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막돼먹은 영애씨’ 이영애 역의 김현숙
상태바
[인터뷰]‘막돼먹은 영애씨’ 이영애 역의 김현숙
“농익은 영애의 모습을 보여주겠다”
  • 김고은 기자
  • 승인 2008.03.2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돼먹은 영애씨〉 이전에 김현숙은 ‘출산드라’였다. 뮤지컬과 영화 등에서 열심히 활약해도 그녀의 이름 석 자보다 ‘출산드라’란 〈개그콘서트〉에서의 이름이 더 친숙했다. 하지만 지금 그녀는 영애로 불린다. 이영애라는, 다소 이질적인 이름이 온전하게 그녀의 것이 됐다. 〈영애씨〉가 회를 거듭해 시즌3까지 온 소감이 남다를 수밖에 없다.

▲ '막돼먹은 영애씨' 이영애 역의 김현숙 ⓒtvN
“혼자 잘 났다고 되는 게 아니라 대중들의 피드백이 있어야 갈 수 있는 거다. 시즌제 생각을 못 했는데 시즌3까지 온건 상대적으로 좋은 피드백이 있었던 것 같아 좋다. 식상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좀 더 농익은 영애의 모습을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

“처음 설렘 반으로 시작했다”는 그녀는 이제 가중되는 부담을 실감하고 있다. “보다 성숙하고 농익은 모습을, 중심을 그대로 유지하되 정체성을 찾아가는 노력하는 과정을 담아내야 한다는 생각에 더 신중해지는 것 같다. 식상하지 않게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하니까 각오도 남다르고, 에너지도 더 쏟게 된다.”

현장에서 본 ‘영애씨’ 김현숙은 드라마에서 보는 것보다 더 씩씩한 여자였다. 오랜 촬영과 대기 시간에도 그녀의 목소리엔 힘이 넘쳤고, 스태프들과 농담을 주고받는 모습은 누구도 의식하지 않는 듯 자연스러웠다. 김현숙은 “누구나 다면성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영애가 그렇듯이 내가 괄괄해 보이지만 여린 부분도 많다. 촬영 현장에선 다 힘든데 나까지 힘이 빠져선 안 되지 않나. 연기를 거짓말처럼 할 수도 없고. 그래서 현장에선 분위기를 띄우려 노력하는 편이다.”

하지만 그녀는 “실제로 나의 내면은 비극적 요소가 많다”며 “연기도 희극 연기보다 비극적인 요소가 있는 연기가 더 수월하다”고 덧붙였다.

〈영애씨〉 향후 시즌 제작에 대한 생각을 물으니 그녀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더 이상 영애로서 거짓말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면 스스로 그만 둘 수도 있고, 아무리 하고 싶어도 원하는 사람이 적어지면 할 수 없을 거다. 사람의 인생이 어찌 될지 아나. 하다보면 깨닫게 될 거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