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1 수 20:43
기사 (전체 2,19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nterview] “낙하산 인사 보내면 방통위 해체 투쟁 벌일 것”
- 이번 사장선임 과정을 본 입장이 어떤가.“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EBS를 통한 사교육비 절감을 강조하다보니 지나치게 후보자들이 그쪽에 집중했다. 최 위원장 마음을 사려고 하다 보니 EBS의 학교교육 보완과 평생교육은 무시한 채 편협한 ...
원성윤 기자  2009-09-15
[Interview] “문화적 획일성과 배타성이 빚어낸 그릇된 증오심”
인기 아이돌 그룹 2PM의 리더 박재범(22)씨가 오역 논란에도 불구하고, ‘한국 비하 발언’을 이유로 지난 9일 쫓겨나듯 미국으로 떠났다. 한국인의 뿌리와 미국인의 머리를 가진 박재범의 4년 전 발언. 한 네티즌 문제제기에서 포털과 인터넷 언론의 유...
원성윤 기자  2009-09-15
[Interview] “‘리듬감’ 살리는 연출, ‘인기가요’ 인기 비결”
G-드래곤, 카라, 2NE1, 브라운아이드걸스, FT아일랜드, 룰라…. 새 앨범을 발표하고 첫 컴백 무대로 SBS (연출 박성훈)를 택한 가수들이다. 최근 를 통해 컴백하려는 가수들이 부쩍 늘었다. 시청자 반응 역시 뜨겁다. 는 뭔가 다르다는 평이 나...
백혜영 기자  2009-09-15
[Interview] “‘4대강’ 사업, 무엇을 위한 것인가”
정부의 ‘4대강 살리기’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올랐다. 이달 설계시공일괄입찰(턴키)을 시작으로 다음 달 중 본격 첫 삽을 뜰 예정이다. ‘4대강 살리기’는 “물 부족과 홍수에 대비”하고 “하천을 건강한 문화생태공간으로 회복시키기”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
김고은 기자  2009-09-14
[Interview] “시민들 ‘언론악법’에 여전히 분노하고 있다”
‘언론관계법’ 맞불광고를 시민들 힘으로 내보자는 뜻으로 ‘탐탐한 바자회’가 열렸다. 지난 6일 서울 정동 덕수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탐탐한 바자회’에는 수많은 시민들이 참여했고, 언론관계법 폐기 의지를 모았다. 성황리에 끝난 ‘탐탐한 바자회’를 기...
백혜영 기자  2009-09-08
[Interview] “정부가 말하는 화합의 시발점 ‘용산참사’가 돼야”
특별한 계기가 있는 것은 아니었다. 5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여전히 장례식조차 치르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했다. ‘용산참사’가 발생한 지 229일째 되는 날인 지난 5일. SBS (연출 박준우)는 ‘치르지 못한 장례식-용산참사, 그 후’를 방...
백혜영 기자  2009-09-08
[Interview] “개그 프로그램으로 사회적 편견 깨고 싶다”
개그맨들이 입을 모아 “개그맨보다 개그감이 뛰어나다”고 말하는 PD는 어떤 사람일까 궁금했다. 정말 뛰어난 유머감각으로 좌중을 웃기는 입담의 소유자거나, 시종일관 냉랭한 표정으로 남의 개그를 평가하는 사람. 둘 중 하나일거라는 막연한 생각으로 KBS ...
김도영 기자  2009-09-08
[Interview] “PD들의 ‘제자리 찾기’ 위해 힘쓰겠다”
〈선덕여왕〉의 이창섭 책임PD가 지난 2일 MBC 제14대 PD협회장에 취임, 2년간의 임기를 시작했다. 이창섭 회장은 “PD가 본래 설 자리가 어디인지, 지금 이 시대가 우리에게 다시 묻고 있다”며 “시대가 변해도 PD의 본분과 방송의 역할은 불변하...
김고은 기자  2009-09-07
[Interview] “72만명의 비결? 세대와 지역 아우른 덕”
케이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Mnet 〈슈퍼스타 K〉(연출 김용범·신천지, 매주 금요일 오후11시)가 지난달 28일 7회 방송에서 시청률 6.428%(AGB닐슨 미디어)를 기록하며 케이블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했다. 지난 6회 방송이 달성한 ...
원성윤 기자  2009-09-01
[Interview] “갑작스런 지역발령, 결혼하자마자 주말부부 될지도”
지난 26일, YTN 입사 5년차인 A 기자는 갑작스럽게 지역 발령을 받았다. 12월 6일 결혼을 앞두고 신혼집 전세 계약을 마친 지 불과 이틀 만에 일어난 일이다. 결혼하자마자 그는 ‘주말부부’를 해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에 처했다. 구본홍 사장 사퇴...
백혜영 기자  2009-08-31
[Interview] “DJ는 유머와 여유 넘치는 정치인”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김영희 한국PD연합회장은 “학창시절부터 존경하는 정치인 중의 한 사람이었다”며 “일관되게 본인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고, 항상 사회적 약자의 편에 서왔다”고 애통한 심정을 밝혔다. 김 회장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인연은 익...
원성윤 기자  2009-08-25
[Interview] “아무도 CG 눈치 못 채면 희열 느끼죠”
화장실 천장에 거꾸로 매달린 귀신, 목이 돌아가는 귀신…. MBC가 〈거미〉 이후 14년 만에 선보인 납량특집 미니시리즈 〈혼〉(극본 고은님·인은아, 연출 김상호·강대선)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빙의’를 소재로 한 〈혼〉은 TV 드라마로...
김고은 기자  2009-08-25
[Interview] “끝까지 묻는 게 내 진행의 원칙”
CBS의 간판 시사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이하 뉴스쇼)의 진행과 연출을 맡고 있는 김현정 앵커가 제36회 한국방송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PD출신 앵커로는 처음 있는 일이다. 더구나 시작한지 불과 1년 3개월 된 프로그램으로 수상은 이례...
원성윤 기자  2009-08-25
[Interview] “‘파트너’가 법정드라마의 상륙부대 역할 했다면 만족”
“골리앗을 쓰러뜨리는 다윗의 이야기보다 수많은 다윗끼리 서로 상처 주지 않고 하나의 파트너십을 이뤄가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KBS 수목 미니시리즈 〈파트너〉가 지난 13일 막을 내렸다. 〈파트너〉는 절대 강자가 없던 수요일과 목요일 저녁, 톱스타...
김고은 기자  2009-08-18
[Interview] “‘돌발영상’ 편향됐다? 직무대행이 판단할 수 있나”
“그냥 입가에 쓴웃음만 났다. 허탈했다.” 지난 10일. YTN 임장혁 기자는 하루아침에 대기발령자가 됐다. 사기업으로 따지면 사실상 ‘해고’에 가까운 통보다. 구본홍 사장 사퇴 이후 사장 직무대행을 맡은 배석규 전무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내놓은...
백혜영 기자  2009-08-14
[Interview] “김민선씨 때문에 美쇠고기 안먹어…반드시 응징”
미국산 쇠고기 수입·유통업체인 에이미트가 지난 11일 지난해 미국산 쇠고기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글을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배우 김민선씨와 MBC 제작진을 상대로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을 낸 것으로 알려지면서 언론·시민단체와 누리꾼들이 ‘표현의 자유’...
김세옥 기자  2009-08-12
[Interview] “배석규, 정권과 코드 맞추기 진행 중”
-결국 구본홍 사장이 사퇴했다. “잘못 꿰어진 단추를 풀어야 다시 채울 수 있으니 늦었지만 다행이다. 잘못된 단추가 풀린 근본적 이유는 단추를 잘못 꿰어서 하고자 했던 보도 장악이 실패했기 때문이다. 역할을 다 하지 못한 책임자가 ‘경질’ 당한 것이다...
백혜영 기자  2009-08-12
[Interview] “영화에서 찾아낸 인생 이야기”
CBS의 간판 영화음악 프로그램 〈신지혜의 영화음악〉을 진행하는 신지혜 아나운서가 영화 에세이 〈도모하는 힘〉을 펴냈다. 올해로 프로그램 진행 12년째를 맞이하는 신 아나운서. 그는 자타가 공인하는 영화광이다. “영화가 갈급했다”고 지난 시절을 회상하...
원성윤 기자  2009-08-11
[Interview] “국민의 세포 속에 MB정권의 실정은 기록된다”
매일 오후 6시 서울 명동의 거리를 찾는 두 사람이 있다. 목포의 3대 천재 중 한 명으로 불리며 잘나가는 변호사 생활을 하다가 4선의 국회의원으로 참여정부 당시 여당의 원내대표와 법무장관을 지낸 엘리트 정치인 천정배. 그리고 방송기자 출신으로 전국언...
김세옥 기자  2009-08-11
[Interview] “큰 성공 부담…그러나 아직 배고프다”
MBC 창사 48주년 특별기획 〈선덕여왕〉(극본 김영현·박상연, 연출 박홍균·김근홍)의 고공행진이 계속 되고 있다. 〈선덕여왕〉은 지난 27일 수도권 시청률 34.1%(TNS미디어코리아 집계)를 기록하며 5주 연속 30%대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김고은 기자  2009-07-28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