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2.24 금 16:10
기사 (전체 3,3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정연욱 기자를 기억해야 합니다”
“시련은 기자를 키우는 힘”청와대 민정수석이 언론사를 상대로 소송을 벌인다는 것은 마치 검찰총장이 언론사를 상대로 소송을 벌이는 것과 같습니다. 검찰의 수사를 지휘하는 최고 윗선에 위치한 청와대 민정수석이 현직에서 물러나지 않으면서 소송을 한다는 것은...
김창룡 인제대 교수  2016-07-25
[Column] 김종학 그대는 ‘선구자’, 한국 드라마를 보우해주오
아니 벌써!3년이 되었구나 김 감독!3년전 오늘 아침 6시 40분이었나 그곳 폐쇄회로를 통해 녹화된 흑백 영상 속의 그대 어깨엔 수건이 걸려 있었고, 누군가와 통화를 하려고 나온 그 좁은 복도에서 열심히 설명하고 들으며 왔다 갔다하는 모습이 보이더니 ...
김승수 전 한국PD연합회장  2016-07-23
[Column] 들꽃, 당신, 김.종.학!- 좋은나라에서 편히 쉬소서
드라마 현장에서 피고 진, 그래서 들꽃 같은 당신-김.종.학!오늘 당신 가신지 석 삼년, 1000여일이 훌쩍 지났습니다. 머나 먼 하늘나라에서 그 동안 얼마나 외로우셨습니까. 지금도 믿기지 않는 당신의 빈자리에 망연할 뿐, 이제 억울함과 분함 그리고 ...
오명환 전 MBC 편성부국장  2016-07-22
[Column] 민중을 개돼지라 욕하는 모욕의 체제에 대한 단상
민중을 욕보인 자는 목이 잘렸다. 너와 나를 개돼지라 비아냥대던 작자가 다름 아닌 여론의 시세에 따라 공직에서 추방됐다. 우리를 능멸한 자에 대한 사회적 징벌이었다. 모욕의 마땅한 대가다. 그렇다고 안심하지는 마시라. 새삼스러운 일처럼 경악하지도 마시...
전규찬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2016-07-20
[Column] LTE급 ‘인사권 사용’ KBS, ‘시청자’에 대한 의무는?
역사서에 보면 ‘제주도’는 대표적 유배지 중 한 곳이다. 과거 조선시대에는 왕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직언(直言)’을 한 신하들이 제주도를 비롯한 여러 지방으로 유배 보내졌다. 최근 공영방송 KBS에 비슷한 일이 일어났다. 청와대의 보도통제 정황이 담...
최영주 기자  2016-07-18
[Column] 올드 앤 와이즈(Old and Wise)
KBS창원방송총국이 올해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을 보면서 내 머릿속에는 이 노래가 맴 돌았다. 알란파슨즈 프로젝트 그룹이 부른 ‘올드 앤 와이즈’(Old and Wise)다. 늙는 만큼 그리고 보는 만큼 지혜로워진다는 가사의 의미가 연상 작용을 일으킨 ...
김욱한 포항MBC PDl  2016-07-14
[Column] ‘이정현 녹취록’과 KBS의 네 번의 굴욕
불행한 ‘세월호 사건’에 제대로 대응하지못해 코너에 몰렸던 박근혜 정부가 새롭게 나타난 녹취록 파문으로 또 다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이번에는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김시곤 당시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세월호 관련 정...
김창룡 인제대 교수  2016-07-10
[Column] [한국PD연합회 논평] 공정위의 SKT-CJHV 인수합병 불허 당연하다
공정위의 SKT-CJ헬로비전 인수합병 불허 ‘당연’방송의 공익성은 모든 정책의 척도여야 한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SKT와 CJ헬로비전 인수합병에 제동을 걸었다. 오는 15일 전원회의에서 이들 사업자에 대한 인수합병이 최종 결정나지만, 사무...
한국PD연합회  2016-07-08
[Column] 제작을 위한 제작비, 표준계약서가 필요하다
독립PD협회와 독립제작사협회가 지난 6월 29일 표준계약서 의무화에 합의하고 이를 각 협회 회원과 회원사에 공지했다. 누군가는 방송계의 최대 ‘갑(甲)’인 방송사가 빠진 ‘을(乙)’과 ‘병(丙)’의 ‘이 빠진’ 합의에 무슨 큰 의미가 있냐고 물을 지도...
송규학 한국독립PD협회장  2016-07-07
[Column] 냄새나는 라디오
“베이컨 굽는 소리와 냄새 나는 어플”아침에 출근해서 인터넷을 뒤적이다가 기사 제목을 보고 깜짝 놀랐다. 스마트폰에서 냄새가 난다고?미국의 한 육가공업체에서 베이컨 굽는 소리와 냄새로 잠을 깨우는, 스마트폰 알람 어플을 내놓았다. 2년 전의 이야기이다...
안병진 경인방송 PD  2016-07-06
[Column] 2016 미국 대선 방송 ‘황금시청률’ 경쟁
이제 미국 대통령 선거도 5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미국 대선만큼 논란과 관심을 불러일으킨 경우도 없을 것이다. 이번에도 역시 잠시 얼굴을 들추었다가 사라질 줄 알았던 도널드 트럼프가 공화당의 후보로 확정됐고 큰 무리 없이 후보가 될 줄 알았던 힐...
강석 UTSA 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2016-07-03
[Column] 살인자 보다 못한 공권력
“나는 살인자입니다.” 꽤 자극적인 제목이다. 하지만 꼭 필요한 제목이었다. ‘나는 살인자입니다’(6월 23일 방송)는 우리 사법 권력의 오만함을 고발한 프로그램이기도 하면서 인간의 양심에 관한 내용이었다. 진범의 등장과 참회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
윤영식 KBS PD  2016-07-01
[Column] 세월호 유족 농성, 경찰이 뺏은 건 ‘은박 깔개’가 아니다
경찰의 이해할 수 없는 강탈(?)이 화제가 된 두 사건이 있다. 기사 제목을 살펴보자. “경찰병력 5000명 동원해 ‘커피믹스 2박스’ 체포”( 2013년 12월 23일), “‘은박 깔개 쟁탈전’, 세월호 유가족 은박 깔개 뺏어 달아난 경찰”( 201...
최영주 기자  2016-07-01
[Column] 이정현 ‘보도 통제’ 녹취록 무보도 KBS와 반성의 의미
단 한 줄의 뉴스도 없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해경 비판 보도에 항의하고 “대통령이 KBS를 봤다”며 기사를 빼거나 내용을 바꿔달라고 편집에 개입하는 모습을 담은 녹취록이 6...
김세옥 기자  2016-07-01
[Column] “감히 기생충에게 배우라니...”
‘지엄하신’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공개적으로 “기생충에게 배우세요”( 6월 29일 서민교수 칼럼)라는 모욕적인 칼럼을 게재한 서 교수에게 어떤 죄목이 내려질까. ‘생식기’ 발언으로 해임된 연세대 황상민 교수에게는 ‘외부 이사직 겸직’이라는 명분을 내세...
김창룡 인제대 교수  2016-07-01
[Column] 바다를 연주하는 오르간
십여 년 전, 인도와 네팔의 불교 성지를 취재하러 출장을 갔을 때 네팔의 현지 가이드가 한 말이 충격이었다. 한국에 가기 위해 부지런히 돈을 모으고 있다는 그는 “한국에 가면 무엇을 하고 싶으냐?”는 흔한 질문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바다를 보고 ...
김사은 전북원음방송 PD  2016-06-29
[Column] 농성 접는 추혜선, 진보 정당의 언론 개혁이란?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이하 미방위)로의 상임위 재배정을 요구하면서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농성을 진행해 온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금명간 농성을 종료할 예정이다. 언론계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한 추 의원은 전문성과 무관한 외교통일위원회(...
김세옥 기자  2016-06-29
[Column] 시詩와 달 그리고 갑순이
바쁘게 일하고 있는데 카톡이 하나 들어온다. 일하는 시간에는 대부분 문자나 카톡을 무시하지만, 이번에 들어온 건 제목이 매력적이다. '품격의 전주, 시와 연애하다!'로 시작되는 모집공고다. 문화단체에서 인문학 강의를 개최한다는 내용이다....
김사은 전북원음방송 PD  2016-06-24
[Column] 지금까지는 뭐했나-방통심의위의 뒤늦은 자각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가 그동안 반복적으로 지적돼 온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의 막말, 조롱 등 저질방송과 정치적 불공정 방송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까?최근 방심위는 2011년 출범과 함께 시작된 종편의 시사・대담프로그램 진행자와 ...
김창룡 인제대 교수  2016-06-23
[Column] ‘탈북민’ 량진희의 꿈이 한낱 웃음거리였나?
당신은 가수를 꿈꾸는 탈북민이다. 그런데 대형기획사 대표라는 사람이 당신에게 계약금 5000만원과 100억원을 벌 수 있는 중국 드라마 출연을 약속한다면? 로또라도 맞은 기분 아닐까? 그런데 그게 모두 그를 놀리기 위해 계획된 ‘뻥’이었다면 기분이 어...
구보라 기자  2016-06-17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