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 토 11:40
기사 (전체 2,1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터뷰] “자유경제원의 반발, 역설적 진실을 보여준 것”
세계 주요국의 통계를 이용해 불평등의 기원을 밝혀냈던 토마 피케티의 (2013)은 전세계적인 열풍을 일으켰다. 그는 국가가 재분배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비민주적 소수에 의한 지배가 생겨났다고 설명한다. 분배를 경제의 중심에 두고 설명한 이 책에...
구보라 기자  2016-06-08
[인터뷰] 내일이 갑갑한 후배들에게 희망 주고 싶었다
2년 전 다큐멘터리 영화 (이하 님아)의 흥행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480만명의 관객이 본 는 다큐멘터리 영화 사상 최고 흥행작으로, 3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2009년 의 기록을 훨씬 넘어섰다. 물론 는 CGV아트하우스가 배급에 뛰어들면서 다른 다...
이선민 · 구보라 기자  2016-06-01
[인터뷰] “늘어난 빈자리에 위기감… 그래도 희망 있다”
방송 연출 경력은 중견인데 '막내'라는 어색한 수식어를 달고 있는 비운의 지역PD들이 있다. 5년은 우습고 7년, 8년, 10년 심지어 13년 동안 막내 생활을 한 이들이다. 취업사이트에서 지역방송의 신입 PD 채용 공고를 찾기란 하늘의...
이선민 기자  2016-05-19
[인터뷰] “종편 총선보도, 정치혐오 부추기는 갈등 기원 방송”
지난 1월 14일, 제20대 총선을 석 달 앞두고 27개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이 모여 2016 총선보도감시연대(이하 선감연)를 발족했다. 이들은 석 달 동안 지상파 3사(KBS‧MBC‧SBS)와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
김세옥 기자  2016-05-02
[인터뷰] “자유 잃은 언론 ‘수평폭력’으로 더 힘들어”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섹션에서 오는 30일 의미 있는 다큐멘터리 영화 두 편이 관객들을 만난다. MBC 해직언론인으로 국정원 간첩조작 사건을 추적한 최승호 PD의 영화 과 이명박 정부 이후 YTN, MBC에서 해직된...
진행 이혜승 기자/ 정리 구보라 기자  2016-04-29
[인터뷰] “방송작가, 열정페이로 치부하기엔 열정이 너무 아깝죠”
‘열정페이’라는 말이 있다. 보통 ‘청년 노동자’에게 열정을 구실로 저임금 혹은 무임금으로 일을 시키는 것을 뜻(다음 백과사전)한다. 방송작가는 ‘열정페이’의 대표적인 직업군으로 꼽힌다. 조금씩 여건이 개선되고 있다지만 열악한 고용 환경에 놓여 불안하...
최영주 기자  2016-04-28
[인터뷰] ‘스브스’ 개표방송, 알고 나면 다르게 보이나니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면 보이나니. 그때 보이는 것은 전과 같지 않으리라’는 말이 있지 않나. 선거 역시 아는 만큼 보이고, 알고 나면 다르게 보인다. 이때 정확하게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언론이 해야 할 몫이다”제20대 총선 결과만큼이나 놀라...
이혜승 기자  2016-04-19
[인터뷰] “‘세월호’ 편, 유가족을 비롯한 모두와 만든 방송”
생존자 172명, 사망자 295명, 실종자 9명. 총 476명의 사람을 태운 ‘세월호’가 바다 속에 잠긴지도 2년이 지났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 30분 세월호가 침몰한 후 그날의 진실도 가라앉았다. “가만히 있으라”는 선내방송, ...
최영주 기자  2016-04-19
[인터뷰] “태후는 판타지, ‘상식’이 통하고 ‘명예’를 지키는…"
"처음 대본을 보면서, 지진이 날 때 모연이가 안에 갇히고 시진이가 구하러 가면 재밌겠다 싶었다. 그런데 김은숙 작가가 딱 잘라서 ‘모르는 사람 구하는 얘기가 더 재밌죠’ 하더라.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아는 사람만 구하는 구나...
이혜승 기자  2016-04-18
[인터뷰] “‘잊지 말자’는 건 한 번쯤 궁금해 하자는 것”
“오늘 우리를 부른 목소리는 서울 봉천동의 한 작은 구두 수선방에서 들려왔습니다…40년 전인 1976년 초 겨울날, 열일곱 어린 나이에 산에 나무를 하러 갔다가 지뢰 폭발사고로 한쪽 다리를 잃었다는 얘기였습니다”‘유민아빠’ 김영오 씨가 스...
이혜승 기자  2016-04-11
[인터뷰] “휴먼다큐 주인공처럼 내 아버지를 이해하고 싶었어요”
잘 나가는 웹툰 작가들이 아버지와 소통하기 위해 펜을 들었다. 지난 3월 28일부터 3일간 방송된 EBS 다큐프라임 ‘우리집 꼰대’의 이야기다. 꼰대로 느껴지는 아버지를 ‘작가로서’ 바라보고 아버지의 삶을 쫓아가는 과정을 담은 ‘우리집 꼰대’는 웹툰과...
구보라 기자  2016-04-07
[인터뷰] “백남기 익명제보자 인터뷰 후 네 차례 털려”
전국언론노조(이하 언론노조, 위원장 김환균)에서 조합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3월 30일 발표)에서 언론인들의 통신자료가 수사기관에 제공된 사실을 드러났다. 지난 1년간 17개 언론사, 2개의 언론단체에 속한 97명의 통신자료가 총 194차례나 제공...
구보라 기자  2016-04-04
[인터뷰] “세월호 이전부터 한국 사회는 뒤집혀있었다”
“세월호에 대한 어설픈 추모나 애도를 제안하는 게 아니다. 한국 사회에 문제가 있다는 걸 생각해보자는 거다. 그냥 슬퍼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일이니까”한국 사회가 뒤집혔다. 안전 체계가 뒤집혔고, 언론이 뒤집혔다. 또 너무 많은 사람들의 삶이 뒤집...
이혜승 기자  2016-04-01
[인터뷰] 춘천에서 음악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것
‘음악과 함께 떠나는 특별한 여행’ KBS춘천 이 지난 18일 한국PD대상 TV 지역정규부문에서 작품상을 수상했다. 의 황국찬 PD는 “지역방송과 인디음악처럼 주변이라고 해서 중심보다 존재가치가 떨어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중심보다도 ...
구보라 기자  2016-03-28
[인터뷰] “‘눈물’ 아닌 세월호 ‘진상’ 파헤친 지상파 보고 싶다”
“상을 받으면 기분이 좋아야 하는데 착잡하다”제28회 한국PD대상에서 세월호 참사 1주기 특집 로 TV 시사다큐부문 작품상을 수상한 송원근 PD가 밝지 않은 얼굴로 수상소감을 전했다.지난 22일 오전 뉴스타파가 자리한 서울 세종대로 한국탐사저널리즘센...
이혜승 기자  2016-03-25
[인터뷰] “장수 ‘시사콩트쇼’의 비결은 팩트에 대한 자신감”
배칠수 : 너희는 모쪼록 나에게 얼굴을 보여주도록 하라.전영미 : 그런데 대체 어디까지 복면으로 하겠다는 거에요? 메르스 한 번 더 오면 난리 나겠어요. 다들 마스크 쓰니까. 근데 마스크든 복면이든 위험한 행동 하려고 하는 게 아니라, 나 자신을 보호...
이혜승 기자  2016-03-24
[인터뷰] “제보자의 간절함이 모여 만들어진 방송”
“상을 많이 받아보진 않았지만 받을 때마다 부담이 돼요. 어떤 노력의 대가로 주어지는 게 상이라고 본다면, 오롯이 우리가 잘해서만 좋은 평가를 받는 건 아닌 거 같아요. 우리가 현장에서 만나는 제보자나 피해자, 유가족… 그들이 우리에게 제...
최영주 기자  2016-03-22
[인터뷰] “위안부 문제 끝나지 않은 우리의 일”
지난해 광복 70주년 특집으로 제작된 2부작 (연출 이나정, 극본 유보라)이 제28회 한국PD대상 TV드라마 작품상을 받았다. ‘위안부’ 피해 여성들의 삶을 세심한 연출로 그려내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던 이 현직 PD들로부터도 작품성을 인정받은 것...
구보라 기자  2016-03-22
[인터뷰] “알파고도 엄마의 자장가를 대체할 수 없어요”
“아이를 키우다 보니, 자장가 음반이 다 서양 자장가인 거에요. 브람스, 모차르트, 슈베르트 등등. 그런데 저는 어릴 때 할머니한테 들은 자장가가 있거든요. 요즘 알파고, 인공지능 얘기가 나오는데, 2040년이 돼도 엄마가 불러주는 자장가를 로봇이 대...
이혜승 기자  2016-03-21
[인터뷰] ‘웃찾사’는 제2의 전성기를 꿈꾼다
SBS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 (이하 웃찾사)가 변화를 꾀하고 있다. 지난 2010년 폐지되었다가 부활한 지 3년째. 방송 시간에 부침도 심했지만 여전히 칠전팔기의 정신으로 는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19일부터는 일요일에서 금요일 11시 25분으로 시간...
구보라 기자  2016-03-06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주식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