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세어라 KBS, 민주시민이 지킨다”
상태바
“굳세어라 KBS, 민주시민이 지킨다”
6일째 KBS 앞을 지킨 시민들…최문순 의원 노래 실력 발휘
  • 이기수 기자
  • 승인 2008.06.16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촛불은 오늘(16일)도 KBS 앞을 밝혔다. 약 1000여 명이 모인 16일 촛불집회는 여느 날보다는 차분하게 진행됐다. 다음 아고라 누리꾼과 시민들은 오늘도 ‘굳세어라 KBS, 민주시민이 지킨다’, ‘조중동 OUT’ ‘KBS를 사랑해요’ 라는 구호를 외쳤다.
오후 10시쯤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KBS 본관과 신관 주변을 도는 탑돌이 행사를 가졌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수배하는 내용의 유인물이 무료로 간식거리를 제공하는 다인아빠 찻에 붙어 있다. 유 장관이 MBC 전원일기 시절 맡았던 배역 이름으로 수배내용이 적혀 있다.
어김없이 촛불을 들고 있는 시민들
16일 촛불집회에 참석한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
▲ 촛불은 오늘(16일)도 KBS 앞을 밝혔다. 약 1000여 명이 모인 16일 촛불집회는 여느 날보다는 차분하게 진행됐다. 다음 아고라 누리꾼과 시민들은 오늘도 ‘굳세어라 KBS, 민주시민이 지킨다’, ‘조중동 OUT’ ‘KBS를 사랑해요’ 라는 구호를 외쳤다.

촛불은 오늘(16일)도 KBS 앞을 밝혔다. 서울 시청광장에서 ‘조중동 심판 및 공영방송 지키기’ 촛불집회에 참석했던 시민 700여명도 밤 10시 30분쯤 KBS 본관 앞으로 합류해 1000여명이 KBS 앞에서 촛불을 밝혔다.

시민들은 오늘도 ‘굳세어라 KBS, 민주시민이 지킨다’, ‘조중동 OUT’ ‘KBS를 사랑해요’ 라는 구호를 외쳤다.

6일째 접어든 KBS 본관 앞 촛불집회는 언론 공공성을 확보를 위한 시민들의 참여가 높아지면서 국회의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쇠고기 재협상을 주장하며 단식을 해온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도 KBS 촛불 집회에 참석했다.

▲ 16일 촛불집회에 참석한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

강기갑 의원은 “실천하는 양심, 진실의 촛불 밝히기 위해 참석한 여러분이 자랑스럽다”며 “공기, 의료, 물 등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해 공공성은 확보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KBS를 지켜내야 한다”며 “방송마저 정권 손에 넘어가면 우리 미래 어두워진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3일째 촛불집회를 참석하고 있는 최문순 통합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천정배 전 통합민주당 의원, 노회찬 전 의원 등이 KBS 촛불집회를 참석했다.

언론시민단체, 학계 관계자들도 촛불을 들었다. 김서중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언한국방송광고공사, 아리랑TV, YTN 등 정권의 낙하산 사장이 계속 취임하고 있는 상황에서 KBS는 상징적인 의미를 가진다”며 “언론의 사회적 의미를 생각하면 공영방송 KBS의 역할을 중요하고 KBS를 지켜내야 한다는 생각에서 집회에 참석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번 촛불집회는 두 가지 교훈을 얻게 했다”며 “한가지는 한 번 지나고 나면 해결되기 어렵다는 점과 사안에 대해 미리 대응해야 한다는 점에서 정권의 방송 장악 역시 막아야 한다는 생각을 갖게 했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심석태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위원장도 “언론장악에 대한 싸우는 대상을 분명하게 했으면 좋겠다”며 “또 언론전선에서 동조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촛불집회는 시민들의 자유 발언도 이어졌다. 집회에 참석한 KBS 한 드라마 PD는 자발적으로 촛불을 밝히며 KBS를 지켜내는 시민들 앞에서 KBS의 부끄러움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집안문제 해결 못해 아쉽다. 일주일 안됐지만 수천명의 KBS 구성원들이 바뀌고 있다”며 “여러분이 들고 있는 촛불 볼 때마다 가슴이 벅차다”고 고백했다.

최문순 통합민주당 의원은 시민들의 즉석 노래 요청에 ‘아침이슬’을 불러 시민들의 박수를 한 몸에 받기도 했다.
▲ 오후 10시쯤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KBS 본관과 신관 주변을 도는 탑돌이 행사를 가졌다.

시민들은 오후 10시쯤 KBS를 지키기 위한 ‘탑돌이 행사’를 가졌다. 시민들은 KBS 본관과 신관을 돌며 “최시중 물러가라”, “조중동은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수배하는 내용의 유인물이 무료로 간식거리를 제공하는 다인아빠 차에 붙어 있다. 유 장관이 MBC 전원일기 시절 맡았던 배역 이름으로 수배내용이 적혀 있다.
▲ 어김없이 촛불을 들고 있는 시민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