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노골적 사전 선거운동 시작
상태바
청와대, 노골적 사전 선거운동 시작
<국민과의 대화> 방송 일방적 결정
  • 승인 2000.02.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27일로 예정된 김대중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밤 7:00∼9:00) 방영에 사전선거운동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방송노조의 연기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contsmark1|
|contsmark2|
|contsmark3|
|contsmark4|
|contsmark5|청와대 박준영 대변인은 이번달 초 김 대통령 취임 2주년에 맞춰 네 번째 <국민과의 대화>를 오는 27일 마련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방송3사는 kbs를 주관사로 정하고 mbc, sbs가 수중계한다는 데 합의했다. 그러나 방송 3사 노조는 11일 공동으로 성명을 발표해 "방송 3사가 총선을 불과 46일 앞둔 시기에 사전 선거운동이라는 오해를 받을 소지가 있는 내용을 방송해야 되는지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과의 대화>는 취소 내지는 연기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pd연합회도 12일 "대통령의 잦은 tv출연이 문제가 되고 있는 시점에서 또다시 방송3사를 통해 <국민과의 대화>를 갖겠다는 것은 방송의 공정성을 침해하고 방송을 권력의 부산물로 만들려는 것"이라며 총선 이후로 연기할 것을 주장했다.
|contsmark6|
|contsmark7|
|contsmark8|
|contsmark9|
|contsmark10|보도제작1부 전체를 준비단으로 투입하고 있는 주관사 kbs는 각 분야 대학교수 5명과 방송3사 보도책임자 1명씩으로 구성된 자문단 회의를 통해 대화 주제를 "서민"으로 잡고 50개 직능단체의 여론조사와 인터넷 설문 등을 통해 질문내용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준비단 관계자는 "1문1답형식을 탈피해 논의와 의견개진의 자리로 만들 계획이며 비판적인 저널리스트를 출연시켜 김 대통령과 1:1 대화코너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contsmark11|
|contsmark12|
|contsmark13|
|contsmark14|
|contsmark15|방송노조는 대화 주제가 서민층 공략을 위해 기획된 의혹이 짙고 또 간부진 중심으로 준비단이 구성된 데 대해 국정소개와 민심수렴이라는 대화의 원래 취지를 벗어나 총선을 겨냥한 여당총재의 자기변명과 선심공약의 자리로 변질될 공산이 크다는 목소리다. kbs 노조 공정방송위원회 이도경 간사는 "21일 3사 노조가 모여 공동 대응안을 내오고 22일에는 노사 공방위를 열어 대화 연기를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노조의 반발에 대해 kbs 보도제작1부 이성완 부장은 "노조의 문제제기가 틀린 것은 아니지만 현재로선 연기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contsmark16|
|contsmark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