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이사회, 보도통제 심각
상태바
KBS이사회, 보도통제 심각
[3보: 8시 40분]기자들 출입 통제 …본보 기자 촬영 중 카메라 파손
  • 특별취재팀
  • 승인 2008.08.0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이사회가 열리는 8일 오전 KBS본관을 비롯한 KBS신관 주변의 보도통제가 이뤄지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오전 8시 30분 현재 KBS이사회를 취재를 위해 모인 종합일간지, 미디어전문지 기자들의 KBS 건물 안으로의 진입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다. 청원경찰들은 KBS 본관과 신관 입구를 모두 통제하고 일일이 KBS직원 출입증을 소지한 직원들을 확인한 뒤 출입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KBS이사회가 열리는 KBS본관 3층 제1회의실 주변은 오전 7시 30분부터 이미 출입통제가 시작됐으며 이사들의 출입을 위해 제1회의실에 가장 가까운 엘리베이터를 제외하고는 나머지 엘리베이터의 운행도 중단했다.

KBS측은 KBS이사회 개최와 관련한 모든 기자들의 취재와 사진 촬영을 금지했다. 이날 새벽 이사회장 주변에 대기하고 있는 본보 기자는 사진 촬영을 하던 도중 사복 경찰 등에게 들려나갔으며 카메라가 부서지는 등의 사고가 벌어졌다.

KBS측은 오전 8시 40분쯤 뒤늦게 일간지를 비롯해 미디어 전문지 출입기자들의 입장을 허용했으나 그것 또한 이사회장이 아닌 본관 3층에 위치한 출입 기자실로 한정했다. 때문에 기자들의 사진 촬영과 직접 취재는 사실상 어려운 상태다.

이 같은 출입통제 속에 오전 8시 15분쯤 유재천 이사장과 권혁부 이사가 사복경찰 200여명의 호위 속에 이사회에 입장했으며 이날 이사회 불참 의사를 밝힌 이춘발 이사를 제외하고는 친여성향의 이사들은 모두 입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이사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제1회의실에서 개최될 임시이사회의 안건으로 ‘감사원의 해임요구에 따른 해임 제청 및 이사회 해임 사유에 따른 해임 제청안’을 다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