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18 금 06:10
기사 (전체 3,3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KBS 스페셜’, 이토록 아름다운 거제 18살 소녀들의 춤바람
18살 소녀들의 여름은 뜨거웠고, 아름다웠다. KBS 다큐멘터리 (연출 이승문 PD)가 거제여상 18살 댄스 스포츠반 여섯 학생들의 성장통을 다루며 안방극장에 뭉클한 감동을 남겼다.는 스스로 ‘땐뽀반’이라고 부르는 방과 후 동아리 댄스 스포츠반에 몸담...
표재민 기자  2017-04-14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 ㉓] 낭만시대, 제2의 베토벤을 기다리다-멘델스존과 슈만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4-14
[Column] ‘터널’, 돌아오지 못한 자들을 위한 헌사
‘터널’이라는 단어에서 우리가 떠올리는 건 시간이다. 어떤 힘겨운 시간을 지났을 때 우리는 “터널을 빠져나왔다”는 표현을 쓰곤 한다. 그러니 OCN 이 시간을 뛰어넘는 공간으로서 실제 터널을 설정한 건 꽤나 상징적인 선택이 아닐 수 없다. 연쇄살인범을...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  2017-04-12
[Column] '까칠남녀' 피임과 제모까지, EBS 파격적인 젠더 토크쇼
“가슴이 뻥 뚫리는 용감한 프로그램”, “어려운 주제를 흥미롭게 풀어냈다” 시청자의 게시판과 SNS 채널에 올라온 EBS 에 대한 후기이다. ‘젠더 토크쇼’를 표방하는 는 지난달 27일 방송을 시작한 지 불과 3주째 접어들었지만, 누리꾼 사이에 입소문...
방연주 객원기자  2017-04-12
[Column] 세월호의 슬픔, 함께 하는 음악
박근혜 전대통령이 구속된 바로 그 날 세월호가 물 위로 떠올랐다. 2014년 4월 16일, 그후 3년…. 희생자 유족들의 슬픔, 피멍으로 타들어간 미수습자 가족들의 가슴을 다시 언급해야 할까. 정부는 유족들을 돈으로 모욕하며 상처를 덧나게...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4-11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㉒] 피아노의 시인 쇼팽, 그의 심장은 어디로 갔을까?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4-11
[Column] [설인호의 채널교정] 부활
설인호 화백  2017-04-11
[Column] [라디오 미션 임파서블? 파서블!⑨] 지역 라디오 콘텐츠 개발
요새는 뜸하지만 청취자로부터 가끔 편지가 올 때가 있다. 요새 손으로 꾹꾹 눌러 쓴 편지를 받는다는 것 자체도 감동인데, 이런 사연이 또 있나 싶을 정도로 내용이 기가 막힌 경우도 종종 있다. 각색이 필요 없고, 소설이 따로 없다. 또 어떤 분들은 거...
안병진 경인방송 PD  2017-04-07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 ㉑] 비르튜오소의 시대, 리스트와 파가니니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4-07
[Column] ‘다시 벚꽃’, 이 봄 다시 장범준인 이유
이 봄, 다시 ‘벚꽃엔딩’이고 다시 가수 장범준이다. 장범준의 음악 세계를 담은 인물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 유해진, 기획 문화방송, 제공 배급 ㈜영화사 진진)이 6일 베일을 벗었다. 이 영화는 MBC 을 연출하며 인물 다큐멘터리에 잔뼈가 굵은 MBC...
표재민 기자  2017-04-06
[Column] 이거 해결할 대선후보 없나요?
의 ‘흙밥’ 기획기사에 할 말을 잊었다. 젊은이들이 굶고 있다. 밥 한 숟가락에 굵은소금 한 개씩 얹어 먹고, 물에 카레가루 풀어서 끓여 마시고, 라면 수프와 고시텔 밥으로 며칠째 연명하는 취업준비생…. ‘ㅋㅋ’와 ‘^^;’와 ‘ㅠㅠ’가 ...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4-06
[Column] 예능도 ‘살아보는 거야’
출판 및 여행업계에서 불고 있는 ‘한 달 살기’ 열풍. ‘한 달 살기’는 ‘이동’보다 ‘머무는 것’을 택하는 방식 중 하나로 현지인처럼 일정 기간 살아보는 것을 말한다. 이렇게 머무는 여행이 사람들의 관심을 받은 이유는 짧은 기간 동안 충족시키기 어려...
방연주 객원기자  2017-04-05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⑳] 베를리오즈의 '환상' 교향곡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4-04
[Column] [설인호의 채널교정] 숫자 인생
설인호 화백  2017-04-04
[Column] ‘무도’는 왜 국민의회가 아닌 PC방으로 돌아왔을까
은 늘 큰 그림을 그린다. 제작진, 출연진, 시청자 모두 알고 있다시피 그 영향력은 예능 장르의 차원을 이미 벗어났다. MBC라는 채널 브랜드 인지도를 넘어선 지도 까마득히 오래 전이다. 그런데 이들은 7주간의 오랜 휴식 후 아무도 예상치 못한 PC방...
김교석 대중문화평론가  2017-04-03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⑲] 낭만의 싹, 꿈꾸는 방랑자 슈베르트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3-31
[Column] ‘아버지가 이상해’가 보여주는 홈드라마의 미래
홈드라마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까. 주말극 1위로 시청률 25%를 돌파한 KBS 2TV 주말극 는 아버지 변한수(김영철 분)와 왁자지껄한 네 남매의 좌충우돌을 담아내고 있다. 드라마 초기 방영분에서 ‘먹튀’, ‘백퍼’, ‘갑질’, ‘낄끼빠빠’, ‘최애캐...
방연주 객원기자  2017-03-30
[Column] '힘쎈여자 도봉순'과 쏟아져 나오는 사이코패스들
실로 사이코패스 세상인가. 종영한 드라마 SBS 에서 차민호(엄기준)는 사이코패스다. 그는 형을 죽이고 그 자리를 차지했고 형수인 나연희(엄현경)와 그 아들까지 차지해버렸다. 게다가 형의 내연녀였던 제니퍼 리(오연아)와 박정우(지성) 검사의 아내까지 ...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  2017-03-29
[Column] 숨겨진 히어로, 드라마
시계를 되돌려 2015년으로 돌아가보자. 2015년의 가장 핫한 당신의 키워드는 무엇일까? SBS 드라마 스페셜 는 시청률 20%를 넘어섰으니, 가히 SBS 가족이라면 주요 키워드로 제시될 만 하다. 에 버금가는 키워드가 하나 있으니, 당신은 기억하시...
조선진 가톨릭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교수  2017-03-28
[Column] [클래식, 400년의 여행⑱] 멜랑콜리의 시대, 잊혀진 작곡가들
을 연재합니다. 대선을 앞둔 엄중한 시기,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개혁의 중대한 과제에 매진해야 할 때지만, 때때로 음악과 함께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져 보면 어떨까요? 르네상스 시대, 바로크 시대, 고전 시대, 낭만 시대를 거쳐 우리 시대까지 타임...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전 MBC PD)  2017-03-28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