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4 수 16:47

'그알' PD “이재명, SBS 사장·김상중 회사에도 전화”

'이재명 죽이기' 의혹에 이큰별 PD "조폭 연루설 여야 가리지 않아...후속방송 준비" 김혜인 기자l승인2018.07.23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9
진실만

이큰별 PD님~ 쉽지 않았을 보도.
둉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알 후속도 원해요. 화이팅!!!

2018.08.06 17:18

진실만

이큰별PD님~ 쉽지않았을 보도.
둉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알 후속도 원해요. 화이팅!!!

2018.08.06 17:17

보라

헉 크으 뻔뻔하다

2018.07.24 17:16

백현

팩트만 놓고봐도 이재명이 거짓말한게 드러나는데, 10개중에 1개가 거짓말이 숨어있으면 진실을 찾기 힘든데, 교묘한 거짓말로 버틴다는 생각입니다. 이재명씨 조폭 모른다는 말이 거짓말이라는게 들통나고 조건도 안되는 조폭회사 세금 혜택준게 들통났는데, 먼 변명이 그렇게 많나요? 이런 사람은 끌어내리기 전에는 계속 거짓말만 일삼을 사람이네요. 이런 인간들 뽑지맙시다!

2018.07.24 14:58

시청자

1편 방송보고 많이 충격이었는데 죽은 젊은 청년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처벌을 받아도 시청자 입장에서는 용서가 안되는 감정인데 부모는 오죽하겠습니다까? 위험을 무릎쓰고 취재하신 제작진 응원합니다.

2018.07.24 11:32

민들레

이재명은 자신이 저지른 부당한 행위에 대해 화려한 언변으로 빠져나가지만 "죄송합니다" 그 말 한 마디를 못하는 인간이다.

2018.07.23 20:03

rrtttr

이게 외압 아니면 뭐가 외압인가요.

2018.07.23 19:51

그알시청자

이재명 본인은 떳떳하다면서, 왜 김상중 매니지먼트에까지 연락을????
후속보도 기다릴게요, 이큰별 피디님 계속 수고해 주세요

2018.07.23 19:15

ㅇㅇㅇ

그알 후속 방송 빨리 해주세요. 그알 제작진에 감사드립니다.

2018.07.23 19:04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