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5.29 월 17:34
기사 (전체 3,3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설인호의 채널교정] 색맹
설인호 화백  2017-05-02
[Column] 동성애자 차이코프스키의 절망
‘멜로디의 천재’ 차이코프스키(1840~1893)는 동성애자였다. 그는 페테르부르크 법대 시절의 동창부터 만년에 사랑한 조카 다비도프까지 평생 동성애자의 아이덴티티를 지울 수 없었고, 이 때문에 괴로워했다. 현대 생물학은 인간을 포함한 동물들의 일부 ...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5-02
[Column] [대선미디어공약 평가②] 대통령 선거 방송정책 공약을 보는 두 가지 기준
이명박, 박근혜 정부 9년. 언론의 자유를 잃고, 표현의 자유를 빼앗겼습니다. 저널리즘이 무너졌습니다. “언론도 공범이다.” 촛불 광장의 외침이었습니다. 미디어 개혁은 이제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과제가 됐습니다. 국민주권의 촛불정신을 쫓아 미...
김동원 전국언론노동조합 정책국장  2017-05-02
[Column] [대선미디어공약 평가①] 노동은 간 데 없고 혁명만 나부껴
이명박, 박근혜 정부 9년. 언론의 자유를 잃고, 표현의 자유를 빼앗겼습니다. 저널리즘이 무너졌습니다. “언론도 공범이다.” 촛불 광장의 외침이었습니다. 미디어 개혁은 이제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과제가 됐습니다. 국민주권의 촛불정신을 쫓아 미...
박장준 희망연대노동조합 정책국장  2017-05-01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㉙] 히틀러와 스탈린의 시대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5-05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㉘] 세계대전 전야, 동굴 속의 카나리아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5-02
[Column] 19대 대선, 주요 후보 정보인권 공약 평가
필자가 일하고 있는 진보네트워크센터는 소비자 단체(1차) 및 언론·미디어 단체들(2차)과 함께 두 차례에 걸쳐, 제19대 대선의 주요 후보들에게 정보인권 정책공약을 제안하고, 주요 정책에 대한 각 후보의 입장을 질의하였다. 그리고 각 대선 후보의 답변...
오병일 진보인권연구소 이사  2017-04-28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㉗] 낭만 교향곡의 극치, 브루크너와 말러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4-28
[Column] [뽕짝이 내게로 온 날 26] 봄날은 온다
어디에서 시작되었을까? 나의 봄은…….깊은 잠을 자던 생명이 봄 맞을 채비를 하느라 땅 아래서 두런두런거릴 때, 내 심장도 겨울옷을 헤집고 봄나들이 가자고 안달을 해댄다. 머리보다 발이 먼저 알아듣고 행차하는 곳, 전라북도 김...
김사은 전북원음방송 PD  2017-05-01
[Column] ‘시카고 타자기’ 진수완 작가의 드라마 관전 포인트
tvN 는 1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배우 임수정, 흥행을 몰고 다니는 유아인, 그리고 ·(MBC) 등 화제작을 집필한 진수완 작가, (KBS)로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준 김철규 PD가 뭉친 드라마다. ‘한국의 스티븐 킹’이라 불리며 한류 스타 못지않...
방연주 객원기자  2017-04-28
[Column] ‘언노운 걸’, 인간으로 살아가기를 다시 한 번 깨우치다
주변 환경으로 미루어보아, 클리닉을 찾는 환자들로 보아 그 곳은 파리 중심부의 부유한 클리닉이 아닌 것이 틀림없다.환자를 진료하는 제니의 표정은 진지함 그 자체이다. 그 어떤 징후도 놓치지 않겠다는, 그 어떤 속단도 내리지 않겠다는 결연한 표정은 숙연...
신지혜 CBS 아나운서  2017-04-27
[Column] [뽕짝이 내게로 온 날 25] 갠지스에 남긴 미소
요가 지도자 이형록 원장이『꽃중년 인도를 날다』라는 책을 보내주셨다. 인도 사정에 밝은 이박사를 중심으로, 경남 통영의 고등학교 동기들이 인연이 되어 6명이 떠난 인도 배낭 여행기를 책으로 묶은 것이다. 6인 6색의 인도 이야기를 접하니 다시금 인도의...
김사은 전북원음방송 PD  2017-04-26
[Column] [설인호의 채널교정] 극한직업
설인호 화백  2017-04-26
[Column] ‘귓속말’, 법 정의도 인간도 무너진 세상의 지옥도
단 한 회만 봐도 머리가 핑핑 돌 지경이다. 사건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벌어지고 그 사건이 터질 때마다 인물들의 관계는 끊임없이 뒷통수를 친다. SBS 의 세계는 공명정대한 판결로 국민들의 신임을 얻고 있던 이동준(이상윤)이 그 굳건히 지켜왔던 소신을...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  2017-04-26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㉖] 낭만시대 후기의 거장 : 차이코프스키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4-25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 ㉕] 낭만시대 후기의 거장 : 브람스, 드보르작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4-21
[Column] 정책 선거가 되지 못하는 이유와 언론의 역할
지난 대선 때 정책과 관련하여 가장 이슈가 되었던 화두는 ‘경제 민주화’였다. 누가 봐도 진보적 색채가 강한 이 화두를 새누리당의 박근혜 후보마저 수용할 정도였으니 이 정도면 꽤나 주목 받은 정책 이슈였다고 말할 수 있다. 그런데 지금 와서 생각해 보...
김진혁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방송영상과 교수  2017-04-21
[Column] 그 위에 사람이 타고 있다
그는 담담했다. 쉽게 눈물을 보이지도 않았고 쉽게 목소리를 높이지도 않았다. 그저 담담하게 자신의 목소리를 카메라에 담고 있었다. 그 담담함에 고개가 숙여졌다. 3년이란 시간이 어떻게 흘렀을까, 감히 상상조차 하기 힘들었다. 떠올리기 힘든 지난 시간이...
최진영 KBS PD  2017-04-20
[Column] [설인호의 채널교정] 음모론
설인호 화백  2017-04-19
[Column] 공영방송의 잃어버린 명예
조기 대선을 앞둔 국면에 ‘민주주의’는 방송 프로그램 아이템으로 꽤 매력적이다. 지난해부터 불거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까지 격변기를 겪으며 대중의 관심은 ‘민주주의’에 쏠려있기 때문이다. 얼마 전 MBC 에서 김구라는 심...
방연주 객원기자  2017-04-19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