③ 이제 블로그를 만들어 볼까
상태바
③ 이제 블로그를 만들어 볼까
[연재] PD 2.0 시대 블로그 따라잡기
  • 김상범 블로터닷넷 대표블로터
  • 승인 2008.02.1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저널이 인터넷 개편을 맞아 PD블로그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블로그가 곧 웹2.0이다” 말은 들어 봤지만 무슨 내용인지 모른다면 여기에 주목하세요. 블로그에 대한 A부터 Z까지, 김상범 블로터닷넷 대표블로터가 5차례의 연재 글을 통해 자세하게 설명합니다.  <편집자 주>

연 재 순 서
1. 왜 블로그인가?
2. 블로그 개설, 미리 준비가 필요하다.
3. 이제 블로그를 만들어볼까
4. 내 블로그를 널리 알려라 
5. 이제 나도 파워블로거
블로그의 주제와 카테고리를 심사숙고해 정했다면 이제 블로그를 만들 차례다. 거듭 강조하지만 블로그를 만드는 일은 아주 간단하다. 만드는 것보다 관리하는 것이 훨씬 힘들고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시작이 반이다.

블로그를 만든다는 것은 인터넷에 나만의 유일한 주소로 접근할 수 있는 공간 하나를 부여받는 일이다. 그럼 어디에서 이런 공간을 만들 수 있을까. 너무도 많다. 네이버나 다음, 야후, 엠파스 등 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에 회원으로 가입하면 바로 블로그를 만들 수 있다. 로그인한 후 ‘내블로그 만들기’를 찾아 클릭만 하면 된다. 그러면 자신의 아이디를 기반으로 고유의 주소와 함께 블로그가 만들어진다.

포털 사이트에서만 블로그를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요즘 왠만한 언론사 사이트에 가면 블로그를 만들어준다. <PD저널>에서도 블로그를 만들 수 있다. 블로그 전문 서비스를 이용해도 좋을 듯 싶다. 대표적인 곳이 티스토리(www.tistory.com)다. 다만,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존 회원의 추천이 필요하다.

포털이나 언론사 사이트, 블로그 전문 서비스 등은 사용하기가 간편하지만, 대신 회원가입 절차 등이 필요하고 해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외에 자신만의 기능을 자유롭게 추가하거나 변경하는 것은 제한적이다. 이 때문에 자신이 직접 인터넷 주소를 하나 등록하고, 호스팅 서비스를 신청한 후, 직접 블로그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블로그를 운영할 수 도 있다. 흔히 설치형 블로그라고 불리는 것인데, 다소 전문적인 지식과 노하우가 필요하다. 설치형 블로그 소프트웨어는 공짜로 다운받아 설치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이 있다.

▲ 티스토리(www.tistoy.com) 메인 홈페이지
대체로 처음 블로그를 시작하는 것이라면 설치형 블로그보다는 이미 제공되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대체로 블로그를 이용하는 필요한 기능들을 미리 다 갖춰놓고 제공하기 때문에 크게 불편한 것은 없다.

포털에서 제공하는 블로그를 이용하면 자신의 블로그를 알리는 데 유리하다. 포털의 회원들이 워낙 많기 때문에 자신의 블로그를 사람들이 찾아올 가능성도 높아진다. 언론사 사이트에서는 블로그의 글을 정식 뉴스로 채택해서 노출시켜주기도 한다. 이 때문에 미디어로서 블로그를 운영하려한다면 언론사 사이트의 블로그를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블로그 전문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에는 포털이나 언론사 사이트의 블로그보다 블로그 운영 및 관리에 융통성이 크다. 전문적인 지식만 갖추면 블로그를 내 입맛대로 꾸밀 수 있는 자율성을 보장해주기 때문이다. 완전히 나만의 디자인을 만들 수도 있고, 구글 애드센스같은 광고도 내 맘대로 원하는 곳에 붙일 수 있다.

회원가입후 블로그 개설 신청을 하면 바로 초기 세팅작업에 들어간다. 대체로 제목을 입력하고 자신의 프로필(블로그에 대한 간단한 소개, 사진등록, 필명 등록 등)을 정하고, 카테고리를 나누면 된다. 또 한가지 블로그 디자인을 선택하면된다. 블로그 디자인은 흔히 스킨이라고 하는데, 블로그의 외형을 어떻게 설정할 지를 정하는 일이다.

일반적으로 블로그를 서비스하는 곳에서 샘플 스킨 목록을 보여주는 데 그 중에서 맘에 드는 것 하나를 골라 선택하면 된다. 이외에도 자잘한 세팅기능들이 많이 있는데, 이는 반드시 필요한 작업이 아니므로 기본값을 그대로 선택해도 된다. 이같은 세팅작업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언제든

▲ 김상범 블로터닷넷 대표블로터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세팅작업 자체에 너무 고민할 필요는 없다. 실제 블로그를 계속 운영하다 보면 블로그 세팅을 수정할 필요가 생긴다. 그렇게 하나둘 새로 추가하거나 수정하면서 조금씩 파워블로거로 거듭나는 셈이다.

태터툴즈나 무버블타입, 워드프레스같은 전문 블로그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나만의 서버에 완전히 독립적인 블로그를 만들고 싶은 욕심도 생길 지 모른다. 그때쯤이면 스스로의 판단기준에 따라 선택할 수 있을 만큼 블로그 전문가가 됐다는 말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