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2 목 16:48
기사 (전체 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라운드 테이블] "80년대에도 라디오는 위기…해답은 콘텐츠”
“라디오가 ‘위기’라고 한다. 하지만 30년 전에도 ‘라디오가 위기’라고 했다. 결국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힘은 콘텐츠 혁신에 있다” 라디오의 미래를 고민하기 위해 모인 네 번째 ‘넥스트라디오포럼’ 강연에서 발제를 맡은 정찬형 PD가 내놓은 해답은 의...
강만지 PD연합회 사무국  2015-06-22
[라운드 테이블] 스마트 시대, 라디오 청취율 조사는 ‘아날로그’
매체 경쟁이 심화되면서 늘 라디오의 위기를 이야기한다. 그러나 제대로 된 데이터가 없기 때문에 위기의 실체를 확인할 길은 요원하다. 물론 라디오 청취율 조사가 있지만 일부 수도권 주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수준에 그친다. 이마저도 ‘어제 어떤 프로그...
강만지/ PD연합회 사무국  2015-06-19
[라운드 테이블] “진화를 알면 인간이 보인다”
‘2015 PD 인문학 월례 포럼’(이하 인문학 포럼)이 지난 27일 저녁 합정동 ‘문학하다’ 북콘서트 전용홀에서 ‘생명의 나무, 인간이란 열매’를 주제로 세 번째 문을 열었다. 이번 포럼에서는 진화생물학자 장대익 서울대 교수(자유전공학부)와 EBS ...
강만지 한국PD연합회 사무국  2015-05-29
[라운드 테이블] 임순례 감독·한학수 PD에게 언론을 묻다
“영화 상영이 끝나고 많은 분들이 그냥 가실 줄 알았는데 남아주셨어요. 여기 계신 분들은 한국의 언론 현실에 관심이 많은 분들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처럼 관심을 갖는 분들이 있어야 우리 언론도 힘을 받을 수 있습니다. 늦게까지 감사합니다.”(임...
김연지 기자  2015-04-30
[라운드 테이블] “귀환을 기다리는 우리들의 자세”
“세월호 참사 1년이 지났지만 유족들의 상처는 오히려 더 깊어졌다. 선체 인양과 진실규명이 이뤄져야 치유의 첫걸음을 내딛을 수 있지만, 현실은 거꾸로 가고 있다. 진실을 밝히고 유족들의 상처를 쓰다듬으려고 여러 PD들이 노력했지만, 전체적으로는 미흡하...
김연지 기자  2015-04-24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