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기자 53.9% “정 사장 사퇴 촉구 적절치 않아”
상태바
KBS기자 53.9% “정 사장 사퇴 촉구 적절치 않아”
KBS 기자협회 설문조사 결과 발표
  • 이기수 기자
  • 승인 2008.06.17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기자 절반 이상이 “노조의 ‘정연주 사장 사퇴’ 촉구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BS기자협회가 지난 16부터 이틀 동안 KBS기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설문에 참여한 434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234명(53.9%)이 “‘공영방송 사수투쟁이 중요한 시기이므로 이 시기에 정연주 사장 사퇴를 촉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데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사장 사퇴를 촉구하는 것은 적절하다’는 의견에 찬성표를 던진 KBS 기자는 164명(37.8%), 무응답은 8.3% (36명)에 그쳤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KBS협회 소속 기자 434명(전체 478명)이 참석했다.

이번 KBS기자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서 KBS기자 내부에서는 “기자 사회 전체가 ‘정 사장 퇴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며 “기자들이 앞으로 목소리를 내는 데 최소한의 기준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됐다” 고 보는 의견이 많다. 그 동안 KBS 기자들 사이에서는 ‘정 사장 퇴진’ 문제를 두고 사내 게시판 등에서 찬반 의견이 분분했다.

KBS의 한 기자는 “KBS기자 절반 이상이 ‘정 사장 퇴진’을 반대한다는 것을 밝힐 수 있게 됐고 입장을 밝힐 수 있는 동력은 마련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다른 KBS기자는 좀 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설문 내용을 찬반으로 정확하게 나눌 수 없기 때문에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정 사장 퇴진 반대에 비교적 많은 기자들이 공감했다고 평가하는 것이 가장 정확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KBS노동조합(위원장 박승규)는 지난 2월 정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결의문에서 ‘조합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80% 이상이 ‘정 사장에게 KBS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KBS노조는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정 사장 사퇴를 촉구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