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3 화 20:19
기사 (전체 2,19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nterview] “추억과 낭만, 일상의 쉼표 같은 것”
이달 초 봄 개편에서 처음 선보인 KBS 1TV(수 저녁 7시 30분)는 잊고 있던 추억을 작정하고 끄집어낸다. 수학여행 1번지 경주를 찾아 불국사 앞에서 단체사진을 재현하는가 하면 달력을 접은 딱지로 ‘배똥치기’ 기술을 선보인다. 지금 세대에게는 생...
박수선 기자  2011-06-14
[Interview] 소리없는 아우성을 들어달라
“소리 없는 아우성” 최근 OBS의 상황이다. OBS는 지난 3월 역외재송신 허가로 순항하듯 보였으나 개국한 지 4년 만에 PD, 기자, 아나운서, 기술인 등 각 직군단체가 성명을 쏟아냈다. 그들이 한 목소리로 외친 것은 ‘리더십 부재와 소통의 단절’...
방연주 기자  2011-06-14
[Interview] “음악프로그램 ‘고전’으로 남고 싶다”
“6개월 전까지만 해도 아이돌이 음반 시장을 장악했어요. 1~2년 지나면 음반 시장이 또 어떻게 바뀔지 모르죠. 전임자들이 해왔던 것처럼 무대를 지키고 싶은 마음입니다.” 100회를 맞는 진행자 유희열의 소감에는 책임감이 묻어났다. 지난달 31일 1...
박수선 기자  2011-05-31
[Interview] 디지털 망망대해, 방향 키를 잡다
컨버전스, 유비쿼터스, 미디어 빅뱅, 상상력, 스토리, 신(新)르네상스… 2004년 이래 지금까지 서울디지털포럼에 참석한 각계 전문가(T.I.M.E: Technology, Information, Media and Entertainment)들이 그 시대...
방연주 기자  2011-05-30
[Interview] “뽀뽀뽀는 어린이의 영원한 친구”
지난 20일 서울의 한 카페에서 만난 노장(老長) PD는 자신의 생일을 맞은 것처럼 웃고 있었다. 1981년 5월 25일 이재휘 PD의 손에서 시작된 MBC 〈뽀뽀뽀〉가 25일로 방송 30주년을 맞았다. 1969년 MBC TV 개국 당시 입사해 쇼 전...
정철운 기자  2011-05-25
[Interview] “싱크탱크 민실위, 기대하세요”
권력과의 긴장 관계, 그것은 저널리즘에 있어선 숙명과도 같다. 하지만 공영방송 KBS의 대표 탐사보도 프로그램인 은 현 정권 3년차에 이르러 권력형 비리와 관련한 보도를 단 한 건도 하지 않았다. 문제는 이것이 비단 KBS만의 일은 아니라는 사실이다....
김세옥 기자  2011-05-23
[Interview] “SBS의 내일은 불안하다…그래서 우리는 싸운다”
SBS의 슬로건은 ‘내일을 봅니다’다. 그러나 SBS 사람들은 다들 “내일이 불안하다”고 한다. 이윤민 전국언론노조 SBS본부 위원장은 조합원들의 ‘불안 없는 내일’을 위해 지난 1년 간 싸웠다. 이윤민 위원장은 지난해 5월 17일 임기를 시작했다. ...
정철운 기자  2011-05-18
[Interview] [인터뷰] 친환경적인 미래를 남극에서 찾다
남극점 탐험가로 유명한 인물이 두 명이 있다. 바로 영국의 스콧과 노르웨이의 아문센이다. 아문센은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1911년 인류사상 최초로 남극점을 도달했다. 역시 비슷한 시기에 스콧도 남극 탐험을 시작했지만 아쉽게도 첫 남극점 도달의 영광...
방연주 기자  2011-05-17
[Interview] "예능 욕심? 아나운서 외연을 확대하는 것"
요즘 이 사람을 빼놓고 KBS 예능을 논하기 힘들다. 전현무 KBS 아나운서는 KBS 간판 프로그램인 새 멤버 자리를 꿰찬 데 이어 지난 7일 첫 방송한 유쾌한 시상식! 그랑프리>에서는 신동엽, 탁재훈과 함께 공동 MC까지 맡았다. 에서 하차했지만 ...
박수선 기자  2011-05-08
[Interview] 시시콜콜한 조선의 저잣거리를 그려내다
‘크로스오버(crossover)’는 여러 장르의 교차됨을 뜻한다. 방송을 겹쳐본다면 기존 명확한 장르 간의 경계가 허물어짐을 의미한다. 자칫 지루해지기 쉬운 다큐멘터리가 이야기로 풀어나가는 드라마를 만났다. 지난 25일부터 방영된 3부작 EBS (이하...
방연주 기자  2011-05-03
[Interview] 당신의 몰랐던 뇌의 비밀, '기억'이 보인다
KBS 사이언스 대기획 인간탐구 3부작 의 시작은 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연출을 맡은 김윤환 PD는 2006년에 KBS스페셜 특별기획 HD 6부작 다큐멘터리 제작에 참여했다. 당시 은 기억을 공포와 결부해 ‘기억을 버려라’고 주문했다. 김윤환...
박수선 기자  2011-04-27
[Interview] “위탄의 철학은 탈락보다 발견”
Mnet 가 끝나고 2주 만이었다. 교양프로그램 와 가 폐지됐던 지난해 가을 개편에서 (이하 위탄)은 ‘탄생’했다. 여론은 제작진 편이 아니었다. 무엇보다 와의 차별화가 필요했다. 의 총연출을 맡고 있
정철운 기자  2011-04-19
[Interview] “‘엠루트’는 인디음악의 첫 ‘스파크’ 될 것”
홍대 클럽에서 활동하는 인디 뮤지션들의 라이브 공연만 보여주는 음악 프로그램이라니! 아무리 인디음악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예전보다 늘었다지만, 시청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방송사의 입장을 생각할 땐 매주 수요일 자정에 방영되는 (이하 )는 무모해 ...
김세옥 기자  2011-04-12
[Interview] “엄기영은 ‘엘리트의식’…나는 출마명분 명확”
두 남자가 있다. 고교 동문에 한 직장 선·후배로, 심지어 나란히 사장까지 지낸 흔치않은 인연이다. 이들이 4·27 강원지사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 후보로 다시 한 번 맞붙었다. 엄기영 한나라당 강원지사 후보와 최문순 민주당 강원지사 후보다. 누구보다...
김세옥 기자  2011-04-10
[Interview] “MBC 퇴사는 내 결정…강원도 위해 여당 옷 입었다”
두 남자가 있다. 고교 동문에 한 직장 선·후배로, 심지어 나란히 사장까지 지낸 흔치않은 인연이다. 이들이 4·27 강원지사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 후보로 다시 한 번 맞붙었다. 엄기영 한나라당 강원지사 후보와 최문순 민주당 강원지사 후보다. 누구보다...
김세옥 기자  2011-04-10
[Interview] “언론, 삼성 백혈병 논란 방치”
2007년 6월 백혈병으로 사망한 고 황유미씨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에 산재신청을 하면서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이하 반올림)의 싸움도 시작됐다. 반올림은 삼성 반도체 노동자들의 집단 산재 신청을 근로복지공단이 불승인하자 지난해 1월부터 ...
정철운 기자  2011-04-07
[Interview] 조미료를 뺀 담백한 ‘붕어빵’ 맛 어때요
아이들의 익살맞은 애교와 빈틈 많은 ‘부모’들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넓혀가고 있는 SBS(이하 ). 2009년 2월 첫 전파를 탄 은 이미 100회를 넘어 토요일 오후 시간대 안정적인 시청률 12~13%(AGB닐슨)를 이어가고 있다.
방연주 수습기자  2011-04-05
[Interview] 리얼리티의 끝, 무에서 유를 창조한 앙코르
벌판에 길이 100m , 높이 10m로 세워진 블루 스크린에 대규모 군중과 군사용 코끼리 전투 신이 눈앞에 펼쳐진다. 19세기 인류 최대의 고고학적 발견이라 불리는 앙코르 와트 사원은 건축 과정이 손에 잡힐 듯 되살아난다. 내달 18일 방영되는 EBS...
방연주 수습기자  2011-03-29
[Interview] “Mark Ⅱ, 다큐와 밀착력 강해”
지난해 가을부터 KBS 에서는 이지애 아나운서의 멘트 브릿지 장면을 기다리는 이들이 늘어났다. 이 아나운서의 외모 때문이기도 했지만 아웃포커싱과 뛰어난 색감으로 매력을 준 캐논사의 5D Mark Ⅱ 영향도 컸다. 당시 연출을 맡았고 현재는 을 담당하...
정철운 기자  2011-03-29
[Interview] “조선일보는 어뢰설계도부터 검증해라”
언론은 지난 26일 천안함 사건 1주기를 맞아 46명의 희생자와 희생자 가족들을 애도했다. 그러나 슬픔의 이유라 할 수 있는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점이 존재하는데도 대다수 언론이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지난 28일 언론노조 사무실에...
정철운 기자  2011-03-29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