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V, 방송권역 확대불허에 반발
상태바
iTV, 방송권역 확대불허에 반발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연계해 ‘경기도권 방송’ 요구
  • 승인 1999.02.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인천방송(itv)이 방송개혁위원회의 방송권역 확대 불허 방침에 대해 형평성에 어긋나는 정책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인천방송은 사원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남석 보도국 차장)를 구성하고 일간지에 인천방송 방송권역 확대를 주장하는 광고를 게재하는 등 조직적인 대응에 나섰다. <성명서 7면>비상대책위 이남석 위원장은 “서울에 위치한 지역민방은 기타 수도권지역에 방송할 수 있고, 인천에 기반을 둔 지역민방은 인천지역에만 방송하라는 것은 수도권내에서도 지역간 차별을 두는 것”이라며 “itv의 방송권역을 경기도권으로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남석 위원장은 또 “지역민방들이 sbs의 중계소로 전락하고 있는데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 없이, 단순히 편성비율의 규제 및 뉴스 취재의 지역제한 등의 방안은 일시적인 미봉책에 불과하고, 서울의 1개 지역민방의 기득권만 보장해줄 뿐”이라고 주장했다.한편 지난 22일 열린 방송개혁위원회 2차 공청회에서는 인천경실련, 인천ymca, 인천민예총 등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 중심의 (가칭)인천방송대책 시민협의회 준비위원회가 ‘방개위의 지역민방 개혁(안)에 대한 인천시민의 입장’이라는 성명서를 통해 “방송권역은 지역간 차별 없이 1도 1사 원칙에 맞게 확대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인천방송이 불공정한 규제에 의해 위기로 치닫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contsmark1||contsmark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