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4 수 16:47
기사 (전체 2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News] [주간미디어일정] 동아투위 결성 43주년 기념식 개최
[PD저널=김혜인 기자] 박정희 유신 독재 시절 ‘자유언론 실천’을 위해 맞서다 해고된 동아일보 해직언론인들이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이하 동아투위, 위원장 김종철)를 결성한 지 43년이 지났다. 지난 17일 결성 43주년을 맞은 동아투위는 19일 ...
김혜인 기자  2018-03-19
[News] "MBC, 문 대통령 지적 전까지 패럴림픽 생중계 全無"
[PD저널=김혜인 기자] MBC가 지난 12일까지 패럴림픽 경기 생중계를 전혀 하지 않는 등 시청자의 시청권을 외면했다는 지적이 내부에서 나왔다.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민주방송실천위원회(이하 민실위)는 16일 낸 보고서에서 "MBC는 지난 9일 패...
김혜인 기자  2018-03-16
[News] '방송 정상화' 위해 제작 거부한 PD들 '올해의 PD상'
[PD저널=김혜인 기자] 제30회 한국PD대상에서 방송 정상화를 위해 KBS새노조 파업 영상 제작에 참여한 32명의 KBS PD들과 MBC ‘PD수첩’ 제작을 거부한 10여명의 PD들이 ‘올해의 PD상’을 받았다. 한국PD연합회(회장 류지열)가 시상하...
김혜인 기자  2018-03-15
[News] MB 검찰 조사에 변호사비 걱정한 TV조선
[PD저널=김혜인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 등 20여개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14일 TV조선은 MB를 두둔하는 듯한 보도를 내놨다. 14일 TV조선 는 네번째로 ‘MB 측 "담보대출도 여의치 않아"…與 "전두환 ...
김혜인 기자  2018-03-15
[News] 조중동, 'MB' 검찰 소환 직전까지 "감싸기 급급"
[PD저널=김혜인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기 직전까지 조선·중앙·동아일보가 'MB 감싸기'에 급급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민언련)은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조중동에서 이명박 대통령 관련...
김혜인 기자  2018-03-14
[News] 이사회 '즉각적인 대화' 주문했지만...YTN 노사 평행선
[PD저널=김혜인 기자] YTN이사회의 '즉각적인 대화 시작' 주문에도 YTN 노사가 좀처럼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최남수 YTN 시장은 지난 13일 이사회의 권고에 따라 언론노조 YTN지부(이하 YTN지부)를 상대로 제기한 ‘...
김혜인 기자  2018-03-14
[News] "SBS, ‘방송작가 표준계약서’, 입맛대로 악용"
[PD저널=김혜인 기자] SBS가 방송작가 처우 개선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마련한 '방송작가 집필 표준계약서'를 작가 교체 근거로 악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SBS 보도국에서 제작하는 시사보도 프로그램 에서 개편을 이유로 하차통보...
김혜인 기자  2018-03-13
[Column] 미투 보도, 달라진 회식이 중요한가
[PD저널=윤여진 언론인권센터 상임이사] 지난주 미투(Me Too)운동이 정치권을 강타했다. 안희정 전 지사 수행비서의 폭로는 매가톤급으로 한국사회를 혼란에 빠뜨렸고, 뒤이어 박수현, 정봉주, 민병두 등 정치인들이 미투의 심판대에 올랐다. 언론은 피해...
윤여진 언론인권센터 상임이사  2018-03-12
[News] [주간미디어 일정] 영화계, 성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PD저널=김혜인 기자] 영화계 성폭력 실태를 공유하고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열린다.12일 오후 2시부터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 주최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행사 및 영화계 성평등 환경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 결과발표 토...
김혜인 기자  2018-03-12
[News] YTN '성폭력 가해' PD 재심서도 '해고'
[PD저널=김혜인 기자] ‘미투운동’의 일환으로 과거 사내 성폭력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된 가해자들에게 방송사들이 연달아 해고 처분을 내렸다. YTN는 인사위원회 해고 의결에 재심을 신청한 ‘사내 성폭력 사건’ 가해 PD에게 ‘해고 원처분 유지’를 결...
김혜인 기자  2018-03-09
[News] “최남수 YTN 사장 해임,이사회가 결단내려야”
[PD저널=김혜인 기자] 오는 13일 YTN이사회 개최를 앞두고 언론노동조합 YTN지부(이하 YTN지부)가 ‘최남수 사퇴 해임'을 이사회에 주문했다.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파업 37일째를 맞은 9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KBS,...
김혜인 기자  2018-03-09
[News] '이건희 동영상 토스' 의혹 YTN간부, 보직 면직
[PD저널=김혜인 기자] 2015년 ‘삼성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동영상’ 제보자를 삼성에 '토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류제웅 기획조정실장(당시 YTN 사회부장)이 기조실장직에서 면직됐다.8일 YTN은 오는 14일자로 기획조정실장에 호...
김혜인 기자  2018-03-08
[News] YTN노조, "'최남수와 사퇴'전제로 집행부 총사퇴"
[PD저널=김혜인 기자] 파업 36일을 넘기고 있는 언론노동조합 YTN지부(이하 YTN지부)가 최남수 사장의 사퇴를 전제로 '집행부 총사퇴'를 선언했다. 해직 기자 출신인 노종면·우장균 기자는 YTN에서 어떤 요직도 맡지 않고, '...
김혜인 기자  2018-03-08
[News] "이건희 동영상 삼성 토스 안해" 해명에도 "사퇴해야"
[PD저널=김혜인 기자] 2015년 ‘삼성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동영상’을 입수한 제보자를 삼성 측에 연결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YTN 간부가 “삼성이나 제보자 그 어느 쪽에도 상호간의 연락처를 건네주지는 않았다”며 “기자로서 취재윤리를 지키기 위...
김혜인 기자  2018-03-06
[News] "YTN 간부, ‘이건희 성매매 동영상’ 제보자와 삼성 연결"
[PD저널=김혜인 기자] YTN 한 간부가 2015년 ‘삼성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동영상’을 입수하려는 자사 기자들의 취재를 방해하고 관련 동영상 제보자를 삼성 측에 연결해줬다는 의혹이 나왔다. 5일 는 'YTN 간부, 이건희 동영상 제보 삼성...
김혜인 기자  2018-03-05
[News] 방송작가노조 "SBS '뉴스토리' 작가 교체는 부당해고"
[PD저널=김혜인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작가지부(지부장 이미지, 아래 방송작가지부)가 SBS 보도본부에서 제작하는 시사프로그램 작가 교체를 두고 "비정규직 작가에 대한 일방적이고 폭력적인 부당해고로 규정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김혜인 기자  2018-02-28
[News] KBS-한겨레21, '상품권 임금' 보도 놓고 충돌
[PD저널=김혜인 기자] KBS가 언론중재위원회(이하 언중위)에 의 '상품권 임금' 보도에 대해 정정·반론보도와 손해배상을 청구했으나, '조정 불성립' 됐다. KBS는 추가로 소송을 제기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으며, 은 정...
김혜인 기자  2018-02-28
[News] '미투' 폭로로 배우들 잇단 중도 하차
[PD저널=김혜인 기자] CJ E&M 계열 채널의 드라마에서 비중 있는 배역으로 출연하거나 출연할 예정이었던 배우들이 '미투 운동' 과정에서 불거진 '성폭력' 의혹으로 연이어 하차했다.지난 21일 배우 조민기는 청주대학교 ...
김혜인 기자  2018-02-28
[News] YTN, '성추행' PD 해고 결정
[PD저널=김혜인 기자] 2015년 발생한 사내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YTN PD가 '해고' 처분을 받았다.지난 27일 YTN은 인사위원회를 열고 해당 PD에게 28일 자로 해고 결정을 내렸다. 사내 징계의 최고 수위인 '...
김혜인 기자  2018-02-28
[News] YTN 파업 한 달...'땜질''재탕'뉴스로 도배
[PD저널=김혜인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아래 YTN지부)가 조합원 80%의 참여율로 한 달째 파업을 벌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YTN은 특별한 방송사고 없이 '24시간 뉴스채널'을 유지하고 있다.하지만 뉴스의 면면을 보면 &#...
김혜인 기자  2018-02-28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