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8 토 14:01
기사 (전체 51,29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News] 조현병 공포심 키우는 미디어
[PD저널=김혜인 기자] 최근 조현병 환자에 의한 범죄가 연달아 발생하면서 조현병에 대한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 조현병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해야 하는 미디어가 오히려 부정적인 이미지를 확산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드라마에선 ...
김혜인 기자  2018-11-12
[News] 김종대 '강경화 장관 비하 발언' 내보낸 tbs '법정제재'
[PD저널=김혜인 기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소위원회가 지난 9월 18일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집방송’ 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하하는 발언을 그대로 내보낸 tbs TV에 법정제재인 ‘주의’를 결정하고 전체회의에 상정했다.tbs TV
김혜인 기자  2018-11-08
[Column] 양진호 회장 구속이 끝 아니다
[PD저널=김창룡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폭행과 협박 온갖 갑질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부상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사건은 어떻게 전개될까. 국회에 잠자고 있는 ‘갑질방지법’은 상정조차 못해보고 이렇게 한바탕 소동으로 끝나도 될까.이 사건은 지난 ...
김창룡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2018-11-09
[News] 방송협회 등 7개 단체 '독립창작자 인권선언문' 선포한다
[PD저널=이미나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방송프로그램 외주제작시장 불공정관행 개선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한 '독립창작자 인권선언문'이 9일 선포된다.'상생 방송제작을 위한 독립창작자 인권선언문&#...
이미나 기자  2018-11-08
[News] 2008년 KBS 사장 선임, '영포빌딩 문건' 그대로
[PD저널=이미나 기자] 2008년 8월 정연주 KBS 사장 해임을 전후로 청와대가 KBS 신임 사장 선임에 개입한 정황을 보여주는 이른바 '영포빌딩 문건'이 공개됐다.8일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는 "2008년 ...
이미나 기자  2018-11-08
[News] '장자연 보도' 또 법정으로 끌고가는 조선일보
[PD저널=이미나 기자] 와 이동한 전 사회부장, 방정오 TV조선 전무가 '고 장자연 사건'에 사주 일가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MBC 등 언론사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와 이동한 전 사회부장은 지난달 18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지...
이미나 기자  2018-11-07
[News] ‘뉴스타파’, 공동취재 중심축 부상
[PD저널=김혜인 기자] 취재 경쟁이 치열한 언론계에서 최근 공동취재 등의 언론사간 협업이 활발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번에 사회적 공분을 모은 '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 갑질 동영상'은 진실탐사그룹 과 가 함께 내놓은 결과물이었다.는 최근...
김혜인 기자  2018-11-08
[Interview] "드라마, 자본 논리 속에서도 의미 지켜야"
[PD저널=이미나 기자] "아쉽죠. 기회를 줘서 고맙기도 하고."지난 2일 방영된 KBS 을 연출한 김영진 PD에게 작품을 마친 소감을 묻자 짧은 답이 돌아왔다. 1987년 KBS에 입사한 그는 을 은퇴작으로 2020년에 퇴직한다.짧은 대답 속엔 사실...
이미나 기자  2018-11-07
[Column] 법관과 문학적 상상력
[PD저널=오학준 SBS PD] 오랜 시간을 들인 끝에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고 나니, 종영한 JTBC 드라마 의 두 장면이 머리에 떠오른다. 하나는 드라마 초반부였을 것이다. 재판에 대한 시각이 서로 다른 두 판사가 약간의 언쟁을 하는 장면이었다....
오학준 SBS PD  2018-11-06
[News] 울산방송에 눈독 들인 인수합병 큰손
[PD저널=김혜인 기자] 울산방송 최대주주가 '밀실 매각' 비판 속에 보유 지분 30%를 삼라마이다스에 넘겼다. 이번에 처음으로 방송사 경영에 뛰어든 삼라마이다스는 울산지역에 아무런 연고가 없는 데다 인수합병으로 덩치를 키워온 기업이라서...
김혜인 기자  2018-11-06
[Column] ‘셜록’이 언론계에 던진 파문
[PD저널=방연주 객원기자] 웹하드업체 위디스크의 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의 갑질이 보도되자마자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대한항공의 ‘땅콩 회항’, 교촌치킨 회장 일가의 폭행 사건에 이어 양진호 회장의 갑질 행태가 알려지면서 포털사이트에선 양 회장 관...
방연주 객원기자  2018-11-05
[News] KBS 보도에 발끈한 이재명 “‘조작 보도’ 목적 있어”
[PD저널=박수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김부선 인터뷰’에 이은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보도로 KBS와 전면전을 치를 태세를 보이고 있다.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4일 경찰의 '친형 강제 입원' 수사 결과를 전한 KBS 보도를 ...
박수선 기자  2018-11-05
[Column] 38년만에 인정한 계엄군 성폭행, 국방부는 달라졌나
지난달 31일 국가인권위원회와 여성가족부, 국방부가 공동으로 구성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의한 성폭행이 있었다고 발표했다. 계엄군이 광주에서 성폭행을 자행했다는 사실을 정부가 처음으로 인정한...
김미영 GFN 광주영어방송 PD  2018-11-03
[Column] [뽕짝이 내게로 온날 40] P 선배 딸의 결혼식
[PD저널=김사은 전북원음방송 PD·수필가] 여름내 모임에도 참석하지 않고 두문불출하던 P 선배가 가을 초입에 둘째 딸의 결혼 소식을 알려왔다. P 선배는 삼남매를 고루 잘 키워서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그중 둘째 딸은 일찌감치 셰프가 되기로 인생의 길...
김사은 전북원음방송PD·수필가  2018-11-02
[News] EBS 사장에 11명 지원..."후보자 공개 검증해야"
[PD저널=이미나 기자] 2일 마감한 제10대 EBS 사장 후보 공모에 11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오는 5일 후보자들의 주요 경력과 업무수행 계획서 등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선임 절차에 돌입한다. 방통위가 EBS ...
이미나 기자  2018-11-02
[Column] 맛집 지도와 ‘지도예찬'
[PD저널=이은미 KBS PD( 연출)] ‘맛집 지도’가 유행이다. 미식가로 손꼽히는 개그우먼 이영자 씨가 진짜 좋아하는 사람에게만 방송사 대기실에서 슬쩍 건네준다는 이영자표 맛집 지도부터 재벌 3세가 대형 쇼핑몰을 만들 때 참고했다는 정아무개 전국 ...
이은미 KBS PD  2018-11-02
[News] 울산방송 매각 임박, 노조 "총파업 불사"
[PD저널=김혜인 기자] 울산방송ubc의 매각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울산방송 구성원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박노홍 울산방송 사장은 최근 열린 간부회의에서 구체적인 매각 시한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방송 한 관계자는 “사장이 간부회의에서 ...
김혜인 기자  2018-11-01
[News] SBS, 윤세영 창업주 경영 퇴장 1년 만에 명예회장 추대
[PD저널=김혜인 기자] SBS 창업주인 윤세영 태영그룹 회장이 SBS 소유와 경영 분리를 선언하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지 1년여만에 SBS미디어그룹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SBS는 1일 노사 합의를 통해 윤세영 전 회장을 SBS미디어그룹 명예회장으로...
김혜인 기자  2018-11-01
[Column] '엽기행각 끝판왕'과 법치사회의 사망
[PD저널=김창룡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엽기 행각의 끝판왕’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법치사회의 사망’을 보는 듯한 회장님의 상습 폭행과 구타, 심지어 전 직원을 무차별 난타하는 모습을 촬영하고, 기념으...
김창룡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2018-11-01
[Column] 입사 한 달 된 신입PD가 본 한중일PD포럼
[PD저널=한가름 광주MBC PD] 신입PD로 예고편 등을 만들며 하루하루 정신없이 살다가 광주에서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열린 '제18회 한중일 PD포럼'에 참석했습니다. 제작에만 몰두하느라 다른 프로그램을 많이 접해보지 않은 신입...
한가름 광주MBC PD  2018-10-31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