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5.29 월 17:34
기사 (전체 2,1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nterview] “싱글 중년들의 우정 찾기, 지금이 바로 불타는 청춘”
지난 23일 SBS 이 8.8%(닐슨,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방송들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강수지-김국진의 열애설 보도 이후 첫 방송이라는 점을 감안할 필요가 있는, 즉 화제성이 덧대어진 시청률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수도 있다....
구보라 기자  2016-08-24
[Interview] “의상미술 매력은 새로움…좁아지는 정직원의 문 고민”
사극에서 현대물, 주인공에서 엑스트라까지의상미술팀은 드라마 출연진의 의상을 모두 관리한다. 눈에 띄는 주인공의 의상뿐 아니라, 엑스트라와 보조 출연자 의상까지 준비한다.본격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연출 PD 등과의 협의를 통해 모든 인물의 스타일링을 ...
이혜승 기자  2016-08-22
[Interview] “‘언로’ 막는 언론이라니, 이해할 수 없다”
“특별감사를 받는 동안 ‘드라마 열 편을 만드는 것보다 훨씬 더 큰 피해를 회사에 안기고도, 네가 무사할 줄 아느냐’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대구방송총국 기자들이 이번에 한 일은, 그나마 추락해가던 KBS의 자존심을 세워준 것이라 생각한다. 이렇게 ...
구보라 기자  2016-08-20
[Interview] 김기덕 DJ “좋은 이야기 들려주는 좋은 친구로 기억되길”
“음악방송을 하면서 단순히 음악만을 전달한 건 아니다. 인문학 속의 음악, 이런 걸 나름대로 했다. 그렇게 해왔던 이유는, 라디오라는 건 들으면서 어떤 감동 혹은 메시지, 삶의 지혜, 위안을 받기 때문이다. 그래서 청취자가 ‘이렇게 좋은 이야기를 좋은...
이혜승 기자  2016-08-19
[Interview] 김미화·나선홍 “결국 라디오는 사람의, 사람 사는 이야기”
올해 3월 봄 개편 이후 오후 4시에 청취자를 찾기 시작한 tbs 라디오(FM 95.1㎒) 김미화, 나선홍의 은 말 그대로 유쾌하고 또 유쾌한 만남이 있는 프로그램이다. 시사까지 섭렵한 라디오 진행의 베테랑인 개그맨 김미화, ‘개나운서’라 불릴 정도로...
구보라 기자  2016-08-08
[Interview] 세트미술 불안한 노동환경, 자부심으로 버티지만…
#1. 종합미술의 완성, 세트미술부“나무로 무언가를 만드는 일은 상당히 매력적인 일이다. 게다가 방송에 내 손으로 지은 세트가 나올 때 그 감정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일산MBC 드림센터에서 만난 A씨는 세트미술 일을 시작한지 15년이 넘었다. 방...
이혜승 기자  2016-07-28
[Interview] “이건희 성매매 의혹만큼 중요한 삼성의 개입 여부”
가 지난 21일 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성매매 의혹 담은 동영상을 공개하며 삼성 그룹 차원의 개입 가능성을 제기하는 보도를 하면서 여론이 들끓고 있다.(▷관련기사 바로가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 2위 자리에서 ‘이건희’와 ‘뉴스타파’가 ...
구보라 기자  2016-07-22
[Interview] “배틀트립, n개의 여행지와 n개의 꿀팁”
다가오는 휴가철, 여행을 계획하는 시청자에게 딱 맞는 맞춤형 여행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지난 4월부터 KBS에서 시작한 (연출: 손지원, 이유민, 구민정)이다. ‘취향형 여행 프로그램’을 표방하는 은 시청자에게 “떠나고 싶은 당신을 위해 n가지 꿀팁...
구보라 기자  2016-07-08
[Interview] “해직언론인 문제 해결, 지배구조 개선에서 시작”
지난 8년 동안 여대야소(與大野小) 정치 상황 속에서 언론 지형도 한 쪽으로 기울었다. 그 결과 2016년 한국의 세계언론자유지수 순위는 70위로 나날이 하락해 역대 가장 낮은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6년 만에 국회의 지형이 재편됐다. ...
최영주 기자  2016-07-08
[Interview] “라디오 정체성과 결합한 팟캐스트, 궁금하지 않나”
‘팟캐스트’하면 떠오르는 사람은 누구일까. 이동진 영화평론가, 개그맨 최욱, 방송인 정영진? 흔히 팟캐스트라고 하면 어떤 분야의 전문적 지식을 가진 일반인이나 유명인이 만드는 거라 생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요즘 팟캐스트 제작에 뛰어든 라디오...
최영주 기자  2016-06-29
[Interview] “저널리즘은 콘텐츠다”
“밀레니얼 세대는 매우 세련된 사람들이고, 퀄리티 콘텐츠가 어떤 것인지 충분히 알아본다. 그들을 마치 종이신문을 구독하는 사람보다 지적 수준이 낮은 이들로 치부하거나,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뉴스, 웃긴 해프닝만 좋아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지난 4월 ...
구보라 기자  2016-06-27
[Interview] “웃음은 진실을 전달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
“밀레니얼 세대는 매우 세련된 사람들이고, 퀄리티 콘텐츠가 어떤 것인지 충분히 알아본다. 그들을 종이신문을 구독하는 사람보다 지적 수준이 낮은 이들로 치부하거나,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뉴스, 웃긴 해프닝만 좋아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지난 4월 미국에...
구보라 기자  2016-06-27
[Interview] ‘꿈꾸라’ DJ 테이 “이제 진짜 시작이다”
“유희열 형, 이소라 누나, 신해철 선배 같은 DJ가 되고 싶다. 음악을 하는 사람이지만, 이미지에서 라디오가 떨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라디오를 하지 않는 순간이 오더라도 사람들이 ‘아, 나 저 사람 라디오 좋아했어’ 하는 생각이 드는...마치 하나...
이혜승 기자  2016-06-22
[Interview] “평범한 우리가 만드는 새로운 독서 프로젝트”
새롭게 바뀌었다. 국문과 교수나 문학평론가가 스튜디오에 나와서 이미 읽고 온 책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풍경은 사라지고 스튜디오가 아닌 야외에서, 이웃의 시민들이 매주 한 권의 책을 읽어나간다. 시민들이 책을 읽는 곳은 각자의 삶터로 식당, 1인 미용실...
구보라 기자  2016-06-13
[Interview] “자유경제원의 반발, 역설적 진실을 보여준 것”
세계 주요국의 통계를 이용해 불평등의 기원을 밝혀냈던 토마 피케티의 (2013)은 전세계적인 열풍을 일으켰다. 그는 국가가 재분배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비민주적 소수에 의한 지배가 생겨났다고 설명한다. 분배를 경제의 중심에 두고 설명한 이 책에...
구보라 기자  2016-06-08
[Interview] 내일이 갑갑한 후배들에게 희망 주고 싶었다
2년 전 다큐멘터리 영화 (이하 님아)의 흥행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480만명의 관객이 본 는 다큐멘터리 영화 사상 최고 흥행작으로, 3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2009년 의 기록을 훨씬 넘어섰다. 물론 는 CGV아트하우스가 배급에 뛰어들면서 다른 다...
이선민 · 구보라 기자  2016-06-01
[Interview] “늘어난 빈자리에 위기감… 그래도 희망 있다”
방송 연출 경력은 중견인데 '막내'라는 어색한 수식어를 달고 있는 비운의 지역PD들이 있다. 5년은 우습고 7년, 8년, 10년 심지어 13년 동안 막내 생활을 한 이들이다. 취업사이트에서 지역방송의 신입 PD 채용 공고를 찾기란 하늘의...
이선민 기자  2016-05-19
[Interview] “종편 총선보도, 정치혐오 부추기는 갈등 기원 방송”
지난 1월 14일, 제20대 총선을 석 달 앞두고 27개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이 모여 2016 총선보도감시연대(이하 선감연)를 발족했다. 이들은 석 달 동안 지상파 3사(KBS‧MBC‧SBS)와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
김세옥 기자  2016-05-02
[Interview] “자유 잃은 언론 ‘수평폭력’으로 더 힘들어”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섹션에서 오는 30일 의미 있는 다큐멘터리 영화 두 편이 관객들을 만난다. MBC 해직언론인으로 국정원 간첩조작 사건을 추적한 최승호 PD의 영화 과 이명박 정부 이후 YTN, MBC에서 해직된...
진행 이혜승 기자/ 정리 구보라 기자  2016-04-29
[Interview] “방송작가, 열정페이로 치부하기엔 열정이 너무 아깝죠”
‘열정페이’라는 말이 있다. 보통 ‘청년 노동자’에게 열정을 구실로 저임금 혹은 무임금으로 일을 시키는 것을 뜻(다음 백과사전)한다. 방송작가는 ‘열정페이’의 대표적인 직업군으로 꼽힌다. 조금씩 여건이 개선되고 있다지만 열악한 고용 환경에 놓여 불안하...
최영주 기자  2016-04-28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