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 월 18:59
기사 (전체 3,8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인도, 명상사업 세계 최대 수출국
필자는 사실 인도에서 7년간 무역 중개업을 하고 있지만 처음 PD 저널에 글을 쓸 때 마지막에 무슨 직업으로 쓸 까 고민하다가, 몇 년 전 주간지 ‘시사저널’에 명상에 관한 글을 쓰고 편집자가 임의대로 써넣은 명상 연구가라는 직업을 써 넣게 됐다. 사...
뱅갈로=박병준 통신원  2007-04-16
[Column] [내 인생의 빛]그레이 아나토미(미국·ABC)
노도철 MBC 드라마국 PD “나는 ‘미드족’이다. 대학 때부터 주로 미국 드라마를 봐왔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프리즌 브레이크〉나 〈덱스터〉도 좋고 일본 드라마인 〈노다메 칸타빌레〉 등도 좋아하지만, 그중 최고는 단연 〈그레이 아나토미〉다. 얼...
PD저널  2007-04-12
[Column] 해외, 디지털 라디오 플랫폼 이미 개시
해외 다채널 정책과 커뮤니케이션 산업 ④해외 대부분의 국가들은 이미 디지털 라디오의 플랫폼 운영을 시작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Ofcom(2006)의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이 1995년에 이미 디지털 라디오의 플랫폼 운영을 시작하였고, 독일이 199...
김동준 정책부장  2007-04-12
[Column] 왜 단막극인가?
이건준 (KBS PD) 공중파 방송 3사에 단막극이 사라지고 있다. SBS 단막극 오픈드라마 남과 여는 사라진지 오래고, MBC도 갖은 변명 속에서 단막극을 없앤 상태다. 그나마 KBS만 드라마시티로 명맥을 유지하곤 있지만, 편성의 실험대상이자 천덕꾸...
이건준 KBS PD  2007-04-11
[Column] 강동순 위원을 거둬 가시라
아, 입술과 혀의 가벼움이여… “(이번 대선에서)우파가 지면 앞으로 100년 동안 이제 우파들이 목소리도 못 내게 돼.”“당에서 방송에 좀 관심을 가져주세요.”대선 대책을 논하는 자리가 아니다. 방송정책을 고민하는 자리도 아니다. 강동순 방송위원이 한...
PD저널  2007-04-11
[Column] [내 인생의 빛]“‘처음처럼’ 살아가는 방법을 가르쳐줬다.”
처음처럼“신영복의 서화에세이 ‘처음처럼’은 지난 2월부터 2년간의 목포MBC 노조위원장 활동을 마무리해가면서 읽고 있는 책이다. 현업으로 복귀한 오늘도 한 편을 들춰보았다. 그냥 한번에 읽기보다는 두고두고 곁에 두고 느끼기에 더욱 좋은 책이기 때문이다...
PD저널  2007-04-05
[Column] 중국의 뉴스 경쟁 시대
방송에 있어 시청률은 프로그램 경쟁의 바로미터이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저녁 뉴스의 시청률 확보를 위한 노력은 치열하다. 중국의 상황은 어떨까? 결론 먼저 얘기한다면, 지금까지 중국 뉴스 프로의 절대 강자는 중국 중앙 TV, 즉 CCTV의 저녁뉴스이다...
북경 = 이재민 통신원  2007-04-05
[Column] [조욱희의 내시경] 촬영 원본을 동료 PD에게 공개할 수 있으신지요
저는 현재 SBS 스페셜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저는 사람과 사람들 사이의 관계에 관심이 많습니다. 취재하면서 당연히 일반인들을 주로 만나게 됩니다. 많을 때는 60분 테잎으로 100권, 보통 70권 내외를 촬영합니다. 제가 취재한 테잎은 프리뷰어의 손...
조욱희 SBS PD  2007-03-31
[Column] [내 인생의 빛]“시사교양 PD의 고민을 치열하게 보여준 책”
“‘방송가의 고집쟁이들’은 1995년 8월 EBS에 입사하기 전에 읽었던 책이다. 막연히 방송사 생활을 그리던 나에게 ‘방송사의 사람들은 이런 생각을 하면서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구나’ ‘나도 빨리 PD가 되고 싶다’ 등 다큐멘터리 PD들의 집념과 열정...
PD저널  2007-03-28
[Column] 보광스님을 추모함
김기슭 (SBS PD) 24년 만의 귀향, 대구 보안부대로 개처럼 끌려간 지 24년만의 귀향, 우리는 스님의 귀향을 따라 나셨고, 스님은 끝내 아들을 만나지 못했다. 그 후 사흘간 술로만 지냈다고 했다. 아들도 사흘간 연락이 끊긴 채 술로만 지냈다. ...
김기슭 SBS PD  2007-03-28
[Column] 열등감
고현미 (EBS PD) 주위 사람들이 넌 아직도 한참 어리다고 해주면 좋아서 큭큭거리며 정말 어린 줄 알고 철없이 굴고 있는 내가 대학생이던 몇 년 전, 한국영화가 잘 나가기 시작하고 씨네21 같은 영화주간지가 꽤 읽히던 때, 영화잡지 옆구리에 끼고서...
고현미 EBS PD  2007-03-21
[Column] 신화를 소재로 한 프로그램 인기
인도의 최남단 께랄라주의 한 소도시 꼴람에서 살 때다.코코넛 숲 저 멀리 어디서인가 들려오는 연주를 들으면서 착각에 빠져들었다. 마치 한국의 옛날 음악이 들려오는 듯 했다. 음악의 전문가가 아니어서 확실한 것은 몰랐지만 그냥 듣기에도 인도의 전통 음악...
뱅갈로=박병준 통신원  2007-03-21
[Column] 언론을 삼켜버린 한 여배우의 죽음
얼마 전, 평일 오후에 우연히 여기 뉴스채널들을 한참동안을 볼 기회가 있었다. CNN 에서 최근에 죽은 앤나 니콜 스미스라는 배우의 사망과 장례에 대한 뉴스로 도배를 하고 있길래 , 다른 곳에서는 어떤가 하고 봤더니 Fox도 그에 덜 하지는 않았고 ,...
샌프란시스코=이헌율 통신원  2007-03-21
[Column] “행복찾기 정신을 알게 해준 프로그램”
“내가 91년 SBS에 입사해 처음 한 일은 MD(편성 PD로 Master Director라고 부른다)였다. 그 당시 가장 재미있게 그리고 감동적으로 본 프로그램이 바로 <생방송 행복찾기>였다. 지금은 일반화됐지만 당시로서는 일반 시청자를 무대 중앙으...
PD저널  2007-03-15
[Column] “행복하십니까?”
공태희 (GTB PD) 지난 2년은 물론, 올 한 해 모토 역시 ‘나 자신의 행복’이다. ‘나 자신의 행복’이라 했지만, 개개인의 행복을 노래하기엔 일상이 되어버린 국가적 위기가 개인의 입을 틀어막는다. 정치, 군사, 경제 , 환경, 역사 등 각기 광...
PD저널  2007-03-15
[Column] 방송광고 시장개방은 공공성 파괴한다
김영호(언론개혁시민연대 공동대표) 방송광고시장을 개방해야 한다는 소리가 요란하다. 미국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을 통해 시장개방을 압박하고 있다. 여기에 맞춰 노무현 정부가 시장개방을 위한 수순을 밟고 있다. 또 방송광고 경쟁체제 도입을 위한 법...
PD저널  2007-03-15
[Column] 문화다양성협약 비준하라
오는 3월 18일을 기념하고 기억해야 한다. 2005년 10월 제33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채택된 “문화적 표현의 다양성 보호와 증진을 위한 협약”(이하 ‘문화다양성협약’)이 국제법으로서 효력을 갖게 되는 날이다. 문화다양성협약 제29조는 비준국가가 3...
PD저널  2007-03-14
[Column] 몸이 움직여야 머리가 쉰다
최근영 KBS PD (스페셜팀) 운동이 낙이 된 지 오랩니다. 인류가 이토록 잔머리를 굴리며 살아야 했던 때가 있었을까요? 복잡해질수록 우등한 것이 되고 사소한 상품에도 고도의 노동력과 기술을 집약해 넣어야 살아남는 시대, 없던 욕망을 창작해내고 그것...
PD저널  2007-03-08
[Column] [시 론]근대 한국의 미망-‘방송 80년’ 역사에 던지는 화두 하나
김 평 호 단국대 언론영상학부 교수 근대 한국이 겪은 가장 큰 역사적 경험의 요체는 무엇일까? 그것은 일제 식민지라는 역사의 비극적 왜곡일 것이다. 그리고 그 배후에는 18세기 이래 지구적 범위에서 진행된 서양의 제국주의적 팽창이라는 정치경제적 변동이...
PD저널  2007-03-08
[Column] ‘왜?’라고 물을 것이다
인터넷 PD저널 창간에 부쳐 한국방송프로듀서연합회는 2007년 3월 5일 ‘i PD저널’을 새롭게 선보입니다. 주간으로 발행되고 있는 ‘PD저널’의 자매 매체인 셈입니다. ▲ 한국방송프로듀서연합회는 3월 5일 ‘i PD저널’을 새롭게 선보였다.굳이 기...
PD저널  2007-03-04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