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8 일 18:01

MBC 아나운서들이 직접 밝힌 “우리가 TV에서 사라진 이유”

[위클리 포커스] 강재형·김범도·김상호·신동진·손정은·최율미·허일후 등 "언론탄압 넘어 인간모욕" 이혜승 기자l승인2017.08.01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36
개똥이

충분히 이해하고 응원합니다.
지금의 어려움 지혜롭게 힘 모아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하지만 당신들의 선배들 중 어용 언론의 압잡이 노릇한 사람들도 많다는 것을 염두에 두시길..........

2017.08.03 07:21

이수

정말 힘든 시기를 버텨내서 고맙습니다. 꼭 다시 볼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기다리겠습니다

2017.08.02 17:52

밤안개

예전 손석희 아나운서가 100분토론하고 뉴스하면 MBC만 보던 시절이 그립네요!!!

2017.08.02 17:39

봉도사

신동호 이새끼 시선 집중하는거 보니 새누리당 앞잡이 아닌가 할 정도로 새누리당 의원들 인터뷰는 교묘하게 좋게 말하고 민주당의원들은 겁나게 깔때 알아봣지..닭근혜의 개라는걸...

2017.08.02 16:39

쪼쪼

다 어디로 가셨나 했더니... 이런일이!!
힘내세요!!! 곧 다시 만날수 있길 바랍니다 응원해요

2017.08.02 15:32

문경재

힘내세요!!! 정의는 승리합니다

2017.08.02 15:21

정민경

정말 한때는 모든 프로그램에서 MBC를 맹신했었는데, 이젠 질이 너무 떨어져 아예 채널을 돌리지도 않습니다. 정권과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다시 굳건히 설 수 있도록 응원할께요

2017.08.02 15:21

카이져소제

악착같이 버티셔서 예전의 MBC를 만들어 주세요..화이팅!!!

2017.08.02 15:21

fullmoon

기사 읽다 눈물이 났습니다
ㅜㅜ
힘내세요~~~
저도 그 찬란했던 mbc가 그립습니다.
아직도

2017.08.02 15:02

현정

참담하네. 그런줄 알긴햇다만 이렇게 기사를 보니 참,,, 정권의 딱까리를 자처햇던 윗선들 다 갈아엎어야한다. 이들이야말로 적폐로구나!!!암적인 존재.. 신동호 아나운서가 그런사람이란걸 첨 알앗네...

2017.08.02 14:51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