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 지상파 콘텐츠 ‘무임승차’ 하나
상태바
IPTV, 지상파 콘텐츠 ‘무임승차’ 하나
실시간 재전송 무료화 등 주장…지상파 “콘텐츠 문제 근본해결 노력해야”
  • 김세옥 기자
  • 승인 2009.04.2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와 SK브로드밴드, LG데이콤 등 IPTV 제공사업자들이 경쟁력 강화 명목으로 지상파 콘텐츠에 ‘무임승차’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IPTV 3사는 지난 15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와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의원들,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 등과 진행한 비공개 간담회에서 직접사용채널 운용금지 등의 규제완화(KT)와 KBS 1TV·EBS 외 KBS 2TV·MBC·EBS 등 지상파 채널 전체를 필수설비로 규정해 달라(SK브로드밴드)는 등의 요구를 했다. LG데이콤도 지상파 재전송 대가와 관련해 초기 진입 비용 재검토 및 수신료 인하 등을 요구했다.

지난 17일 국회 문방위 소속 성윤환 한나라당 의원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IPTV 조기정착을 위한 정책방안’ 토론회에서 안성준 LG데이콤 상무는 “지상파가 케이블에겐 한 푼도 안 받으면서 우리에게만 요구하는지 모르겠다. 그쪽에도 똑같이 받든지 둘 다 안 받는, 공정경쟁의 룰이 필요하다”며 사실상 지상파 방송의 IPTV 실시간 재전송의 무료화를 주장했다.

지상파 채널 전체를 필수설비로 규정해 달라는 요구보다 한 발 더 나간 것으로,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김원식 중앙대 교수(경제학) 역시 “지상파 난시청이 존재하는 동안엔 IPTV 실시간 재전송의 무료화를 고려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이는 지난해 10일 방송통신위원회 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 등의 중재로 IPTV 사업자들이 콘텐츠 제작을 위한 펀드조성 및 콘텐츠 전송료의 ‘선 전송, 후 정산’ 등을 지상파 방송사들과 합의한 것과는 온도차가 있는 주장이다.

더구나 이 같은 주장은 정부와 방통위가 IPTV를 ‘신성장 동력’으로 규정, 콘텐츠 제작 등에 따른 방송·영상산업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을 꾀하겠다고 한 것과도 거리가 있다. SBS 정책팀의 주영호 박사는 “지난해 IPTV 사업자들은 지상파 재송신 합의를 하며 콘텐츠 관련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지만 현재까지 한 푼도 조성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면서 “IPTV 사업 성공의 핵심은 콘텐츠 문제 해결에 대한 근본적이며 적극적인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