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개혁시민연대 출범 ‘후폭풍’
상태바
방송개혁시민연대 출범 ‘후폭풍’
MBC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제작진 법적 대응 시사
  • 김고은 기자
  • 승인 2009.05.20 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단체인 방송개혁시민연대(공동대표 김강원·임헌조, 이하 방개혁)가 지난 14일 출범했으나, 방송계의 거센 반발을 받고 있다.

방개혁은 출범식에서 △MBC 비리공개 기자회견 △지속적인 방송백서 발간을 통한 왜곡방송 실체 공개 등의 계획을 밝혔다. 이를 두고 언론계 안팎에선 “6월 언론관계법 처리를 앞두고 보수진영에서 여론몰이를 하려는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방개혁에는 특히 MBC 선임자 노조인 공정방송노조(위원장 정수채, 이하 공방노)가 유일한 발기인 단체로 참여해 MBC 내부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 정수채 공방노 위원장은 이날 출범식 격려사에서 “방송개혁시민연대가 MBC 개혁을 하기 위해 외로운 활동하는 있는 저에게 100만 대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 방송개혁시민연대가 발간한 '방송장악충격보고서' ⓒ방송개혁시민연대
방개혁은 출범식과 함께 ‘방송장악 10년 충격보고서’ 출판보고회를 갖고 공영방송과 관련한 갖은 의혹들을 제기했다.

이들은 “2002년 대선은 한마디로 김대업 주연의 이회창 후보 아들 병역비리문제를 방송3사의 편파보도 합작으로 노무현의 승리를 일구어낸 일대 쾌거”라고 주장하고, “민족일보 조용수 건은 언론노조연맹, 미디어오늘, 언개련 그리고 MBC로 이어지는 좌파 이데올로기로 결합된 언론계 커넥션의 대표적 공조 사례”라고 지적했다.

또 MBC의 현대사 다큐멘터리 〈이제는 말할 수 있다〉에 대해선 ‘좌파 사상교육 방송’이라고 비방했다.

이에 대해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제작 PD 일동은 지난 15일 성명을 내고 “과거 독재정권 아래에서 억울하게 희생된 사람들의 목소리를 제도권으로 수용하여 국민화합을 도모하는 것은 공영방송의 당연한 임무”라고 반박했다.

또 방개혁이 “〈이제는 말할 수 있다〉는 1999년 삼성언론상, 통일언론상을 필두로 2005년까지 무려 30회 이상 각종 언론부분에서 수상하는 이변을 낳았다”며 의혹을 제기한데 대해서는 “‘이변’이라고 표현, 마치 김대중, 노무현 정권의 지원을 받은 프로그램인 양 비아냥거렸다”면서 “이 또한 근거 없는 모욕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공정방송노조를 주축으로 23명의 들러리를 세워서 급조한 이른바 ‘방송개혁시민연대’는 출범 당일부터 도덕적 파산선고를 받아 충분하다”면서 “이들에 대해서는 앞으로 깨어있는 방송인들의 도덕적 심판은 물론,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 준엄한 법의 심판도 뒤따를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한편 방개혁은 당초 20일 MBC의 비리를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으나,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MBC 노조 관계자는 “구체적인 것 없이 폭로전만 하니까 자기들 스스로 말의 힘을 잃은 것 아니겠나”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