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노조, 26일 긴급 조합원 총회 열기로
상태바
MBC노조, 26일 긴급 조합원 총회 열기로
김보슬 PD 등 다른 제작진은 소재 파악된 상황
  • 이선민 기자
  • 승인 2009.03.26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25일 밤 MBC PD수첩 이춘근 PD를 체포했다는 소식을 들은 MBC노조 집행부와 시사교양국 PD들은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여의도 MBC로 모이고 있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밤 11시30분 현재 대책회의를 진행 중이다. MBC노조는 26일 오전 11시 긴급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기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향후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또 노조는 검찰의 소환을 통보받은 이춘근 PD 이외 제작진에 대한 소재 파악을 확인중에 있다. 조능희, 김보슬 PD와 김은희, 이연희 작가는 소재 파악이 됐지만 송일준 PD는 밤 11시30분 현재까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YTN노종면 위원장의 구속 소식에 이어 이춘근 PD의 체포소식까지 전해지자 언론노조는  각 지본부장과 미디어담당 기자들에게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전하고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이PD의 체포 소식을 듣고 서울중앙지검으로 달려간 〈PD수첩〉제작진의 법률 대리인 윤천우 변호사는 < PD저널>과의 통화에서 “오늘 밤에는 조사가 없고 내일 오전 9시30분이나 10시경부터 조사를 개시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검찰은 25일 오후 10시30분경 미국산 쇠고기 방송과 관련해 소환에 불응해온 MBC 〈PD수첩〉 이춘근 PD를 긴급 체포했다.  이에 앞서 검찰은 24일과 25일 광우병 관련 방송을 제작한 〈PD수첩〉PD와 작가들에게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출두할 것을 통보했으나 모두 소환에 불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