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3 일 17:21

“종편은 훨씬 앞서 뛰어가는데 우리는…”

지상파 3사 시사·교양PD가 바라본 촛불정국…“촛불 혁명은 언론 혁명” 이채훈 한국PD연합회 정책위원l승인2016.11.24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3
앞선게 아니야

종편이 공중파를 앞서고 있다고 판단하는 것부터 핵심을 잘못짚었다고 생각하진 않는가?
그들은 그냥 자기 갈길 가고 있었을뿐... 너희를 앞지른게 아니야...
너네가 제자리에 주저 앉았을뿐이지...
너네가 종편과 같이 환호받고 박수받았던때를 잊었으니 종편이 앞선다고 착각하는거겠지...
공중파가 제자리를 찾으려면...
지금 가지고 있는 생각부터 뿌리째 뽑아내지 않으면 결국 도태될 뿐이다...

2016.12.13 06:47

글쎄

의식있고 제작 잘하던 피디들이 어느 순간 순응해서 교양프로의 순한 양처럼 살아가는 모습 보면 참 씁쓸하더군요. 왜 더싸우지 않죠? 그러다 이렇게 자존심상하는 순간이 오면 왜 갑자기 유배된 독립운동가 흉내를 내시는지...
그것이 정도를 제외하고 요새 지상파 시사프로의 퀄리티도 좀 돌아보시길.. 아이템으로도 메이킹으로도 주목받지 못하는 이유가 많은 것을. 시청자 다들 아는데 본인들만 항상 모르신다는.,

2016.11.30 14:54

글쎄

오만함이 보이는 기획. 현직 방송작가입니다 위에 언급되는 프로그램을 거쳐봤구요
종편의 활약, 시선집중,기사 타이틀대로 우린 망한것까 싶은 허탈함이 얼핏 반성처럼 보이지만
결국 종편 따위에 밀려 자존심상해죽겠다 우리도 애쓰고 있으니 좀 봐달라같네요
일반대중과 시청자들 외면에 대해 선배 문자받고 자위하는 게 여러분의 오랜 정신승리법이었지요
그렇게 해선 빠른 변화가 없을 거에요.

2016.11.30 14:49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