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일본 TBS 최초 합작 드라마 만든다
상태바
MBC·일본 TBS 최초 합작 드라마 만든다
  • 승인 2000.02.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드라마 왕국"으로 불리는 mbc가 방송사상 처음으로 일본 방송사와 합작 드라마를 만든다.
|contsmark1|
|contsmark2|mbc 프로덕션(사장 이긍희)과 일본 tbs(도쿄방송·사장 스나하라 유키오)는 15일 도쿄 프린스호텔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60분물 4부작의 한일 합작 드라마 제작 합의문을 발표했다.
|contsmark3|
|contsmark4|
|contsmark5|
|contsmark6|
|contsmark7|방송사상 최초로 오는 2002년 초 60분물 4부작으로 방송될 예정인 한일 합작 드라마는 기획부터 드라마 제작 전 과정이 공동으로 이뤄지며 한국에서는 <나>, <사랑을 위하여> 등의 배한천 pd가 연출을 맡고 일본에서는 도이 노부히로 pd가 연출을 맡는다. 그밖에 기술과 미술 등의 스탭도 양국이 공동으로 구성하고 제작비도 공동부담하기로 합의했다.
|contsmark8|
|contsmark9|
|contsmark10|
|contsmark11|
|contsmark12|이긍희 사장은 "월드컵을 앞두고 한일간의 문화교류가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서 성사된 이번 드라마 공동제작은 한일 방송사에서 획기적인 출발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지금까지 한일 양국이 다큐멘터리를 공동 제작한 경우는 있었으나 드라마를 공동제작하는 것은 최초이며 이번 합작드라마를 계기로 일본 배우들이 우리 나라 tv에 본격적으로 등장할 전망이다.
|contsmark13|
|contsmark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