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이사회, 정연주 사퇴 밀어붙이나
상태바
KBS이사회, 정연주 사퇴 밀어붙이나
내달 7일 임시이사회 개최 추진…‘사퇴권고안’ 저울질
  • 이기수 기자
  • 승인 2008.07.30 0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개월 동안 KBS이사회(이사장 유재천)가 계속해서 추진하고 ‘정연주 사장 사퇴권고안’ 상정 시도가 이명박 정권이 밀어붙이고 있는 정 사장 사퇴 시도를 거들기 위한 일종의 ‘여론몰이용’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KBS이사회의 이 같은 시도가 시작된 것은 지난 5월2일 친한나라당 성향의 방석호 이사가 보궐이사로 선임되면서 이사회의 여야 구도가 팽팽해진 시점으로, 이때부터 이사회는 정 사장 사퇴 권고안 상정 논의를 공론화하기 시작했다.

실례로 지난 5월 13일 열린 간담회에서 친여 성향의 이사들은 주도적으로 ‘정연주 사장 사퇴 권고안’ 상정을 논의했고 안건 상정을 위한 임시이사회를 개최를 추진했다.

또 지난 23일 KBS 정기 이사회에서도 ‘정연주 KBS 사장 사퇴 권고안’ 상정 여부 가능성이 일찌감치 점쳐졌다. 동의대로부터 해임된 신태섭 교수를 KBS 이사에서 해임한 방통위가 강성철 부산대 교수를 보궐 이사로 추천하면서 이사회의 여야 구도가 7대 4로 완전하게 뒤집혔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KBS이사회는 KBS PD협회, KBS기자협회 등 직능단체의 반대에 부딪혀 개최되지 못했다.

상황이 이쯤 되자 KBS 안팎에서는 “KBS이사회가 법적 근거도 없는 ‘정 사장 사퇴 권고안’ 상정 시기를 저울질하며 계속해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KBS 이사회는 정연주 사장의 검찰 소환과 감사원의 KBS 감사 결과 발표 등이 나오는 시점에 맞춰 또 다시 임시이사회 개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BS 이사회는 내달 13일로 예정된 임시이사회를 7일 경으로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회의 이 같은 행보와 관련해 KBS의 한 관계자는 “구 방송위 위원의 정치적 안배에 따라 이사회가 구성된 만큼 태생적 한계가 있긴 하지만, 새정부 출범 이후 여당 측에 편향된 인사들이 줄줄이 보궐이사로 선임되면서 KBS 이사회가 더 본분을 망각하고 있는 모양새”라며 “이사회의 ‘정 사장 사퇴 권고안’ 추진은 방송법에도 없는 KBS사장 임면권을 우회적으로 악용하는 사례”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