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문화부 추진논란 ‘정책버라이어티’ 신설
상태바
KBS, 문화부 추진논란 ‘정책버라이어티’ 신설
제작진 “홍보쇼 아닌 국민 아이디어 제안” … “변질 경계해야”
  • 김도영 기자
  • 승인 2009.04.21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가 문화체육관광부의 방송편성 침해 논란을 빚었던 ‘정책 버라이어티쇼’를 이번 봄 개편에 신설했다.

문화부는 지난 2월 KBS와 함께 추진하는 ‘정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협찬에 협조해 달라는 공문을 각 부처에 보냈고, 최문순 민주당 의원이 2월 19일 국회 업무보고에서 이 내용을 폭로하면서 정부의 ‘방송편성 침해’ 논란이 일었다.

파문이 커지자 유인촌 문화부 장관은 해당 프로그램 추진을 사과하고, 관련 사업을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논란 이후 KBS 노사 공정방송위원회는 문제의 ‘정책 버라이어티쇼’가 외주제작사의 제안으로 실제 기획단계까지 추진됐다고 밝힌 바 있다.

▲ <5천만의 아이디어로> ⓒKBS
이번 개편에 신설된 KBS 1TV <5천만의 아이디어로>는 문화부가 추진하던 내용을 그대로 담고 있다. <5천만의…>은 국민이 정책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패널들이 실현 가능성을 검증해 신속히 정책에 반영하는 1시간짜리 주간 프로그램이며, 6개월간 24회로 방송될 예정이다. 제작비도 문화부와 관계 부처가 함께 분담하는 방식으로 공문 내용과 일치한다.

단 문화부가 아이템의 방송 타당성을 검토하는 등 제작 프로세스에 개입한다는 부분은 실제 제작과정과 차이가 있다. 이영돈 KBS 기획제작국장은 “KBS 방송문화연구소가 무작위로 선발한 일반시민 100명으로 구성된 아이디어 위원회가 정책의 타당성을 검토할 뿐, 정부부처의 개입은 없다”며 “실제 정책반영 가능성을 검토하는 전문가 패널에 법률가, 교수 등과 함께 해당 부처 관계자 1명이 포함돼 있는 정도”라고 말했다.

이 국장은 앞선 ‘편성 개입’ 논란에 대해 “처음 아이디어를 낸 외주제작사가 협찬을 받는 과정에서 문화부와 접촉한 것이지 정부 압력에 의해 편성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프로그램을 보면 알겠지만 정책홍보는 전혀 없고, 국민들의 아이디어를 일반인으로 구성된 위원회가 평가해 정부에 제안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 문화부 협조 공문.
하지만 정부 협찬을 받는 ‘정책’ 프로그램인 만큼 향후 정책 홍보로 변질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최문순 의원측은 문화부 공문을 공개하면서 “공문 내용처럼 프로그램이 제작될 경우 처음엔 생활과 관련한 국민 아이디어를 받아들이며 정부의 ‘소통’ 이미지를 굳히고, 이후 경제 등의 아이템으로 넘어가면서 ‘경제를 살리기 위해 대운하를 파자’는 정부 시책 ‘홍보’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최성원 KBS 노동조합 공정방송실장은 “정부 협찬을 받게 되면 아무래도 일방적인 정책홍보에 대한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를 늘 경계해야한다”며 “공방위를 통해 어느 부처로부터 협찬을 받는지 등을 정확히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덕재 KBS PD협회장도 “프로그램에서 정부 정책을 홍보하는지 꾸준히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는 25일 오전 10시 방송되는 <5천만의 아이디어로> 첫 회에는 공무수행으로 적립된 항공마일리지를 저소득층에 지원하자는 제안 등이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