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잠정 연기
상태바
이명박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잠정 연기
이동관 대변인 "늦지 않은 시기 대화 나설 것"
  • 이선민 기자
  • 승인 2008.06.04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9일로 예정됐던 ‘국민과의 대화’를 연기하기로 했다.

주요 언론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4일 오전 브리핑에서 “애초 국민과의 대화를 취임 100일인 3일로 잡았다가 18대 국회 개원연설을 통해 국정운영의 청사진을 밝히고 이해를 구한 뒤 하는 게 좋겠다는 판단에 따라 9일로 연기했던 것”이라면서 “현재 국회 개원협상이 불투명한 상황이기 때문에 일단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대변인은  "국회 개원협상 전망을 보고 적절한 시기에 너무 늦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취소가 아닌 연기임은 분명히 밝혔다.

청와대는 또 5일로 예정된 18대 국회 개원식 개최가 불투명함에 따라 이 대통령의 국회 연설도 국회 상황에 따라 추후로 미루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