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5.29 월 17:34
기사 (전체 2,1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nterview] 유럽 뚫은 ‘판듀’...PD가 밝힌 한류 예능의 새로운 길
“한국이 문화 콘텐츠 강국이라는 크레딧(credit, 명성)이 생기기 시작한 거다.” SBS 인기 예능프로그램 연출자인 김영욱 PD는 최근 머나먼 스페인을 다녀왔다. 의 정식 스페인판이 TVE의 4월 방영을 확정하고, 사전 제작에 들어갔기 때문. 김...
표재민 기자  2017-02-10
[Interview] “될까 싶었던” 책 예능의 성공적 출발 ‘책대로 한다’
“될까 싶었다. 책을 읽자고 했을 때 출연자들이 성의껏 읽어 줄까, 책을 읽고 이분들이 느끼는 게 없으면 안 될 텐데, 결국 우리가 다 짜줘야 하는 건 아닌가...하다 보니 그렇지가 않더라. 출연자 모두 굉장히 열정적으로 했다. 찍으면서도 굉장히 재밌...
이혜승 기자  2017-02-09
[Interview] “스타 VR 콘텐츠는 생생한 볼거리..앞으로 발전 가능성 높아”
SBS가 스타들의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콘텐츠로 대중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새로운 도전을 한다. 예능프로그램
표재민 기자  2017-02-09
[Interview] “SBS 지주회사 문제 해결 못 하면 미래 없다”
지상파 3사와 종합편성채널을 통틀어 가장 큰 변화를 겪고 있는 방송사를 꼽으라면 단연 SBS를 들 수 있다. 비록 일시적이었지만 4~5% 선을 맴돌던 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이 최근 JTBC 을 앞질러 8%로 급등하는 일도 있었고, 지난 해...
하수영 기자  2017-02-08
[Interview] 먹방 지겨워? ‘푸드다큐 장인’ 이욱정PD가 밝힌 ‘음식이란 렌즈’
지금처럼 먹는 방송 열풍이 불어닥치기 전부터 ‘푸드 다큐멘터리’를 주구장창 만들어온 PD가 있다. PD로 승승장구하던 시절, 요리가 좋아 자비로 세계적인 요리학교 르 코르동블루에서 2년간 유학한 용기를 감행한 이욱정 PD. 2010년 국수의 역사를 다...
표재민 기자  2017-02-07
[Interview] ‘뜨거운 다큐 PD’ 이홍기, 그가 ‘한류 다큐’ 조력자 자처한 이유
‘다큐멘터리 PD계의 대부’인 이홍기 PD는 30년 넘게 세상을 위한 투명하고 올곧은 창 역할을 하면서도 여전히 ‘뜨거운 가슴’을 갖고 있다. 국민 앞에서는 낮은 자세로 임한다는 신조로 시대 정신을 담는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1992...
표재민 기자  2017-02-03
[Interview] “OBS, 지역 시청자들을 위해서 반드시 존재해야만 한다”
경인지역 민영 지상파 방송사인 OBS 경인TV(이하 OBS). 부천 오정동에 사옥을 두고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전역의 방송을 담당하고 있다. 2011년에는 서울 전역에 대한 케이블TV 역외재송신, 2012년에는 IPTV와 스카이라이프를 통한 역외재송신이...
하수영 기자  2017-02-03
[Interview] JTBC 있으니 공영방송 필요 없다? 최승호 해직PD에게 물었다
국정원의 간첩 조작 사건을 파헤친 영화 (연출 최승호)에서 최승호 MBC 해직 PD이자 독립 언론 뉴스타파 PD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게 거침 없이 카메라를 들이댄다. 정중하고 온건하지만 언론인으로서의 무게감이 있다. 김 전 실장을 당황하게 하는 송곳...
표재민 기자  2017-02-02
[Interview] 김현정 앵커 “PD 출신 앵커가, 하면 얼마나 하겠어?”
“어떻게 버텼을까. 나 참 장하다. 서른에 시작해서 이제 마흔이다. 결혼하기 전에 시작했는데 그 사이 결혼도 하고 애도 둘이나 낳고, 그 애들이 지금 초등학교를 다니고 있다. 30대를 고스란히 ‘뉴스쇼’에 바친 거다”어느덧 햇수로 10년째다. CBS ...
이혜승 기자  2017-02-02
[Interview] “연예정보+큐레이션”…‘본격 연예한밤’이 내민 도전장
J'suis dans un état proche de l'Ohio(난 지금 오하이오 가까운 주에 있어요)J'ai le moral à zéro(난 의기소침해 있답니다)J'suis dans...
하수영 기자  2017-02-01
[Interview] ‘푸른바다’ 진혁PD가 밝힌 결말 의미와 中의 한류 금지령
진짜 행복은 무엇일까.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이 처음부터 끝까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사랑하며 살아가는 행복한 삶’이었다. “별 것 없고 별 일도 없는 시시한 마을에서 시시하게 살고 있다”는 남자 주인공 허준재(이민호 분...
표재민 기자  2017-01-27
[Interview] 800회 ‘동물농장’ PD “반려동물은 가족...처음 사랑 끝까지”
SBS 교양 프로그램 (연출: 이덕건, 이경홍)은 우리에게 '인간과 동물은 더불어 살아간다'는 인식을 심어준 프로그램이다. 반려동물이라는 단어를 대중에게 널리 알렸다. 우리 사회가 애완동물이라는 사람 중심의 편의적인 사고 방식에서 벗어나...
표재민 기자  2017-01-25
[Interview] “KBS 현 체제, 반드시 우리 스스로 청산해야”
"KBS 취재진이 국민으로부터 비난을 받는데도, 경영진은 무엇을 잘못했는지도 모른다."촛불 집회 속 KBS를 향한 성난 민심은 '보도 참사'의 당연한 결과물이었다. 공영방송인 KBS는 최순실 국정농단을 공정하게 보도하지 않는다는 거센 비...
구보라 기자  2017-01-25
[Interview] 지금 이 시국, ‘한국사기’ PD들 역사에서 길을 묻다
우리는 누구인가, 국가는 무엇인가, 지도자는 어떤 길을 걸어야 하는가. 역사를 통해 현재와 미래를 바라볼 수 있는 다큐멘터리가 안방극장을 찾고 있다. KBS 1TV 팩추얼 다큐 드라마 (기획 김종석, 연출 맹남주 이지희 박상욱 김진혁 배민수)가 매주 ...
표재민 기자  2017-01-23
[Interview] 결혼 못하면 문제? ‘미우새’ PD가 말하는 세대차이와 공감
SBS 예능프로그램 (이하 , 연출 곽승영 최소형)는 지난 해 지상파가 내놓은 최대 ‘히트 예능’이었다. 시청률 두자릿수를 넘기기 어려운 평일 예능 시장에서 당당히 10%대를 유지 중이다.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이자 온라인 화제성 조사인 굿코퍼레이션 1...
표재민 기자  2017-01-19
[Interview] “공부 잘한다고 영재 아냐…사회에 좋은 영향 미쳐야 영재”
1. "영재"라 함은 재능이 뛰어난 사람으로서 타고난 잠재력을 계발하기 위하여 특별한 교육을 필요로 하는 자를 말한다.2. "영재교육"이라 함은 영재를 대상으로 각 개인의 능력과 소질에 맞는 교육내용과 방법으로 실시하는 교육을 말한다.-대한민국 영재교...
하수영 기자  2017-01-19
[Interview] “파업 끝난지 5년…현업으로 돌아가지 못해 책 냈다”
“책이 정말 잘 팔렸으면 좋겠다. 베스트셀러가 됐으면 좋겠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하기를 바란다. ‘드라마PD가 왜 드라마는 안 만들고 영어공부 책을 쓰고 있지?‘ 저만의 문제가 아니다. 언론인의 꿈을 꾸고 기자, PD로 살겠다고 MBC에 온...
이혜승 기자  2017-01-17
[Interview] “‘제자백가’, 시청자들의 삶에 대답을 주었으면”
새해 첫 시작부터 6부작으로 방영된 EBS (연출: 이주희. 허성호, 이하 ‘제자백가’)는 난세(亂世)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시청자들에게 인류 역사상 최악의 난세로 꼽히는 중국 춘추전국시대를 살아가던 사상가들의 철학을 전했다. 사상 최초의 정통 철학 다...
구보라 기자  2017-01-18
[Interview] '추적60분' PD가 밝힌 깨어있는 국민과 시사 프로 정체성
지난 가을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전모가 드러나면서, 온 국민의 관심이 여기에 집중됐다. 매주 토요일마다 ‘박근혜 하야’를 외치는 촛불집회가 전국 곳곳에서 열렸다. 그 현장을 취재하던 KBS와 MBC의 기자들에게 시민들은 ‘너희도 공범’이라며,...
구보라 기자  2017-01-13
[Interview] '아빠의 전쟁' PD가 밝힌 칼퇴 힘든 현실과 고된 아빠들
지난 해 맞벌이와 육아 ‘전쟁’에 시달리는 대한민국 ‘워킹 맘’들의 치열한 삶을 조명해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던 대기획 ‘엄마의 전쟁’. 이번에는 팀이 가족으로부터 소외된 아빠, 퇴근하지 못하는 아빠들의 처절한 고군분투기를 다루기 위해 나섰다.그래...
하수영 기자  2017-01-07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