. 이해가 서로 충돌하는 경우 강압이 아닌 민주적 방식으로 조정이 되려면 토론이 가능해야 한다. 토론을 통해 이해 당사자가 각각 어느 정도 만족할 만한 합의를 도출하려 할 경우 양측이 모두 역지사지의 자세...
PD저널  2007-09-13
[Column] 위기의 BBC, 위기의 영국 방송
BBC의 살림살이가 많이 어려운 모양이다. 지난달 에든버러(Edinburgh) TV 페스티벌에서 있었던 BBC의 간판 앵커 제레미 폭스만의 발표가 ‘내부사정 폭로’에 가까운 내용이라며 세간에 화제가 되고 있는걸 보면 말이다. 내용을 보면 사실 별건 아...
런던 = 장정훈 통신원  2007-09-11
[Column] 일본, ‘NHK 차기경영계획(2008-2012)’ 발표
일본의 공공방송 NHK는 지난달 10일 방송 서비스나 경영개혁 방침 등을 결정하는 차기 5개년 경영계획(2008-2012)에 대한 NHK의 견해를 공표, 이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을 지난달까지 수렴했다. 수렴된 의견은 필요에 따라 차기경영계획에 반영할...
도쿄 = 백승혁 통신원  2007-09-11
[Column] 미국 미디어 기업들 인도에 모이다
인도에 제일 먼저 진출해 성공한 외국 미디어는 스타 TV 계열이다.스타 TV는 홍콩에 본사를 두고 루퍼트 머독이 소유한 뉴스 코퍼레이션의 자회사로써 1991년부터 인도에 채널을 공급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인도 회사들과 조인트 벤처를 만들면서 힌디어 채...
뱅갈로=박병준 통신원  2007-09-11
[Column] [내 인생의 빛]김무생 주연의 MBC 드라마 ‘집념’
1975년 우리 동네 이장 집에 등장한 TV는 바로 동네의 축제였다. 많은 프로그램 속에 유독 잊혀 지지 않는 프로그램이 이었다. 허준의 일대기를 그린 드라마 속에서 김무생은 비 오듯 땀을 흘리며 환자에게 침을 꽂고, 열정적으로 의술을 설명하며 ‘동의...
박건식 MBC 정책기획팀 PD  2007-09-06
[Column] [PD의 눈] 정치가 실종된 교양이 가장 정치적이다
김재영 MBC ‘불만제로’ PD 현재 강력한 여론 지지도를 가지고 있는 한나라당의 대통령 후보 경선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여론조사 1위를 달리는 후보가 결국 승리를 거두었고, 이제 상대방의 후보가 결정된 상태에서 지지부진한 지지도에 시달리는 범여권...
김재영 MBC ‘불만제로’ PD  2007-09-06
[Column] 신뢰 집단
지난 31일(금)에 있었던 PD연합회 20주년 기념식을 앞두고 누구에게 축사를 부탁할까 하고 고민한 적이 있었다. PD연합회가 걸어 온 지난 20년을 통찰하고 앞으로의 20년을 예지해 줄 분이 누굴까? 많은 분들이 떠올랐지만 한 분에게만 부탁드리기로 ...
PD저널  2007-09-06
[Column] 이라크전 보도 축소 반대 ‘70%’
‘TV 비즈니스’ 온라인 설문 결과 미국 TV전문지 중에 ‘브로드캐스팅 앤 케이블’(Broadcasting & Cable)이라는 주간지가 있다. ‘TV가이드’가 일반 시청자들을 위한 프로그램 안내 수준의 잡지라면, ‘브로드캐스팅 앤 케이블’은 보다 전...
PD저널  2007-09-03
[Column] 디지털로 무장한 라디오의 귀환
“지금 영국 사람들은 과거 어느 때보다 라디오와 깊은 사랑에 빠져있다”고 지난 17일 영국 신문 은 보도했다. 최근의 시청자 동향에 따르면 성인 인구의 26%에 해당하는 1200만 여명의 영국인들이 디지털 라디오, 디지털 TV, 그리고 인터넷을 통해 ...
영국=채석진 통신원  2007-09-03
[Column] PD들이여, 전사가 되자
한국방송프로듀서연합회가 창립 20주년을 맞는다. PD연합회는 PD들의 모임이기는 하지만 회원들의 권익 확대와 보호를 앞세우지 않았다. 아니, 그럴 수 없었다. 1970년대와 1980년대, 그 엄혹한 시절에 국민들의 입과 귀가 되지 못한 부끄러움 때문이...
PD저널  2007-08-29
[Column] [내인생의 빛]도올 김용옥의 ‘노자와 21세기’
99년이던가? 우연히 EBS를 재핑하다 웬 빡빡머리 사내가 비호감의 카랑카랑한 목소리로 노자를 강의하는 모습을 봤다. 제목은 ‘노자와 21세기’. 2천년이 지난 텍스트, 거기다 유교도 아닌 난해한 도교 강의라.. 갑자기 호기심을 끌었다.道可道 非常道(...
유윤재 SBS 예능국 PD  2007-08-22
[Column] [PD의 눈] 7살 아이 재우기
김한중 EBS 기획다큐팀 PD 잠이 안 오는지 말똥거리는 눈으로 아이가 내게 물었다. “아빠 왜 밤 10시가 되면 자야하는 거야?” “음….” 솔직히 똑부러지는 해답은 없었다. 그래도 머뭇거리면 안 되는 법, 문득 좋은 대답이 떠올랐다. “아빠 어릴 ...
김한중 / EBS 기획다큐팀 PD  2007-08-22
[Column]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
대선이 4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유권자인 국민의 현명한 선택을 돕기 위한 언론의 역할은 재론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그런데 주지하다시피 영향력이 큰 일부 언론이 일찌감치 언론이길 포기한 모습을 보여 왔다. 노골적인 편파성과 정파성이다. 사회적 감시와 ...
PD저널  2007-08-22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