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앞에 다가온 지상파 디지털 시험방송
상태바
눈앞에 다가온 지상파 디지털 시험방송
KBS·MBC 다음달 3일, SBS는 8월31일 각각 시작
  • 승인 2000.08.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8월말부터 방송3사의 디지털 시험방송이 각 사에 할당된 hdtv 채널로 시작된다.
|contsmark1|방송3사에서 준비중인 시험방송 프로그램은 대부분 영상미를 강조한 다큐성 프로그램으로 모두 하루 한시간 이내로 방송될 예정이다.
|contsmark2|
|contsmark3|
|contsmark4|시험방송 시기는 kbs 1tv와 mbc가 9월3일, sbs가 이보다 빠른 8월31일로 예정돼 있다.
|contsmark5|이같은 시기는 정부의 디지털 전환일정에 맞춘 것으로 각 사의 제작일정에 따라 결정됐다.
|contsmark6|
|contsmark7|
|contsmark8|또 아직 hdtv 채널을 할당받지 못한 kbs 2tv와 ebs는 채널 할당을 받고 프로그램이 준비되는 대로 시험방송에 들어갈 계획이다.
|contsmark9|
|contsmark10|
|contsmark11|kbs 1tv는 9월3일 낮 11시부터 한 시간 동안 <이것이 hdtv이다>는 특집프로그램을 내보낼 계획이다. 이어 올해 말까지는 주 5일 동안 낮 11시부터 30분간 ‘hd hour’를 고정 편성한다.
|contsmark12|‘hd hour’에 방송될 프로그램은 <서울 속에 북한산>, <서울 24시>, <웰 컴 투 코리아>, <한려해상> 등 모두 영상기록이다.
|contsmark13|
|contsmark14|
|contsmark15|mbc도 올해 초 hdtv로 제작된 두 편의 베스트극장 <사랑한다고 말해봤니?>(연출 임화민)와 <창포꽃 필 무렵>(연출 황인뢰) 중에서 한편과 카레이싱 장면을 찍은 영상기록 등 모두 두 편을 9월3일 시험방송할 예정이다.
|contsmark16|
|contsmark17|
|contsmark18|편성기획부 관계자는 “콘텐츠가 부족한 형편이라 자연다큐 위주로 수시 편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smark19|이와 함께 mbc는 세 번째 hdtv 베스트극장을 10월부터 제작한다는 계획이다.
|contsmark20|
|contsmark21|
|contsmark22|이 달 31일 시험방송을 시작할 sbs는 31일 낮 11시 는 특집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매주 20분 분량의 <한국 풍경 2000>(가제)을 한 편씩 방송한다.
|contsmark23|이를 위해 sbs는 이미 13편의 영상기록 제작을 마쳤고 11월부터는 30분 분량 특집다큐 16편을 방송한다는 계획이다.
|contsmark24|
|contsmark25|
|contsmark26|이번 디지털 시험방송을 앞두고 kbs 준비팀의 이장종 pd는 “제작경험과 시설이 부족해 스튜디오 촬영보다 야외 촬영에 치중했다”며 “hdtv의 특징인 생생한 화면과 현장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ntsmark27|
|contsmark28|
|contsmark29|한편 방송위원회는 내년부터 시작될 지상파 디지털 본방송 시간을 주 10시간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contsmark30|
|contsmark31|
|contsmark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