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3 화 20:19
기사 (전체 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미디어 리포트] 방통위 4기에 거는 기대 그리고 우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제4기 출범을 앞두고 위원장을 비롯한 상임위원 인사가 한창이다. 3기 상임위원이었던 고삼석 위원(대통령 추천)과 김석진 위원(자유한국당 추천)은 4기에도 연임하는 것으로 결정됐으나, 아직 다른 상임위원과 방통위원장의 임명 ...
하수영 기자  2017-07-18
[미디어 리포트] 2015년은 MCN 원년, 2017년은 MCN ‘커머스’ 원년?
MCN(Multi Channel Network, 다채널 네트워크) 수익 방안 고민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지만, 여전히 뚜렷한 답은 없다.다만 광고주들은 확실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김경달 네오터치포인트 대표는 “2015년부터 한국에서 MCN이 원년이었...
이혜승 기자  2017-07-17
[미디어 리포트] ICT 기업, 미디어에 진출하는 이유
미디어 사업자 간 경계가 모호해진지 이미 오래다. 기존 방송 사업자 이외에도 통신 사업자, 포털 사업자, 소셜 미디어 사업자 등이 미디어 시장 곳곳에 침투해있다.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SKT, KT, LG 등 통신 사업자들이 동영상 영역으로 밟을 넓히...
이혜승 기자  2017-05-04
[미디어 리포트] OBS 정리해고 노사공방…“불가피 VS 있을 수 없는 일”
OBS 경인TV(대표 최동호, 이하 OBS)가 지난 15일 ‘OBS 혁신경영(OBS Re-Engineering)’ 설명자료를 배포하고 최근 18명 직원에 대해 내린 대규모 정리해고 조치가 ‘생존과 발전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동시에 “...
하수영 기자  2017-03-17
[미디어 리포트] MCN 시장 속, 지상파의 딜레마
여전히 과도기를 지나고 있는 MCN 시장에서, 과연 ‘레거시 미디어’인 지상파 방송사는 어떤 행보로 나아가야 할까.유튜브를 통해 일찍이 MCN이 발달한 미국의 방송사와 국내 방송사 행보에는 뚜렷한 차이가 있다. 미국의 방송사업자들은 인수 혹은 지분 참...
이혜승 기자  2016-10-05
[미디어 리포트] MCN의 미래는 오리지널 콘텐츠?
더 이상 MCN(멀티 채널 네트워크)이란 말은 통하지 않는다. 이제는 ‘오리지널 콘텐츠’ 시대다. 초기 MCN이 유튜브를 기반으로 등장했기에, 유튜브의 여러 채널을 의미하는 ‘멀티 채널 네트워크’라는 개념이 탄생했지만 ‘탈유튜브화’가 진행되는 지금 상...
이혜승 기자  2016-10-04
[미디어 리포트] MCN, 성공일까 실패일까
지난 2~3년 간 MCN은 마치 미래 콘텐츠 시장의 답인 것처럼 미디어계를 한바탕 휩쓸고 지나갔다. 일명 ‘멀티 채널 네트워크’. 하지만 아직까지도 마땅한 수익모델이 형성되지 않아 비관적인 말들이 나오고 있는 현실이다.대도서관, 양띵 등 우리가 아는 ...
이혜승 기자  2016-10-04
[미디어 리포트] TV 예능은 왜 ‘V 라이브’와 결합하는가
네이버 ‘V앱(V라이브)’과 방송사의 결합이 눈에 띄게 활발해졌다. 본방송 시작 전 ‘홍보 수단’으로 V앱을 활용하던 모습에서 이제는 본방송에서의 직접 활용으로 단계가 넘어갔다. KBS 의 경우 멤버들이 결성한 걸그룹의 이름을 V앱 생중계를 통해 제보...
이혜승 기자  2016-08-10
[미디어 리포트] 방송사 모바일 콘텐츠 4사 4색
모바일 콘텐츠 시장에 SBS와 JTBC도 뛰어들었다. JTBC 장성규 아나운서는 뉴스를 진행하는 대신, 모바일 콘텐츠 브랜드인 ‘짱티비씨’에서 인기 크리에이터와 함께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비슷한 시기 SBS에서도 모바일 전용 브랜드인 ‘모비...
구보라 기자  2016-07-20
[미디어 리포트] KBS·CJ E&M 드라마 자회사 설립이 던지는 메시지
CJ E&M과 KBS가 드라마 자회사를 들고 나왔다. ‘우연히’ 비슷한 시기에 거대 모회사를 등에 업은 드라마 자회사가 출현한 것이다. 이들의 행보는 현재 한국 드라마에 어떤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것일까.CJ E&M은 지난해 말 (KBS), (SBS)...
이혜승 기자  2016-07-19
[미디어 리포트] CJ E&M에 추월당한 지상파, 중간광고만이 답일까
지상파 방송 3사의 올해 상반기 광고 매출이 지난해 대비 수백 억 원 감소하며 위기를 맞은 사이 CJ E&M의 광고 매출이 지상파를 추월하고 있다. 광고 시장의 침체 속에 증감을 오가는 불안정한 광고 매출과 케이블,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등 유료방...
최영주 기자  2016-07-12
[미디어 리포트] ‘로필’부터 ‘시그널’까지 tvN 드라마 전략집
올해로 개국 10주년을 맞은 tvN을 두고 일각에선 ‘신흥 드라마 강자’라는 평가를 내놓는다. 시청률 1%만 넘어도 성공이라는 케이블 드라마 공식을 tvN이 깬 지는 이미 오래다. 그뿐만일까. 에 이어 까지, tvN에서 두 자릿수 시청률에 화제성까지 ...
이혜승 기자  2016-06-23
[미디어 리포트] VR저널리즘 산 넘어 산, ‘언론 윤리’ 논쟁 점화
‘VR’이라는 단어에 혹하고 있는 걸까, 진짜 VR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는 걸까. 한쪽에서는 전에 볼 수 없던 모바일 뉴스가 득세하는 한편, ‘위기’라는 종이신문이 몇 십 년째 사라지지도 않고 있는 저널리즘 분야에도 VR의 손길이 뻗치고 있다.Step...
이혜승 기자  2016-06-08
[미디어 리포트] “TV는 이제 더 이상 1ST Screen이 아니다”
지난 2일부터 6일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MIPTV행사는 100여 개국, 3728개사(전시사 1556개), 1만 1000여명이 참가할 정도로 세계 방송인들의 큰 행사였다. MIPTV는 1963년 주관사인 리드미뎀(Reed Midem)에 의해서 시작되어...
김윤환 KBS 편성정책부 팀장  2016-04-26
[미디어 리포트] 한국, 이미 늦었나?…글로벌 VR 엿보기
‘하루가 지나가는 게 아깝다’. VR 관련업자들이 요즘 하는 말이다. VR 콘텐츠 시장이 말 그대로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지상파 방송사를 포함한 여러 콘텐츠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VR 콘텐츠 제작에 뛰어들고 있다. 그럼에도 한국은...
이혜승 기자  2016-04-20
[미디어 리포트] ‘태양의 후예’로 본 드라마 산업의 미래
그 어려운 걸 해냈다. 그 뒤에는 유시진 대위같이 완벽한 ‘영웅’이 있었던 게 아니다. 여러 번 엎어질 뻔한 위기와 예상치 못한 변수를 겪으며 이리저리 정면 돌파하다 보니 ‘한중 최초 동시 방영 드라마’, ‘100% 사전제작 드라마의 첫 성공사례’ 등...
이혜승 기자  2016-04-14
[미디어 리포트] VR의 미래, ‘기술’보다 ‘사람’에 달렸다
3D를 넘어 가상현실(VR : Virtual Reality) 시대가 열렸다. 업계 종사자들은 2016년이 VR원년이 될 거라고 말한다. 하지만 아무리 뉴스를 통해 VR이란 용어를 들어도, 여기저기서 ‘VR시대’가 열렸다고 말해도 대다수 사람들에게 VR...
이혜승 기자  2016-04-07
[미디어 리포트] 중국이 한국 방송계에 미칠 영향 3가지
2014년이 돼서야 그 이름이 한국의 대중들에게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했던 ‘알리바바’, ‘바이두’, ‘텐센트’...., 중국의 IT 기업들이 2년이 채 되지 않아 국내에서도 익숙한 이름이 되어가고 있다. 지금은 국내의 어느 분야든지 중국과의 관계를 빼...
고찬수 KBS N스크린기획팀장  2016-01-28
[미디어 리포트] ‘VR’ 먼 미래의 일이 아니다
2015년 미디어 업계에서 가장 주목의 대상이 되었던 것이 MCN이었다고 한다면, 2016년에 가장 각광을 받을 거라고 예상이 되는 1순위는 바로 VR이다. VR(Virtual Reality)은 사용자가 컴퓨터에 의해 만들어진 가상의 공간에서 실제 현...
고찬수 KBS N스크린기획팀장  2016-01-08
[미디어 리포트] 넷플릭스 한국 습격, 분주한 손익 계산
2016년 미국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넷플릭스(Netflix)가 한국에 진출한다. 미국에서 유료방송 가입해지, 이른바 코드 커팅(Cord-cutting) 현상을 더 이상 대수롭지 않게 여길 수 없도록 만든 대표 OTT(Over-The-Top&#...
김세옥 기자  2016-01-05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