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7:05
기사 (전체 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라운드 테이블] "개성 강한 MBC 예능의 부활, 기대해주세요"
[PD저널=박수선 기자] 70일 넘게 파업을 벌인 MBC 구성원들이 15일 업무에 복귀했다. 제작거부를 지속하는 시사교양‧보도국 소속 노조 조합원들과 달리 예능본부 소속 조합원들은 방송 재개를 서두르고 있다. 15일 부터 오는 17일 등이...
박수선 기자  2017-11-15
[라운드 테이블] “2월부터 라인업 부재…MBC ‘막장드라마’ 벗어날 때”
두 달 넘게 이어진 MBC노조의 파업이 끝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MBC 구성원들이 외쳤던 ‘공영방송 쟁취’는 파업이 끝난다고 절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 현장 복귀를 서서히 준비하고 있는 PD들이 파업 이후를 치열하게 고민하고 있는 이유다.김장겸 MB...
박수선 기자  2017-11-13
[라운드 테이블] MBC 드라마 PD들 폭로 “‘악질’ 제작사 몰아주기 있었다”
[PD저널=이혜승 기자] “MBC는 드라마랑 예능만 해라”MBC 뉴스·시사 프로그램의 불공정한 보도를 보며 많은 시청자들이 이 같은 쓴 소리를 내뱉곤 했다. 하지만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 MBC 안에서 드라마·예능본부 역시 결코 온전하지...
이혜승 기자  2017-09-29
[라운드 테이블] MBC 라디오 잔혹사…“매일매일 명이 단축됐다”
[PD저널=이혜승 기자] 매일 감시받았다. 라디오 PD들의 전화기는 새벽과 밤낮을 가리지 않고 울렸다. “그 아이템, 그 사람은 안 된다”는 전화였다. 작가들은 국장, 본부장으로부터 PD를 거치지도 않고 통제받았다. ‘사장님이 라디오를 즐겨들으신다’는...
이혜승 기자  2017-09-21
[라운드 테이블] ‘사상 초유’ MBC 편성 PD 파업…그래도 해야만 하는 이유
[PD저널=하수영 기자] ‘역대 최고’, ‘전례 없는’, ‘초유의’…모두 MBC의 2017년 총파업 앞에 붙는 수식어다. 이런 수식어가 붙게 된 데는 총파업 투표율이 95%(1758명 중 1682명)이고 찬성률이 93.2%(투표참여자 기준...
하수영 기자  2017-08-31
[라운드 테이블] MBC PD, 기자, 작가가 입을 열었다…“도살장 닭 같았다”
[PD저널=이혜승 기자] 2012년 MBC 170일 파업 후 경영진이 자행한 일들이 부메랑처럼 돌아오고 있다. MBC 내부 '블랙리스트' 실체가 점점 폭로되고 있는 가운데, 경영진이 일상적으로 발언하고 행동한 모든 '범죄 행위&#...
이혜승 기자  2017-08-17
[라운드 테이블] “노동시간 보장 못할 산업이라면, 없어져야 하는 산업”
한국PD연합회는 최근 '고 이한빛 PD를 잊지 않겠습니다-드라마 제작현장에서 생각하고 실천할 일들'이라는 주제로 특별좌담을 가졌다.좌담은 이은규 전 MBC 드라마PD의 사회로 진행됐다. 좌담에는 표준근로계약서가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가는...
이혜승 기자  2017-06-28
[라운드 테이블] 그들은 싸웠다...최승호, 김경래와 되짚은 '공범자들, 9년'
벌써 9년이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 하에서 언론은 무참히 무너졌다. 특히 정권에 의해 좌지우지되기 쉬운 지배구조를 가진 KBS와 MBC는 긴 세월을 거치며 시청자의 신뢰를 완전히 잃었다.어디서부터 어떻게 고쳐나가야 할지도 가늠이 되지 않는 지금, 새...
구보라 이혜승 기자  2017-06-23
[라운드 테이블] “사드‧한한령? 韓드라마 , 이젠 中 말고 새 시장 찾을 때”
2016년 한 해는 드라마라는 장르가 가장 역동적인 변화를 겪은 시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여파가 드라마를 포함한 한류 산업 전반에 몰아쳤고, 케이블과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의 드라마들이 약...
하수영 기자  2017-03-22
[라운드 테이블] “청년과 연구자·언론·정치를 묶는 싱크탱크 어떤가”
최근 몇 년 간 ‘청년’은 정치권을 비롯한 사회 전반의 주요 화두였다. 방송도 ‘청년’에 주목하며 청년들이 처한 현실의 문제들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하지만 해가 지나도 청년 문제는 문제로만 남아 있을 뿐이다. 그럼에도 ‘청년’에 대해 다루는 미디어에...
구보라 이혜승 기자  2016-09-28
[라운드 테이블] “방통위, ‘이정현·백종문 녹취록’ 조사라도 해야 한다”
청와대가 공영방송 KBS 뉴스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담긴 이른바 ‘이정현 녹취록’, 그리고 앞서 지난 2월에 나온 ‘백종문 녹취록’ 등 ‘신(新) 보도지침’, ‘현실판 내부자들’이란 말까지 나오는 정권의 언론사 개입 의혹으로 언론계가 소란하다. 그러나 ...
최영주 기자  2016-07-13
[라운드 테이블] ‘언론 자유’, 패배주의를 넘어선 연대로 지켜가야
언론 자유 위협 증폭… 5공식 시위 보도 등장 손관수(방송기자연합회장): 안녕하십니까? 지난번 11월 14일 집회에서의 충돌이 있고 난 후, 또 당시 취재하던 기자들도 물대포로 공격을 당한 이후 언론 자유에 대한...
방송기자연합회  2016-01-14
[라운드 테이블] “자기 검열의 내면화, 너무 무섭다”
- 복면좌담을 할 정도로 언론인 개개인의 표현의 자유도 억압받는 상황이다. 복면1: 사적으로는 이런저런 얘기를 하겠지만, (회사에 대한 생각들이) 공론화되지 않는다. 2012년 파업 이후 게시판에 의견을 피력하는 사람의 수가 현저히 줄었다. 설령 의견...
이선민 기자  2015-12-30
[라운드 테이블] “여성혐오 시대, 중요한 건 제작진의 인권 감수성”
“페미니스트가 싫다”며 IS(이슬람국가)에 가담한 김군의 소식이 알려지고 방송에서도 활약하는 한 칼럼니스트는 IS보다 무뇌아적 페미니즘이 더 위험하다는 내용의 칼럼을 썼다. 개그맨 장동민은 종합편성채널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함께 출연한 한 여성에...
김세옥 기자  2015-12-24
[라운드 테이블] “역사의 기록자 ‘언론인’, 오늘을 기록하라”
‘국민대통합’이라는 구호가 무색하게 박근혜 대통령 집권 3년차인 2015년, 이념대립이 극에 달하고 있다. 2008년 뉴라이트 계열의 교과서포럼이 만든 ‘한국 근·현대사-대안교과서’, 2013년 교육부 검정을 통과한 교학사 교과서, 이어 2015년 1...
최영주 기자  2015-11-05
[라운드 테이블] 리얼과 버라이어티 속 '인간의 조건'이란
“TV는 벽에 붙은 파리에요. 우리가 벽에 달라붙어 있는 파리를 보는 게 아니라 파리가 우리를 보고 있습니다. 인간은 (미디어로부터) 24시간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당하고 있는 셈이죠.”23일 저녁 7시 서울 서교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일곱 번째 인문...
최선우 기자  2015-10-04
[라운드 테이블] ‘도시 동물원’에 사는 현대인에게 여행은
한국PD교육원 주최 8월 인문학포럼이 ‘여행과 인간의 관계’를 주제로 지난 26일 서울 통인동 참여연대 1층 통인카페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에는 안나푸르나에서 파타고니아까지 1년 동안 세계를 여행한 문요한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정신경영아카데미 대표)와 ...
강만지 한국PD연합회 사무국  2015-08-28
[라운드 테이블] ‘요섹남’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한 ‘쿡방’
‘요섹남’. 요리하는 섹시한 남자라는 뜻이다. 먹방에 이은 쿡방·열풍으로 시청자들은 TV만 틀면 쉽게 요리하는 남자들을 볼 수 있게 됐다. ‘허세셰프’ 최현석을 비롯해 ‘중식의 대가’ 이연복, ‘맛깡패’ 정창욱, '성자셰프' 샘킴까지. ...
정리=구소라 기자  2015-08-04
[라운드 테이블] 유럽에서 라디오의 미래를 고민하다
지난 15일 서울 상암동 YTN 카페에서 다섯번 째 ‘넥스트 라디오 포럼’이 열렸다. 이번 포럼에서는 지난 3월 밀라노에서 열린 '라디오데이즈 유럽 2015'를 다녀온 이진희 KBS 라디오 PD가 발제를 맡아 유럽의 라디오 동향과 디지털...
강만지 한국PD연합회 사무국  2015-07-20
[라운드 테이블] 사람들은 왜 화성으로 가려 하나
우주는 인류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영화 에서 주인공은 인류의 희망을 찾아 우주로 떠난다. 전 세계가 식량난에 몸살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 찾은 마지막 대안은 ‘우주’였다. 이제 우주는 미지의 영역이 아니다. 인류의 달 착륙 이후 행성 탐사 영역이 점차...
강만지 한국PD연합회 사무국  2015-06-26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