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홍보처 신설에 현업단체 거센 반발
상태바
국정홍보처 신설에 현업단체 거센 반발
연합회 “현 정권의 양두구육(羊頭狗肉)”비판
  • 승인 1999.05.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집권여당인 국민회의와 자민련이 지난 3일 밤 국회 본회의에서 변칙적으로 국정홍보처 설치를 포함한 정부조직법안 등을 통과시켜 현업단체들의 극심한 반발을 사고 있다.203회 임시국회 회기를 지난 5월 3일까지 연장하는 등 그간 국정홍보처 신설 등을 골자로 한 정부조직개편안 회기내 통과의지를 보여온 집권여당은 방송현업단체는 물론 시민단체들도 ‘공보처 부활’이라며 국정홍보처 신설에 반대해왔음에도 이를 강행해 ‘방송장악 음모’를 드러낸 셈이 됐다.이러한 집권여당의 변칙적인 국정홍보처 신설에 대해 pd연합회는 오늘(6일) ‘국정홍보처는 현 정권의 양두구육(羊頭狗肉)인가’라는 제하의 성명서를 통해 “신설되는 국정홍보처 또한 언론 장악과 언론 감시를 실현하는 기구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으며, 특히 국정홍보처 홍보협력국의 존재는 과거의 홍보조정실이나 홍보정책실과 같은 악몽을 되살릴 뿐”이라고 강력히 성토했다. <성명서 전문 3면> 성명서는 또 “홍보협력국이 현 정권 하에서 언론의 도구적 동원과 복무를 강요하고 조장하는 조직으로 기능할 경우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이를 저지할 것”임을 엄중 경고했다.언론개혁시민연대(상임대표 김중배)도 “국정홍보처에 홍보협력국을 신설하면 조직의 생리상 공무원들의 언론접촉을 통해 홍보실적을 높이려 할 것이 뻔하다”며 홍보협력국 폐지를 요구했다. 전국방송노조연합(공동대표 현상윤)은 국정홍보처 강행 처리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방노련은 “대통령은 날치기 통과된 법률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하며, 정권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국정홍보처 신설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으며,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위원장 최문순)은 “국정홍보처 신설안 날치기 처리는 반민주적 폭거”이자 “지난날 관제언론, 꼭두각시 언론을 되살려 내겠다는 의도”라며 “국정홍보처를 폐지하지 않고 이 기구를 통해 언론에 대한 간섭이나 장악 등 언론관리, 언론통제에나 몰두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부딪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한편 kbs노조(위원장 현상윤)는 국정홍보처 신설건으로 지난 4일 비상대책위원회를 긴급 소집했다. kbs노조 박종원 선전홍보국장은 “항의방문단을 조직해 국정홍보처 신설에 엄중 항의하는 등 강도높은 철회투쟁을 벌이자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전했다.
|contsmark1||contsmark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