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노조, 공영방송 사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상태바
KBS노조, 공영방송 사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정연주 사장 퇴진,낙하산 사장 반대 서명운동 들어가
  • 이기수 기자
  • 승인 2008.04.2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노조 비대위 출범식
KBS 노조 비대위 출범식. '정연주 닮은 탈인형을 쓴 사람'이 강단에 서서 정연주 사장 입장처럼 말하고 있다.
KBS노조가 비대위 출범식을 마치고 서명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박승규 KBS 위원장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위원장 박승규, 이하 KBS노조)가 22일 낮 12시 30분 KBS 본관 2층 민주광장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하고 ‘정연주 사장 퇴진과 낙하산 사장 반대’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100여 명의 KBS조합원이 참석했다. 박승규 위원장은 투쟁사에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방송환경 변화는 결코 공영방송에게 유리하지 않다”며 “방통위 출범되면서 지상파는 논의의 장에서 배제되고 있다”고 말했다.

▲ 박승규 KBS 위원장

▲ KBS노조가 비대위 출범식을 마치고 서명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박 위원장은 “벌써 봄이 왔는데 KBS는 ‘정연주’라는 말라 비뚤어진 낙엽이 버티고 있어서 봄이 오지 않고 있다”며 “생명력을 다한 것은 떨어져야 한다”고 정 사장을 겨냥했다.

그러면서도 박 위원장은 정 사장 퇴진 카드를 들고 나오면서 신중을 기했음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정 사장에 대한 싸움은 신중해야 한다”며 “싸움의 결과나 상징성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 사장에 대한 싸움은 단지 시작일 뿐이고 그 이후부터가 진정한 싸움”이라며 “정 사장이 나간 뒤에 청와대에서 낙하산 사장을 내보내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KBS노조의 입장은 ‘투쟁경과 보고’에서도 드러났다. 경과보고를 발표하는 윤형혁 KBS노조 정책실장은 IPTV법 시행령, 공영방송 민영화, 신문방송 겸영 등에 대한 화두를 전면에 내세우며 비대위 출범의 의미를 밝혔다.

‘비대위 출범 결의문’에도 정 사장 퇴진 문제 외에 △정권의 공영방송 장악 음모를 분쇄 △낙하산 사장 원하지 않는다는 것 △방송구조 개편 관련 투쟁 △ 정연주 퇴진 촉구와 낙하산 사장 반대를 위한 서명운동 등의 입장을 담았다.

▲ KBS 노조 비대위 출범식에서 펼쳐진 퍼포먼스에서는 정연주 사장을 닮은 탈인형이 등장했다. 

그러나 이 날 출범식에서는 정 사장 퇴진을 노골적으로 담은 ‘퍼포먼스’가 약 10분간 진행됐다. 정연주 사장임을 자칭하는 ‘정연주 사장 얼굴을 닮은 탈인형’이 강단에 직접 등장, KBS조합원들을 향해 “KBS를 망하게 하겠다”, “KBS 5년 경영하니까 KBS 말아먹는 것은 일도 아니다”, “내가 있는 한 수신료는 올리지 않는다”, “당신들 내 아들에 대해 말하지 말아라”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결국 역으로 정연주 사장 스스로 “자신이 문제있는 사장”이라는 점을 부각하는 내용이었다. 퍼포먼스는 현장에 모여 있던 KBS노조원들이 강단에 서 있는 정 사장 닮은 탈인형을 향해 공을 던지며 ‘야유’하는 것으로 끝을 맺었다.

KBS노조는 비대위 출범식을 마친 뒤 본격적인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