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4.10.20 월 22:08
> 뉴스 > 미디어뉴스 > 미디어이슈
     
채널CGV ‘색시몽’ 11월 나쁜 프로그램 선정
여성민우회 “성폭행 장면 선정적으로 묘사해”
2008년 12월 15일 (월) 17:24:17 원성윤 기자 socool@pdjournal.com

   
▲ 채널CGV <색시몽> ⓒ채널CGV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가 ‘11월의 나쁜 방송 프로그램’으로 채널CGV에서 제작, 방영되고(2007년) 최근 앨리스TV에서 재방된 드라마 〈색시몽〉을 선정했다.

여성민우회는 “방송 당시에도 나쁜 방송프로그램으로 선정될 충분한 사유가 있는 프로그램이었으나 ‘이달의 나쁜 방송프로그램’이 선정 기간 내의 대상 프로그램이 아니어서 그 당시에는 나쁜 방송프로그램으로 선정 할 수 없었다”며 “프로그램이 상당히 많은 문제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이 프로그램을 주목해서 보고 있었다”고 밝혔다.

여성민우회는 〈색시몽〉에 대해 △성폭행범은 범죄자가 아니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점 △성폭행범을 성폭행 당하도록 유인해서 잡는다는 설정 △성폭행 장면에 대한 선정적 묘사 △성폭행범에 대한 희화화 △야한 옷차림의 여성이 성추행을 부른다는 식의 설정 등을 이유로 나쁜프로그램 선정 이유를 밝혔다.

여성민우회는 “〈색시몽〉이 성폭행 장면을 대단히 세세하고 선정적으로 묘사하여 마치 포르노 영상을 보는 듯하다”며 “행위를 구체적으로 묘사하고 성폭행당하는 여성의 신체부위를 계속 보여줌으로써 이를 불법행위로 인지하기 보다는 남녀의 성행위라는 볼거리로 만들어 버렸다”고 주장했다.

원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KBS·EBS 신입사원 공개 채용 실
MBC, 교양국 해체 움직임…공영성
사라진 朴 대통령 7시간, 사라진 K
SBS, ‘LTE뉴스’ 서비스 재개
미래부 주도 ‘한국형 유튜브’에 방송
“종편, 종합편성채널 아닌 종일편파방
페이스북에는 있고, 지상파에는 없는
공룡은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을까?
MBC ‘무한도전’ 400회 특집,
방통위, 광고총량제 등 자문 방송광고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5층 | TEL 02-3219-5613~5619 | 구독문의 02-3219-5618 | FAX 02-2643-6416
PD연합회 사무국 02-3219-5611 | 한국PD연합회 | 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 | 대표자 : 홍진표
Copyright 2007 한국PD연합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