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8:49
기사 (전체 3,8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PD의눈] 진정한 시청률 경쟁이 필요한 때
|contsmark0|프로그램 개편기다. 일부 프로그램들은 사라지고, 새로운 프로그램들이 그 자리를 메운다. 어떤 프로그램들은 다른 시간대로 이사를 가기도 한다. pd들에게 있어서 개편은 하나의 기회이자, 시련이기도 하다. 몇몇 괜찮은 프로그램들이 안...
이윤민 SBS 제작본부  2005-05-05
[Column] [PD의눈] PD의 공간
|contsmark0|방송사 입사 전에 신문사에서 편집 일을 할 때, 누이가 방문한 적이 있었다. 어두컴컴한 신문사 편집국에서 쪼그리고 일하는 모습을 보고 누이는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국민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그럴듯한’ 신문이 이런 공간에서 만들어진...
홍경수 KBS 방송문화연구팀  2005-04-28
[Column] [PD의눈] 라디오에 음악이 많아야 하는 이유
|contsmark0|15년 넘게 써온 우리집 싸구려 오디오시스템에 최근 변화가 생겼다. 소리가 잘 안나던 스피커를 바꾸면서 연달아 앰프와 cdp도 바꾸게 되었다. 고장 증세를 보이던 라디오(튜너)도 치우고 고전적 명기라고 하는 중고 아날로그 튜너를 ...
최상일 MBC 라디오본부 특임CP  2005-04-21
[Column] [PD의눈] PD와 출연자의 간극
|contsmark0|방송프로그램을 통해 누군가를 시청자 대중에게 소개하는 일은 즐거운 작업이다.|contsmark1|그 과정에서 출연자를 과장되게 미화할 생각도 없고 곡해할 생각도 없지만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에 따라 뭔가를 보여주고 들려줘야 하는 방송...
황범하 KBS 교육문화팀  2005-04-14
[Column] [PD의눈] 과거를 기록하는 이유
|contsmark0|까까머리 중학생이던 시절 집에서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재미있는 소설이 연재됐다. |contsmark1|19세기말 조선시대를 다룬 소설이었고, 옛 말투가 뒤섞여 민초들의 생활상은 이해가 잘 되지 않는 데 반해, 조소사를 둘러싸고 전...
김영상 EBS TV제작1국 4CP  2005-04-07
[Column] 라디오가 죽인 라디오?
|contsmark0|프로그램만 만들 때가 좋았다는 생각이 든다. 그 좋았던 시절의 방송은 요런 과정을 거친다. 기획과 준비, 그리고 방송. 깔끔하고 단순하고, 보편적이다. 대부분의 세상사들이 이런 과정을 거치는 게 아닐까? 계획과 준비, 그리고 실행...
지웅 CBS 편성국 부장  2005-03-31
[Column] [PD의 눈] ‘왕년에’ 보다는…
|contsmark0|듀란듀란이 재결성됐다. 허 참, 듀란듀란이라니. 멤버 중 한 명은 런던 무슨무슨 애비뉴에서 스테이크 집을 인수하다 사기를 당했고 또 다른 한 명은 중고타이어 체인 사업에 성공했다는 식의 뉴스가 훨씬 잘 어울릴 법한 그 듀란듀란이 ...
김형준 EBS 참여기획팀  2005-03-24
[Column] PD와 책에 대한 몇가지 질문
를 조연출할 때의 일이다. 시청자의 일기를 모아서 낭독하고 관련 노래를 듣는 기획을 준비할 때, 평생 동안 일기를 써 오신 할아버지 한 분을 알게 되었다. 8절지 크기의 종이를 철해서 10줄로 줄을 그어서 한해마다 한 칸씩 하루하루의 일기를 채워 넣은...
홍경수 KBS 방송문화연구팀  2005-03-17
[Column] [PD의 눈] 봄날은 간다
|contsmark0|봄날은 가네 무심히도|contsmark1|꽃잎은 지네 바람에|contsmark2|머물 수 없던 아름다운 사람들|contsmark3|(중략)|contsmark4|봄은 또 오고|contsmark5|꽃은 피고 또 지고 피고|contsm...
이윤민 SBS 제작본부  2005-03-11
[Column] 음반 산업을 살려내자
|contsmark0|음반업계가 줄초상을 치르고 있다. |contsmark1|이미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갈수록 사정이 나빠지고 있다. 한때 2만여개에 달하던 전국의 음반 매장이 요즘은 500개 이하로 줄었다고 한다. 무려 97.5%가 사라진 셈...
최상일 MBC 라디오본부 특임CP  2005-02-24
[Column] [나의AD시절]
|contsmark0|프로그램을 만드는 pd가 되기 위해선 반드시 조연출 생활을 거쳐야한다.|contsmark1|조연출생활이라…. 3년5개월의 지난한 세월. 다시 생각하고 싶지 않다가도 어렴풋이 그리워지는 시절이다. 참을 수 없는 고통의 시간이기도 했...
정영홍 EBS 제작2국  2005-02-17
[Column] 영화 <그때 그 사람들>과 블랙화면
|contsmark0|1979년 10월26일 궁정동 안가에서 벌어진 박정희 대통령 저격 살해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 을 대상으로 제기된 영화상영금지 가처분신청에 대해 법원은 최근 일부장면 삭제를 조건으로 한 상영결정을 내렸다. |contsmark1||c...
황범하 KBS 교육문화팀  2005-02-03
[Column] 우물 앞에서
|contsmark0|회사를 그만두려고 했었다. 제법 복잡한 심경. 세상을 버리려고 우물 앞에서 고무신을 벗는 낭자의 심정과 비슷한 점도 있고, 교도소 철문을 나서서 차가운 두부 덩어리를 우걱우걱 입에 밀어넣는 출소자의 비장함 같은 것도 있었다. |c...
지웅 CBS 편성국 부장  2005-01-27
[Column] 모자이크, 이니셜 그리고 언론의 자유
|contsmark0|‘모자이크’라는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프랑스어로 ‘여러 가지 빛깔이 나는 나무·돌·유리·조개껍데기 따위의 재료를 박거나 붙여서 만든 무늬나 그림’을 의미하는 미술 용어임을 알 수 있다.|contsmark1|그러나 방송pd들에...
관리자  2005-01-20
[Column] 파인만 씨, 이건 농담이 아닙니다
|contsmark0|자연과학은 깡통! 소리가 날 법한 내가, 얼마 전 사이언스 북스에서 출판한 ‘파인만 씨, 농담도 잘 하시네’라는 물리학자 자서전을 기적적으로 읽게 됐다. 읽어보신 분들은 잘 알겠지만 물리학자인 파인만의 괴짜 인생을 다룬 이 책에는...
김형준 EBS 참여기획팀  2005-01-13
[Column] [PD의 눈 ] 시력 잃은 방송쟁이
|contsmark0|2004년 12월 23일. 그날부터였다. 내 눈이 제대로 보이지 않기 시작한 때는.|contsmark1|라식 수술이라는 위대한 발명품으로 나의 형편없던 시력이 가공할만한 1.2라는 치수로 탈바꿈한 지 6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었다....
서혜승 / iTV PD  2005-01-04
[Column] [PD의 눈] 영화를 잡아먹는 TV
|contsmark0|각 방송사마다 영화프로그램이란 게 있다. 이 프로그램들의 공통점이라면 주말 점심 때 먹는 라면처럼 가볍고 부담 없이, 그리고 재빨리 영화들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흥미와 가벼움이라는 주말프로그램으로서의 미덕은 존재한다. |co...
오정호  2004-12-16
[Column] [PD의 눈] 획일주의와 예외주의
|contsmark0|살다보면 우리 주변의 여러 문화현상 중에서 어느 한 가지 기준으로는 판단할 수 없는 복합적인 양상이 나타나는 것을 보게 된다. 남들 하는 대로 따라하지 않으면 불안해하는 휩쓸림 현상이 넘쳐나는 한켠으로, 나만은 예외라는 듯 일반적...
최상일  2004-12-09
[Column] [PD의 눈] 故 김춘수 시인의 타계와 특집방송
|contsmark0|‘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contsmark1||contsmark2|시 잘 모르는 사람이라도 한 번쯤은 ...
황범하 /KBS PD  2004-12-02
[Column] [PD의 눈] PD, 그의 후줄근함
|contsmark0|아주 오랜만에 동기 모임을 가졌다. 한 회사에 다니지만 함께 얼굴 한 번 보기가 쉽지 않다. 특히 직종이 다른 기자 동기들은 낯설기까지 하다. ‘맞아, 저 친구도 우리 동기였지’하는 생각을 한 적도 있으니. |contsmark1|...
지웅 /CBS 편성국  2004-11-25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