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0 수 10:14
기사 (전체 1,9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nterview] “막무가내 디지털 전환, 바로 잡아야죠”
지난달 29일 제주도가 지상파 아날로그 방송을 종료했는데 TV가 안 나온다는 항의가 무려 6000 건이 넘었다고 해요. 전국으로 범위를 넓힌다면 얼마나 더 큰 혼란이 있겠어요. 아침에 TV를 켰는데 디지털 전환을 알리는 파란 화면만 나오는 상황이 현실...
박수선 기자  2011-07-12
[News] ‘시국이 어느 때인데’… KBS 잇따른 구설
KBS 내부에선 이번 도청 의혹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면서도 경영진의 부적절한 처신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수신료 인상을 무리하게 추진하다가 도청의혹까지 불러일으켰다”며 KBS 경영진의 자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KBS 내부에서도 적지...
박수선 기자  2011-07-12
[News] ‘증거인멸’ 논란…KBS “증거 대라”
주당 당 대표실 도청 의혹에 휩싸인 KBS가 도청에 대해 해명을 할수록 의구심은 증폭되고 있다. 경찰이 KBS 보도본부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한다고 밝히자 KBS 정치부 기자들은 도청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의 수사대상에 오른 KBS 장...
박수선 기자  2011-07-12
[News] KBS 기자, 압수수색 전 휴대전화 바꿔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 도청 의혹을 받고 있는 KBS 장 아무개 기자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이 경찰이 장 기자의 집을 압수수색하기 이전에 교체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7월 12일자 1면 기사다. 11일 경찰이 압수한 장 기자의 휴대전화와 노트북, 녹음...
박수선 기자  2011-07-12
[News] “도청 아닌 제 3자의 도움으로 취재”
민주당 당 대표실 도청 의혹을 받고 있는 KBS 정치부가 “정치부 어느 누구도 특정기자에게 이른바 도청을 지시하거나 지시 받은 바 없음을 분명히 한다”며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섰다. KBS 정치부는 ‘최근 논란에 대한 KBS 정치부 입장’이라는 성명을...
박수선 기자  2011-07-11
[News] 경찰, 민주당 도청 KBS 몸통 겨누나
민주당의 도청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수사망을 KBS 윗선으로 좁혀가고 있다. 영등포경찰서는 이번주 KBS 장 아무개 기자를 이번 주 소환해 도청 혐의를 수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 8일 장 기자 자택에서 확보한 노트북, 휴대전화, 녹음기 등을...
박수선 기자  2011-07-11
[News] KBS 국장급 인사 발령
▲허진 시청자본부 시청자권익보호국장 ▲권순범 시청자본부 방송문화연구소장 ▲배재성 시청자본부 홍보실장 ▲이선재 보도본부 보도국장 ▲윤준호 보도본부 보도국 주간(편집) ▲김시곤 보도본부 보도국 주간(취재)▲조인석 콘텐츠본부 다큐멘터리국장 ▲이정우 제작리소...
박수선 기자  2011-07-08
[News] 김인규 사장, 정책본부장 사표 수리
김인규 KBS 사장이 사의를 표명한 임원 7명 가운데 이동식 정책기획본부장의 사표만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식 정책기획본부장 후임으로는 이준삼 방송문화연구소 소장이 8일 임명됐다. 이동식 전 본부장은 “임원들과 같이 사표를...
박수선 기자  2011-07-08
[News] “기자 압수수색 KBS에 대한 모독”
KBS는 경찰이 KBS 기자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불쾌감을 드러내며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KBS보도본부는 8일 ‘경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이번 압수수색이 뚜렷한 증거도 없이 특정 정치집단의 근거없는 주장과 일부 언론 등...
박수선 기자  2011-07-08
[News] 도청 의혹 KBS 기자 자택 압수수색
민주당 도청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영등포 경찰서가 지난 7일 밤 장 아무개 KBS기자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관계자에 따르면 영등포 경찰서는 지난 7일 장 아무개 기자 집에서 컴퓨터 본체 등을 압수해 갔다. 장 기자는 KBS 민주당 ...
박수선 기자  2011-07-08
[News] 종교방송사들, 한선교 의원 퇴진 요구
종교방송들이 단단히 화가 났다. CBS등 종교방송 4곳으로 구성된 ‘종교방송협의회’가 미디어렙 입법 관련해 한선교 한나라당 의원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종교방송협의회’는 그동안 미디어렙 도입과 관련해 신설되는 미디어렙들이 종교방송들에 최소 판매를...
박수선 기자  2011-07-07
[News] “매체선택권 침해, 행정소송 제기할 것”
“현재 지상파 방송의 디지털 전환 정책은 가전사, 유료 방송사 중심으로 진행되면서 그들의 해관계가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 이대로라면 직접 수신환경 구축이나 다채널 서비스 도입 등 시청자의 요구가 받아들여지기 어렵다.”지상파방송사의 디지털 전환에 시청자...
박수선 기자  2011-07-07
[News] 김여진 ‘손석희의 시선집중’ 출연 무산될 듯
은 배우 김여진씨의 MBC라디오 고정 출연이 끝내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경향 6일자 보도에 따르면 MBC는 지난 1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김씨의 출연을 결정하고 이를 발표한 책임을 물어 이우용 라디오본부장과 이진숙 홍보국장에 대한 징계조치...
박수선 기자  2011-07-06
[News] KBS 경영진 7명 일괄 사의 표명
수신료 인상 무산으로 퇴진 요구를 받아 온 KBS 경영진 7명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KBS 관계자에 따르면 조대현, 김영해 부사장을 비롯해 본부장 5명이 5일 김인규 KBS 사장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박갑진 시청료본부장, 고대영 보...
박수선 기자  2011-07-05
[News] 연이은 악재에 김인규 KBS 사장 ‘사면초가’
김인규 KBS 사장이 사면초가 처지에 몰리고 있다. 수신료 인상 무산과 도청 의혹까지 받으면서 경영진에 대한 내부 불만이 극에 달한 상황이다. 시청자 항의가 빗발친 6?25특집기획 문제부터 이번 도청 의혹까지 터지자 김인규 사장을 비롯한 KBS 경영...
박수선 기자  2011-07-05
[News] 독립영화의 새로운 실험은 계속된다
독립영화의 축제 ‘인디포럼2011’이 6일 개막한다. 5회째를 맞는 ‘인디포럼2011’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개막작 상영을 시작으로 오는 12일까지 계속된다.개막작으로 선정된 작품은 (감독 김준우), (감독 김용삼), (감독 이지상) 등 3
박수선 기자  2011-07-04
[News] MBN, 앵커 선발 공개 오디션으로
개국을 앞두고 있는 종합편성채널 매일방송(이하 MBN)이 신입 앵커 선발에 시청자의 평가를 심사에 반영할 계획이다. MBN은 시청자 100명을 평가단으로 위촉해 공개 오디션으로 통해 프리랜서 앵커를 선발한다고 4일 밝혔다. 선정된 평가단은 공개 심사 ...
박수선 기자  2011-07-04
[News] 주객이 바뀐 잔치가 더 흥겹다
180분 동안 유쾌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지난달 29일 600회를 맞는 KBS 2TV 녹화 현장.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으로 12년째 장수하고 있는 의 에너지가 녹화장을 가득 채웠다. 10주년을 연달아 맞아 조용하게 치른 500회와 달리 600회는...
박수선 기자  2011-07-04
[News] KBS기자협회 “민주당 회의 도청 없었다”
KBS기자협회는 민주당 대표실 도청 의혹과 관련해 현장 취재기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 ‘카메라나 녹취 장치를 이용한 도청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KBS기자협회는 지난 30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도청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같은...
박수선 기자  2011-07-01
[News] "KBS 이사회가 진상조사에 나서야"
‘민주당 도청 의혹’과 관련해 KBS 이사회가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언론의 사유화 저지 및 미디어 공공성 확대를 위한 사회행동은(이하 미디어행동)은 1일 논평을 내고 “도청 사태의 근원적인 배경은 KBS 이사회가 작년 11월 19일...
박수선 기자  2011-07-01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