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지원 선진화와 방북 취재단
상태바
취재지원 선진화와 방북 취재단
  • PD저널
  • 승인 2007.08.1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의 마무리 작업이 진행 중이다. 브리핑룸과 송고실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다른 한편에서는 국무총리 훈령 등 제도의 성안 작업이 진행 중이다. 그 과정에 여러 가지 우려와 비판들이 제기되고 있다. 우려와 비판 중에는 오해에서 비롯된 것도 있고, 귀담아 경청해서 개선해야 할 점도 있다.

불가피한 진통이라고 생각된다. 오해는 성실하고 진지한 대화로 풀어야 하고 개선할 것은 개선해야 한다.
지난 6월 17일 취재지원 방안과 관련해 대통령과 언론단체 대표들간의 토론회가 언론재단 주최로 열렸었다. 이후, 토론회에서 약속된 대로 PD연합회·기자협회 등 언론단체와 청와대·정부측 대표들은 즉시 협의를 시작했다. 제대로 된 ‘취재 지원’이 이루어지기 위해 필요한 조건들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정부가 내놓은 기본안의 취지들을 꼼꼼히 따졌고, 생길 수 있는 부작용들을 제거하려고 노력했다. 언론단체들은 새 제도가 시행될 때 불가피하게 생길 불편한 점들을 최소화하기 위해 여러 제안들을 내놓았으며 격의 없는 토론으로 합의점들을 찾아갔다. 예를 들자면, 기사송고석의 총량을 현재대로 유지할 것, 통합 대상인 브리핑룸 중 기자들의 취재에 불편을 줄 수 있는 부분은 재조정할 것 등이다. 혹시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불편 사항을 개선하기 위해서 제도 시행 후에도 정기적으로 의견을 수렴하도록 한 것도 합의된 사항이다.

아쉬운 점은 청와대와 정부측 대표, 그리고 언론단체 대표들이 서명한 합의문 발표가 성사되지 못했다는 것이다. 기자협회가 내부의 이견으로 특위가 새롭게 만들어지고 그 특위가 ‘선 백지화’를 들고 나왔기 때문이다. 협상 대표들은 그동안의 합의 내용과 합의 정신을 존중한다는 것으로 마지막 협상을 마무리할 수밖에 없었다.

아무리 완벽을 기한다 하더라도 새로운 제도의 시행에는 미진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 부작용도 있을 수 있다. 문제는 미진한 부분을 채워가고 부작용을 제거하려는 노력이다. 그런 점에서, 이후 제기된 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수용하려 한 청와대와 정부의 태도는 평가할 만하다.

PD들에게 정부의 브리핑룸을 개방하고 취재의 문호를 적극적으로 연 것은 PD들의 작업과 관련해 커다란 발걸음을 내딛은 것이다. 그동안 PD들의 작업은 이미 보도된 정보를 토대로 2차적으로 정보를 가공, 보충 또는 재해석하는 것이었다. 이번 취재지원시스템 선진화 방안은 PD들로 하여금 1차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이는 PD들의 작업의 성격을 크게 바꾸어 놓을 것이다. 외교, 통일 등 국정의 다양한 분야에서 PD들이 1차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우리 프로그램들에 깊이가 더해질 것이다. PD들이 정부 부처를 취재할 때 출입기자를 통해서 하라는 이야기도 없어질 것이다.

8월 28일부터 30일까지 노무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한다. 7년 만에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기대가 없을 리 없다. 북핵 문제, 경제 협력, 평화체제 구축, 남북간 해상 경계선에 대한 문제, 민간부문의 교류 확대 등. 여기에 또 한 가지, 취재지원시스템 선진화 방안이 적용될 첫 방북취재라는 점이다. 남북정상회담이 발표된 후 PD들은 방북취재단에 PD들이 포함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역사적인 순간을 ‘PD적인 시각’으로 포착해 내고 싶은 것이다. 물론 방북단의 규모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혼자서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 하지만 PD들을 방북취재단에 포함시킴으로써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의 실효성을 증명할 수 있을 것이다. 정부의 전향적인 조처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