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1 수 20:43

'뉴스타파', "영화 '그날, 바다' 가설 기본 요건도 못 갖춰"

"세월호 앵커침몰설, 답 정해 놓고 논리 구성" 정면 반박 이미나 기자l승인2018.07.13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3
뉴스파토

뉴스타파...ㅋㅋㅋ 믿고 거른다...그럼 니들이 정확한 급변침 원인에 대해 주장하고나서 반박을해라...어디서 물타기를 하려고 그러냐? 어디 논리정연한 그럼 급변침 및 침몰원인 들어보자

2018.07.19 17:16

레인

그래서 뉴스타파가 제시하는 가설은 뭔가? 가설을 제시할 수 있는 기본 논리도 없고, 항적 문제가 꾸준히 제기 될 때 아무 것도 안하다가 지금 와서 그날바다가 틀렸을 수 있다?

세월호 레이다 항적이 오류에 의한 것이라면, 세월호 항적이 오류라는 증거를 가져와라. 반박의 기본 요건도 갖추지 못학소 뭘 얘기하자는거야.

2018.07.16 19:08

이맥

가설은 완벽할 수 없다. 진실은 신의 영역이고 인간은 생각하고 더 큰 가능성을 믿을 뿐이다.

좋다. 문제가 있다고 하자. 그렇다면 뉴스타파가 생각하는 세월호 침몰 원인은 무엇인가?
그것에 대한 탐구 노력에
지금의 반의 반이라도 열정을 쏟아주길 바란다.

뉴스타파가 탐사 보도에 대한 경쟁의식을 느끼는 것은 알겠지만 나는 김어준과 그날 바다 팀의 노력에 한 표를 던진다.

2018.07.14 23:45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