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4월 캉첸중가 등반 인터넷 생중계
상태바
KBS 4월 캉첸중가 등반 인터넷 생중계
정하영 촬영감독 등 지난달 18일 출발…KBS 노사 위험지역 방송제작 보상 절충
  • 승인 2000.04.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kbs가 지난해 현명근 기자 등 두 명의 목숨을 앗아간 세계에서 세번째로 높은 히말라야 캉첸중가봉 등반을 다시 도전키로 하고 이 과정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할 계획이다.
|contsmark1|
|contsmark2|
|contsmark3|kbs는 고인경 단장을 비롯해 엄홍길 등반대장외에 kbs영상제작국 김종환·정하영 촬영감독이 포함된 캉첸중가 원정대가 지난달 18일 네팔 카투만두에 도착해 오는 21일께로 예정된 정상등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contsmark4|
|contsmark5|
|contsmark6|kbs는 지난해 현지에서의 위성생중계가 눈사태로 실패한 것을 교훈 삼아 이번에는 등반과정을 인터넷으로만 생중계하고 방송으로는 5월 초 녹화 중계할 계획이다.
|contsmark7|
|contsmark8|
|contsmark9|이를 위해 eng 카메라 1대와 1080mm 망원렌즈, 4.8mm와이드 렌즈 및 미속 촬영에 필요한 각종 장비를 베이스 캠프 등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kbs 노사는 지난달 30일 "위험지역 방송제작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데 합의하고 보상금액 등에 대한 최종 검토를 거쳐 이 달 중순께 열릴 kbs 이사회에서 확정할 계획이다.
|contsmark10|
|contsmark11|
|contsmark12|"위험지역 방송제작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위험 지역을 정도에 따라 1∼3 등급으로 나누고 이런 지역에서 사고를 당할 경우 위험정도와 근무연수에 따라 특별공로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contsmark13||contsmark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