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원에 손태규·정종섭·엄주웅 씨
상태바
방통심의위원에 손태규·정종섭·엄주웅 씨
청와대, 국회의장 추천 몫 3명 내정
  • 이기수 기자
  • 승인 2008.05.0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9명 가운데 최근까지 결정되지 않았던 국회의장 몫 추천 방통심의위원이 추천됐다.

▲ 손태규 단국대 언론영상학부 교수, 엄주웅 전 스카이라이프 상무, 정종섭 서울대 법대 교수(사진 왼쪽 부터)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지난 1일 국회의장 몫으로 추천 방통심의위원으로 손태규 단국대 언론영상학부 교수, 엄주웅 전 스카이라이프 상무, 정종섭 서울대 법대 교수가 내정됐다”고 2일 밝혔다.

방통심의위원은 방송통신위원회 설치법에 따라 모두 9명인 심의위원에 대해 대통령이 3명, 국회의장이 국회 각 교섭단체 대표와 합의해 3명, 그리고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가 3명을 각각 위촉한다.

국회의장 몫 3명의 심의위원이 추천됨에 따라 방송통신심의원회 9명의 위원이 모두 결정됐다.

앞서 3월 1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소관 국회 상임위원회인 방송통신특별위원회가 김규칠 동국대 겸임교수(한나라당 추천), 이윤덕 정보통신연구진흥원 전문위원(민주당 추천), 백미숙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민주당 추천) 등 추천했다.

지난달 2일에는 대통령 몫 추천으로 박명진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박정호 고려대 전기전자전파 공학부 교수, 박천일 숙명여대 언론정보학부 교수가 내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