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틀지 마라! MBC 틀어라!”
상태바
“KBS 틀지 마라! MBC 틀어라!”
[현장] 노무현 전 대통령 노제 열린 서울광장
  • 원성윤 기자
  • 승인 2009.05.2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추모객들이 풍선을 날려 보내고 있다. ⓒPD저널
29일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노제가 열린 서울시청 앞 광장에는 이른 시각부터 추모객들의 행렬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서울 태평로 일대 경찰이 미리 쳐놓은 노란색 폴리스 라인에는 추모객들이 노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노란색 풍선으로 수놓았다. 삼삼오오 어린 자녀들을 손잡고 나선 이들은 이 행렬에 동참해 너나 할 것 없이 풍선을 나눠 불었다. 또 이들은 노란색 고깔모자를 쓰고, 서울 시청 앞 광장에 자리를 잡고,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다.

이날 덕수궁 대한문 앞에는 많은 추모객들이 모였다. 추모객들은 국화꽃 한 송이를 들고, 차례대로 절을 하며 고인의 가시는 길에 명복을 빌었다.

시민들, 이명박 대통령과 KBS에 극심한 반감

▲ 고인의 영상이 나오자 노제 현장은 울음바다가 됐다. ⓒPD저널
노 전 대통령 노제가 진행되는 서울시청 앞 광장에는 오전 10시부터 대형 멀티비전을 통해 경복궁에서 거행된 영결식 현장이 방송되고 있었다. 그러나 화면에 KBS가 중계되자 시민들은 일제히 거부감을 나타내며 “MBC! MBC!”를 외쳤다. 한 시민은 “KBS는 편파보도를 하기 때문에 볼 필요가 없다”며 “공정하게 방송하는 MBC만이 중계할 자격이 있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결국 장례위원회 측에서는 멀티비전 중계화면을 KBS에서 MBC로 바꿨고, 비난 소리는 일제히 잦아들었다.

또 이명박 대통령이 헌화하는 순간 영결식장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질 당시, 시청 앞 광장에도 야유와 고함소리가 뒤섞였다. 한 시민은 물병을 멀티비전으로 집어 던지며 “살인마 이명박”이라고 외치는 등 한 때 분위기가 험악해졌으나, 김대중 대통령의 헌화 순서가 찾아오자 이내 평정심을 되찾으며, 헌화가 끝나자 박수로서 답했다.

▲ 김제동씨가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노제를 진행하고 있다. ⓒPD저널
이날 추모식에는 노래패 우리나라, 가수 안치환, 양희은, YB밴드 등이 무대에 올라 추모곡을 불렀다. 이에 시민들은 준비해온 풍선들을 적절한 시점에 날리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시민들은 추모식의 사회를 맡은 방송인 김제동씨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김제동 씨는 “우리가 들었던 많은 풍선들, 손길들, 많은 눈물들이 그 분 가슴 속에, 그리고 우리들 가슴 속을 연결해주는 다리가 됐으면 한다”면서 애도를 표했다.

민중가요 노래패 우리나라의 김광석씨는 “노래를 부를 때 추모가가 부르기가 참 힘들다”면서 “오늘처럼 비통한 때 불러서 더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업적과 한계를 떠나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했고, 남북화해에 역사적 기여를 한 인물”이라며 “고인의 애통함을 온 국민들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추모객들이 폴리스라인에 노란색 풍선을 달고 있다. ⓒPD저널

▲ 추모객들이 폴리스라인에 노란색 풍선을 달고 있다. ⓒPD저널

▲ 추모객들이 노란색 풍선을 나눠 주고 있다. ⓒPD저널

▲ 이날 덕수궁 대한문 앞에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PD저널

▲ 추모객들이 눈물로 고인을 보내고 있다. ⓒPD저널

▲ 추모객들이 고인에 대해 묵념하고 있다. ⓒPD저널

▲ 고인을 모시기 위한 만장들이 빼곡히 들어서 있다. ⓒPD저널

▲ 한 추모객이 울고 있다. ⓒPD저널

▲ 민중가요 노래패 우리나라 ⓒPD저널

▲ 가수 안치환 ⓒPD저널

▲ 가수 양희은 ⓒPD저널

▲ YB 밴드 ⓒPD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